광고

여수지역 제조업체 내년 1/4분기 체감전망 '부정적'

여수상의, 제품가격 하락 수주물량 미비 등 석유화학경기 하락에 우려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10:57]

여수지역 제조업체 내년 1/4분기 체감전망 '부정적'

여수상의, 제품가격 하락 수주물량 미비 등 석유화학경기 하락에 우려

고용배기자 | 입력 : 2019/12/20 [10:57]

 

▲ 여수국가산단 전경    


여수상공회의소가 지역 내 187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내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 전망치를 내놨다.

 

20일 조사결과에 따르면 20201/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94.1’로 조사됐는데, 이는 기업경기 체감지수 기준 값(분기 대비 다음분기의 기업경기 체감이 동일함을 의미하는 기준 값)100보다는 작은 값으로 부정적인 결과다.

 

반면 석유화학 연관업종(39)만을 대상으로 한 경기전망지수는 82.1로 나타났는데, 올해 2분기를 기점으로 100.0(20192/4분기)82.9(20193/4분기) 71.8(20194/4분기)로 감소추세의 전망지수를 고려했을 때에는 다소 호전될 것 이라는 기대심리가 반영되었을 것이라고 분석할 수 있으나 여전히 부정적인 수치이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석유화학업종의 영업 이익률 하락과 10년 만에 최저가격에 형성된 에틸렌 가격, 중 간 무역 분쟁 등 우려에도 경기하락에 대한 방어심리와 연초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 심리가 작용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일반 업종을 포함한 2020년도 1/4분기 종합 경기전망지수는 석유화학연관업종의 체감지수인 82.1보다 높은 94.1으로 조사됐다.

 

연초 수산물 주문량 및 일반 제품의 소비 증가, 자동화 시스템 도입에 따른 매출 신장 기대 등의 기대심리가 석유화학연관업종 보다 높게 전망치가 나오는데 주요 원인이었다.

 

한편 “2020년 경제 흐름은 2019년에 비해 어떠할 것으로 전망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올해와 비슷(55.9%)” > “악화(30.9%)” > “호전(10.3%)” > 매우 악화(2.9%)로 조사됐다.

 

이어 “2020년 경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대내리스크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는 내수침체 장기화(39.3%)” > “최저임금, 52시간 등 고용환경 변화(36.4%)” > “총선 등 정치이슈(10.3%)” > “투자심리 위축(8.4%)” > “신산업, 혁신을 가로막는 정부규제(3.7%)” 순으로 응답했다.

 

정부의 남은 임기동안 역점을 둬야할 경제정책은 무엇입니까?” 이라는 질문에 고용노동정책 탄력 적용(59.7%)” > “파격적 규제 개혁(23.4%)” > “수출투자 모멘텀 회복(15.6%)” > 벤처창업 활성화, 스케일업(1.3%)”순이었다.

 

BSI는 기업들의 제조현장의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전 분기 대비 이번 분기의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먹거리·볼거리 천국 여수"···여행자가 뽑은 한국 최고 여행지 1위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