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순천시, "8천개 다중이용시설에 개소당 현금 50만원 지원"

코로나19 상생 지원금 경기 침체 숨통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1:57]

순천시, "8천개 다중이용시설에 개소당 현금 50만원 지원"

코로나19 상생 지원금 경기 침체 숨통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05/21 [11:57]

 

 


전남 순천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전액 시비로 50만원씩 현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5일부터 접수가 시작되는 상생 지원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와 사회적 거리두기등으로 경영위기와 생계절벽에 다가서고 있는 다중이용시설 사업주들의 숨통을 틔워주는 것을 목표로 지원된다.

 

지원 대상은 2020521일 기준 순천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다중이용시설(업소) 대표자로 ‘2020322일까지 순천시에 사업자 등록 또는 영업신고가 되어있는 시설로‘2020224일부터 521일까지 기간 중 폐업한 시설두 가지 요건 중 하나에 해당되면 신청 가능하다.

 

이에 따라 학원, 숙박업, 체육시설, 요식업, PC, 노래연습장 등 약 8천여개 업소가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 신청은 525일부터 65일까지 순천시 문화건강센터 1층 전시실에서 방문 접수를 통해 진행된다.

 

 

신청서, 사업자등록증(영업신고증) 사본, 주민등록초본, 통장 사본과 함께 신분증만 지참하면 접수 가능하다. 대표자 본인의 직접방문이 어려운 경우 위임장을 가진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업소)의 경영피해 최소화와 위기극복을 위해 이번 상생 지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얼어붙은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소비 진작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시는 택시·화물자동차·전세버스 등 운수업 종사자 4,600여 명에게 50만원씩 총 21억여원의 긴급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의 핵으로 떠오른 시청사 별관 증축···여수갑 정치권 신축 반대 결사항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