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순천시청 신청사 건립 닻 올라..행정안전부 타당성조사 통과

금년 7월부터 토지 보상시작 2022년 착공·2025년 입주.. 총사업비 1천8백억원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2:05]

순천시청 신청사 건립 닻 올라..행정안전부 타당성조사 통과

금년 7월부터 토지 보상시작 2022년 착공·2025년 입주.. 총사업비 1천8백억원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3/23 [12:05]

 

▲ 순천시청 신청사 예정부지 조감도 


전남 순천시는 23일 신청사 건립 사업이 지난 18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시청사 신축이 적정하다'는 결과를 통보받음에 따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타당성 조사에서 현 청사의 건물의 노후도, 부족한 사무공간, 분산된 청사의 현황 등이 검토돼 신축이 타당한 것으로 조사됐고 총사업비는 18백억원, 총연면적은 47000(평방미터), 지하 주차장 512, 사업기간은 2025년까지가 적정한 것으로 통보됐다.

 

행정안전부 타당성 조사는 지방재정법에 따라 500억 원 이상의 사업은 투자심사 전에 거쳐야 하는 절차로, 시는 지난해 14일 건립 위치 확정 이후 시민참여를 통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8월에 행정안전부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시는 타당성 조사기간 동안 청사 신축의 필요성과 각 요소에 대한 명확한 근거 및 자료를 바탕으로 통과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이번 행정안전부의 적정성 통보는 기존 시민참여 기본계획안의 내용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규모로 확정됨으로써 신청사 건립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새 청사는 본청 16,881, 의회 3,199이며, 법적의무시설 3,191, 사업소 2,571, 법적의무시설 3,191, 지하주차장 18,432를 비롯하여 주민편의시설 2,171등으로 건축될 예정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타당성 결과를 바탕으로 분산된 청사를 모아 시민들에게 통합적인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쾌적한 사무공간과 편의시설을 담은 실용적이고 생태적인 청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시 신청사 건립은 올해 6월까지 전라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 통과 후 7월부터는 본격적으로 토지 보상, 설계공모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2022년 착공과 2025년 입주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용서와 화해의 꽃이 피다"..여수시 72주년 여순사건 합동 추념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