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수 묘도에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건설···1조 3천억 투자

여수시, 전라남도, (주)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 12일 투자협약..고용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여수시 친환경 신에너지 전환 정책 탄력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17:17]

여수 묘도에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건설···1조 3천억 투자

여수시, 전라남도, (주)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 12일 투자협약..고용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여수시 친환경 신에너지 전환 정책 탄력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5/12 [17:17]

▲ 여수 묘도 동북아LNG허브터미널 구축사업 조감도. 


여수시가 전라남도, ()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과 13천억 규모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여수시는 12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한양 김한기 대표,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가졌다.

 

이에 따라 ()한양은 2024년까지 여수 묘도동 일원 65(20만평)LNG저장시설 20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7천 톤 규모의 선박 접안 시설을 조성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남동발전() 5개 발전자회사는 LNG터미널 시설 이용을 적극검토할 계획이다.

 

여수시와 전라남도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힘쓸 계획이다.  

 

▲사진은 12일 오후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 투자협약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한양 김한기 대표,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남동발전(주) 유향열 사장 외 발전자회사 4개 기업 사장 등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북아 LNG 허브터미널은 탈원전, 탈석탄 등 신정부 에너지 정책을 반영해 국내 발전용, 산업용 수요처에 LNG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특히 직원 250명을 채용하고고용유발 36,800, 생산유발효과는 79,880억 원에 이른다.

 

LNG 벙커링, 수소산업, 냉열이용창고 등 연관 산업 기업투자 유치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산단 석탄연료 발전소의 연료전환과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물질 감소, 해상 환경오염 최소화에 역할을 하며 여수시가 국제 환경 선도 도시로 우뚝 서는데 기여할 전망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번 투자 협약으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기업투자와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 당위성을 보여줬다"며  "LNG 허브 터미널 구축 사업이 동북아를 대표하는 에너지 거점으로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의 핵으로 떠오른 시청사 별관 증축···여수갑 정치권 신축 반대 결사항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