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왔다···전남 10조7000억 반영"

국토부, '2030 남해안 발전종합계획' 변경 고시..마리나 조성 등 전나 49개 사업 10조7천억 반영..생산유발효과 45조·일자리 28만개 창출 기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09:09]

"'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왔다···전남 10조7000억 반영"

국토부, '2030 남해안 발전종합계획' 변경 고시..마리나 조성 등 전나 49개 사업 10조7천억 반영..생산유발효과 45조·일자리 28만개 창출 기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7/01 [09:09]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공간구상도(사진= 국토부)  


전남 남해안권을 획기적으로 바꿀 새로운 개발 청사진이 마련됐다.

이번 계획에 따라 남해안권시대 조기 완성과 함께 전남도 민선 7기 역점시책인 블루 이코노미 비전 달성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변경 고시에 따라 전남 남해안권의 새로운 개발 청사진이 제시됐다.

이번 변경계획은 지난 2010년 '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특별법'에 따라 수립된 종합계획을 변화된 여건과 새로운 도정 정책, 개발이 필요한 사업을 추가 반영해 다시 수립한데 따른 것이다.

전국적으로 3개 시, 33개 시구가 해당되며, 전남도는 목포 등 남해안권 16개 시군이 포함된다.전남도는 경남도·부산시와 공동으로 오는 2030년까지 총 96개 사업에 205,000억원을 투입해 남해안 해안관광벨트를 비롯해 동서 상생협력벨트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전남은 49개 세부사업에 107,000억원이 반영됐다.49개 사업 중 12개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담하고, 나머지 37개 사업은 정부 각 주관 기관에서 추진되며, 전남도는 이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주요 사업으로 남해안 테마섬 개발 관광벨트 조성 차세대 신소재산업 연관단지 구축 및 미래형 산업 육성 연륙연도교 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결을 위한 SOC 확충 동서해저터널 및 남도2대교 등 영호남 상생협력 사업 등이 추진된다.

세부 사업으로는 서남권 마리나 조성, 화원관광단지 개발, 고흥 우주해양 리조트 특구 조성, 목포항 재개발·크루즈 전용부두 확충, 익산~여수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목포~새만금 서해안철도 건설, 흑산공항 조기건설, 남해안 해안경관공간·도로 조성, 서남해안 명품경관 육성, 호남선 남행열차 운행, 해상영웅벨트 조성사업, 국가 종합비행성능시험장 구축, 해조류 특화 해양바이오연구단지 조성 등이 포함됐다.

전남 서남해안권은 섬·바다·갯벌 등 우수한 자연생태 자원을 기반으로 글로벌 해양레저관광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섬진강 문화예술벨트와 첨단 신소재산업 육성 등을 통해 전남~경남간 광역경제벨트 연계협력지대를 구축할 예정이다.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비전으로 하며, 주요 추진전략으로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을 비롯해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계 인프라 구축, 동서간 상생·협력벨트 조성 등을 제시하고 있다.

전남도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이 변경 시행되면 45조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5조원의 부가가치효과로 인해 28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남해안시대 개막을 앞당기고 전남 블루 이코노미비전 달성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킬 전략이 새롭게 마련된 만큼 향후 국비 확보와 함께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엑스포아트갤러리서 강창구 초대展…'섬섬, 나의바다, 나의 고향' 주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