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회재 의원, "국토부·대한항공에 여수노선 폐지 철회 강력 촉구"

국토부 “폐지 인가 쉽게 하지 않을 것” ..국토부 항공정책관, 대한항공 임원진과 잇따라 면담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3:03]

김회재 의원, "국토부·대한항공에 여수노선 폐지 철회 강력 촉구"

국토부 “폐지 인가 쉽게 하지 않을 것” ..국토부 항공정책관, 대한항공 임원진과 잇따라 면담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6/25 [13:03]

 

▲김회재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한항공 임원진과 2시간 가까이 면담을 통해 여수노선 폐지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국토교통위원회)24일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대한항공 임원진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잇따라 면담을 갖고 여수노선 폐지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김회재 의원은 "먼저 국토부 항공정책관으로부터 대한항공의 여수 노선 폐지와 관련한 절차와 규정,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는데, 국토부에 따르면 대한항공이 아직은 노선 폐지 신청을 한 것은 아니고, 향후 신청을 하더라도 국토부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국토부 입장에서는 폐지 인가를 쉽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후 대한항공 임원진과 2시간 가까이 면담을 했다"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대한항공의 경영상 어려움은 이해하지만, 대한항공의 공공성 측면도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노선 폐지에 대해 재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여수는 연간 1,30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는 도시인 만큼, 여수노선 폐지는 전국 각지에 있는 국민의 관광 선택지를 제한하는 불합리한 처사이기도 하다"면서 "대한항공과 국토교통부는 여수선 폐지 결정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왔다···전남 10조7000억 반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