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수만흥매립장 사용 연장 마찰···市·주민협의체 갈등 심화"

여수시, 향후 17년간 지속 활용 가능..매립장 주변마을 주민들과 조속 타결 노력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5:59]

"여수만흥매립장 사용 연장 마찰···市·주민협의체 갈등 심화"

여수시, 향후 17년간 지속 활용 가능..매립장 주변마을 주민들과 조속 타결 노력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3/31 [15:59]

▲ 여수시 만흥위생매립장 


전남 여수시가 향후 17년간의 매립용량이 남아있는 만흥매립장에 대한 지속 사용을 위해 주민지원협의체와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31일 여수시에 따르면 작년 6월 이후 11차례 회의와 간담회, 28차례 개별면담을 갖고 수차례 협의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특히 지난 27일 주민지원협의체와 회의에서 '협의 완료 시까지 만흥매립장 사용종료를유예하는 안'을 제시해 덕충, 오림, 연등동 주민대표 등이 찬성했지만 만흥주민대표 6명이 회의장을 빠져나가며 결국 회의가 무산됐다.

 

만흥매립장 주변마을 대표 15명 중 9명은 시와 협의 시까지 매립을 찬성하는 입장이지만,만흥동번영회에서는3월말 사용 종료하고 공원을 만들 것을 주장하고 있다.

 

만흥쓰레기 매립장을 포함 전국의 모든 매립장은 폐기물관리법에따라 사용승인을 받으면 매립 용량이 다할 때까지 별도의 변경이나 연장승인 없이 계속해서 매립할 수 있다.

 

환경부도 매립 용량이 남아있는 매립시설을 사용 종료하는 것은 막대한 예산 낭비 등이 발생되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수시의 질의에 회신한 바 있으며 새로운 쓰레기 매립장 조성 과정에서 지역갈등 같은 사회적 비용도 감당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이에 앞서 권오봉 여수시장은 지난해 6월 만흥동 사랑방좌담회에서 19982004년 매립기한 관련하여 20203월 말까지 매립기간을 종료하되 승인된 용량까지 매립할 수 있도록 주민지원협의체와 계속 협의하겠다고 연장 취지로 주민들에게 설명한 바 있다.

 

만흥매립장은 여수시 관내에서 발생되는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하여 199412월에 폐기물 처리 매립용량 325로 설치승인을 받아 1997년부터 매립을 시작했다.

 

2010년 음식물자원시설과 2011년 소각시설 설치로 그만큼 매립량이 줄어들면서 현재 220가 매립돼 매립용량의 68%를 사용했으며, 앞으로 105를 더 매립 가능해 2037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한편 만흥매립장은 환경개선을 위해 매일 복토 및 방역을 실시해 악취나 분진이 거의 나지 않고 침출수는 관로를 통해 하수종말처리장에 연계 처리해 주민들의 생활피해를 최소화시켜 왔다.

 

여수시는 매립장 사용기간 연장 협상을 위해 97년부터 매년 2억 원 내외로 총 33억 원을 지원해 온 주민지원기금을 인상하는 조건을 시했음에도 만흥동 일부 주민들은 요구사항을 밝히지 않고 무조건 종료를 주장하는 등 집단행동도 예상되고 있다.

 

여수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폐기물의 매립장 반입 저지 시 심 곳곳에 쓰레기가 방치되어 시민들의 불안감과 불편이 가중되고 관광 이미지의 타격이 예상된다"며 "만흥매립장 주변지역 주민지원협의체가 조속한 협의에 임해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제해양관광휴양도시 여수···"'국가브랜드 대상' 5년 연속 수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