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수시, 해외입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판정···카자흐스탄 국적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 17시 여천역 도착, 임시격리시설 입소/ 6일 양성판정.. 여수지역 내 접촉자는 없어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2:18]

여수시, 해외입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판정···카자흐스탄 국적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 17시 여천역 도착, 임시격리시설 입소/ 6일 양성판정.. 여수지역 내 접촉자는 없어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7/07 [12:18]

▲ 여수시보건소 


전남 여수시가 해외입국자 29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여수시는 이날 보도 자료를 내고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카자흐스탄 국적의 해외입국자로 지난 5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여수지역 내 접촉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0대 확진자는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해 17시경 여천역에 도착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여수시가 마련한 임시격리시설에 입소하던 중 6일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판정 즉시 확진자를 순천의료원으로 이송조치 하였으며, 확진자가 머문 임시격리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항공기내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여수에서는 지난 2월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한 대구거주자와 3월 해외입국자 두명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여수시는 해외입국자의 감염사례가 증가하던 지난 4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해외 입국자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광명역에서 KTX 특별실에 탑승해 여수엑스포역여천역에 내리면 시에서 준비한 차량을 통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특별관리체계에 따라 도착 즉시 검체 채취와 격리가 이루어져 지역 내 접촉자는 없다"며 "기내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백창희 백병원장' 여수 의료계 첫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