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수시민 독감 예방 접종 무료…코로나19 선제적 대응

‘만 19세~59세까지’ 본인 부담비 ‘1만 원’ 지원, 나머지‧임산부는 ‘전액 무료’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3:38]

여수시민 독감 예방 접종 무료…코로나19 선제적 대응

‘만 19세~59세까지’ 본인 부담비 ‘1만 원’ 지원, 나머지‧임산부는 ‘전액 무료’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09/03 [13:38]

 

▲ 여수시보건소 


전남 여수시가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더블 데믹 상황에 대비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이달 8일부터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여수시는 백신이 없는 상태에서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면 의료질서 대혼란 등 치명적인 상황이 올수 있는 만큼 독감 예방접종이 필수적이라는 이유에서다.

 

정부도 올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을 생후 6개월~18, 임산부, 62~64세로 늘리기로 했다.

 

한발 더 나아가 여수시는 코로나19 선제적 대응과 시민 건강증진을 위해 무료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만 19세에서 61까지 예방접종을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먼저 60세에서 61세는 무료로 접종할 수 있도록 백신비와 접종비용 전액을 여수시에서 지원한다.

 

19세에서 59세까지는 본인 부담비 1인당 1만 원을 지원해 보다 많은 시민이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상자는 여수시민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제시하고 지정된 관내 114개 위탁 의료기관에서 접종하면 된다.

 

이와함께 생후 6개월에서 9세까지 연령군 중 처음으로 접종을 하는 2접종 대상 영유아는 98일부터, 1회 접종 대상자와 임신부는 922일부터, 19세 이상은 1013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집단생활로 감염에 취약한 초고등학생의 접종률을 높여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922일부터 3주간 학생 집중 접종기간을 운영한다.

 

보건소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상시운영 등 복잡하므로 가급적 60세 이상만 보건소를 이용하면 좋다. 섬 지역 주민과 취약계층 등 무료 접종 대상은 보건소 및 보건지소와 보건진료소에서도 예방접종이 가능하다.

 

여수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인 만큼 백신과 치료제가 모두 있는 독감은 사전 예방을 철저히 해야 혼란을 막을 수 있다"며 "독감 예방접종은 2주 후부터예방효과가 나타나고 약 3~12개월(평균 6개월) 정도 유지되므로 가능하면 11월까지 예방접종을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부터는 지원 백신이 3가 백신에서 4가 백신으로 변경돼 공급된다. 4가 백신은 A형 독감 2종과 B형 독감 2종 등 4종을 예방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의 핵으로 떠오른 시청사 별관 증축···여수갑 정치권 신축 반대 결사항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