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갑질 의혹 축소·은폐하다 화만 키운 여수시"···'감사원·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 진정"

여수시 징계에 포함되지 않은 '경고' 결과에 솜방망이 처벌 지적..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 지난 6일 감사원·국민권익위원회에 갑질 고충민원 공문 접수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0:38]

"갑질 의혹 축소·은폐하다 화만 키운 여수시"···'감사원·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 진정"

여수시 징계에 포함되지 않은 '경고' 결과에 솜방망이 처벌 지적..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 지난 6일 감사원·국민권익위원회에 갑질 고충민원 공문 접수

김현주기자 | 입력 : 2020/03/09 [10:38]

 

 

 

전남 여수시청 직장상사의 새내기 여성공무원에 대한 갑질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임용장을 받은 이 여성공무원이 직장상사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최근 사직을 하면서 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 강력 대응을 하고 나섰다.

 

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은 직장 상사의 갑질 고충 민원을 지난 6일 서울 감사원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문으로 접수했다고 9일 밝혔다.

 

공무원의 집단 민원으로 이뤄진 갑질 고충민원에는, 여수시장이 갑질 의혹의 당사자인 B팀장에 대한 감사결과가 징계에 포함되지 않은 '경고'에 그쳐 솜방망이 처벌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노조 고충민원에 접수된 B팀장의 갑질 행태는 지위 이용한 욕설·폭언 비인격적 언행·인권무시 사적감정 이용한 부당업무배제 공사구분 미비·공개장소 모욕 술자리강제참석요구 휴일업무지시 내용 등이 담겼다.

 

그런데 직장 상사의 갑질 논란이 커진 이면에는 무엇보다 여수시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애초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해 그에 맞는 처벌을 했더라면 고충민원까지 접수되지는 않았을 것을 오히려 갑질 논란을 축소·은폐하려다 화만 더욱 키웠다는 목소리가 높다.

 

김정자 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 노조위원장은 "여수시가 갑질 의혹의 당사자인 B팀장에 대한 '경고' 감사결과는 징계에도 포함되지 않는 봐주기 감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감사원과 국민권익위에 지난 6일 고충민원을 공문으로 접수한 만큼 그에 맞은 감사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직장 내 갑질 문화가 사라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먹거리·볼거리 천국 여수"···여행자가 뽑은 한국 최고 여행지 1위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