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순천시 '긴급생활안정지원비' 25억 확보..지자체 최초 투입

선정기준 대폭 확대 550여명 신청, 하루 100건 문의 쇄도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9:07]

순천시 '긴급생활안정지원비' 25억 확보..지자체 최초 투입

선정기준 대폭 확대 550여명 신청, 하루 100건 문의 쇄도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3/25 [19:07]

 


전남 순천시는 25일 '순천형 긴급생활안정지원비' 소요예산 25억 원을 확보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비를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모두 25억 원이 투입되는순천형 긴급생활안정지원비는 코로나19로 영업부진과 휴폐업, 실직 등 위기에 처한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자치단체 최초로 지난 5일부터 추진 중이다.

 

선정기준은 당초 기준중위소득은 50%(4인 가구/2,374,587)에서 80%(4인 가구/3,799,339), 재산은 118백만 원에서 16천만 원으로, 금융현금은 1천만 원에서 15백만 원으로 확대됐다.

 

특히 자동차는 일반재산으로 적용되고, 주택청약저축과 보장성보험은 금융재산에서 제외되며 228일 현재 주민등록상 순천시 거주자가 신청하면 된다.

 

이번, 선정기준은 코로나19 사태 회복 시까지 한시 적용되며, 신청은 신분증을 소지한 대상자 및 관계인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은 신청서류 확인 일로부터 8~10일 소요되며, 지원기준은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 상당의 순천사랑상품권을 2회 이내로 나눠 지원된다. 현재까지 260여 건에 550여 명이 신청했으며 매일 100여 건의 전화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다만 국민기초생활보장 및 긴급복지지원 등 다른 법률에 따라 지원을 받는 경우 지원대상자에서 제외된다.

 

김미자 사회복지과장은 "순천형 긴급생활안정지원은 정부정책이나 전라남도 정책에 따라 선정기준 폭이 넓어지면 자동 확대 적용될 것이며 그에 따른 대상자 또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선정기준 확대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기준완화에 따라 순천형 긴급생활안정지원 선정기준도 법적기준 보다 좀 더 폭넓은 확대가 필요해 조정했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 몰라서 신청을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철저히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먹거리·볼거리 천국 여수"···여행자가 뽑은 한국 최고 여행지 1위 선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