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양제철소, 4천억원 투자 3고로 개수공사 돌입

고로 내부 용적 확대(4,600㎥ → 5,500㎥), 대형 고로로 탈바꿈..2월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개수공사 예정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7:29]

광양제철소, 4천억원 투자 3고로 개수공사 돌입

고로 내부 용적 확대(4,600㎥ → 5,500㎥), 대형 고로로 탈바꿈..2월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개수공사 예정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2/12 [17:29]
▲ 포스코 광양제철소 3고로가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고로의 내용적 확대 등을 위한 개수공사에 착수한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12일부터 528일까지 3고로 개수공사에 돌입한다

 

이 고로 높이는 110m에 달하며 고로(高爐)로 부른다.

 

특히 철광석, 석탄 등의 원료를 소결광, 코크스로 가공한 뒤 최대 2,300에 달하는 열로 쇳물을 만드는 제철소의 핵심 설비다.

 

포스코는 광양에 5, 포항에 4, 9기의 고로에서 쇳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3고로 개수공사가 끝나면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인 6,000내용적을 갖춘 광양 1고로, 5,500내용적 광양 4,5고로, 5,600내용적 포항 3,4고로와 함께 총 6기의 초대형 고로를 운영하게 된다.

 

광양제철소 3고로는 지난 1990년 준공돼 지난 2007년 개수를 한 차례 거치며4,600의 내용적을 갖추게 됐다.

 

3고로를 포함한 광양제철소의 고로 5기는 끊임없이 쇳물을 생산하며 광양제철소가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의 초석을 다지는데 큰 역할을 해왔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조강생산 누계 5억톤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개수공사를 통해 3고로는 내용적의 확대(4,600㎥ → 5,500)로 기존 대비 80만톤 이상의 조강생산 능력이 증대된다.

 

특히 이러한 생산 능력의 변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기술을 접목해 환경과 수익성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개수공사 기간 중 투입되는 인원에 대한 안전강화를 위해 안전교육 이수자에 한해 출입을 허용하고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분진을 막기 위한 대형 방진망을 설치하는 등 안전과 환경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이번 개수공사에 하루에만 1,200명 가량이 투입되고 4천억원의 투자비가 소요되는 만큼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먹거리·볼거리 천국 여수"···여행자가 뽑은 한국 최고 여행지 1위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