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곤 여수시의장, "미평공원 도로개설 찬성 관제동원?···의견수렴 부적절 지적"

개항 100주년 비전수립, 광주·전남 통합대비 등 제안..모 동의 이·통장 이용 일방적 찬성서명 요구사례 언급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7:56]

전창곤 여수시의장, "미평공원 도로개설 찬성 관제동원?···의견수렴 부적절 지적"

개항 100주년 비전수립, 광주·전남 통합대비 등 제안..모 동의 이·통장 이용 일방적 찬성서명 요구사례 언급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11/10 [17:56]

 

▲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은 10일 "미평공원 횡단도로 개설에 대한 찬반여론이 갈리는현안을 추진할 경우 사전에 충분한 설명과 홍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장은 이날 오후 제206회 정례회 개회사에서 "시정부가 청사별관 증축과 미평공원 도로개설 등 현안업무를 불공정하게 처리하고 있다는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미평공원 도로개설과 관련해 모 동에서 통장들에게 찬반의견 조사가 아닌일방적인 찬성서명을 받아오게 한 사실이 있다"며 "이·통장을 여론형성의 매개체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 정책 추진을 위해 찬성서명만을 받아오게 했다면 통장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방해한 것으로 이는 직권남용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며 "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바로잡아 달라"고 쏘아붙였다.

 

올해 마지막 회기인 이날 개회사에는 '여수항 개항 100주년 해양시대 비전 수립'과 '광주·전남 통합대책 마련'등 여수발전을 위한 제안사항도 담겼다.

 

전 의장은 "여수항이 2023년이면 개항 10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여수시가 국제해양관광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해양관광 활성화 전략과 단계별로드맵을 수립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사회변화와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개항의 의미를 담아낼 개항 100주년 기념행사를 2023년에 개최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전 의장은 "어떻게 하면 해양 르네상스를 통해 지역 성장동력을 찾을 수 있고, 국제해양관광 거점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전략이 필요한지 꼼꼼히 살펴봐달라"며 "이를 새롭게 혁신하고 변화하는 기회로 삼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광주·전남의 행정통합과 관련해서는 통합이 여수시에 유리하다는 보장이 없는 만큼 사전에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전남이 통합하면 도내 도시들이 어떻게 될지 예측하고통합에따른 영향과 여수시의 미래상, 도시 경쟁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한 면밀한 연구가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전창곤 의장은 이날 제7대 여수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지표를 6대 의회와비교분석하며 "역대 어느 의회보다 의정활동을 활발하게 펼쳤다"고 평가했다.

 

전 의장은 "7대 의회는 2년간 17224일간의 회기를 운영했는데 6대에비해 244일이 더 많았다"며 "의원 조례안 발의도 7대가 101건으로 6대보다 67건이 많았고 10분 자유발언은92건으로 6대에 비해 50건이 증가했다. 건의·결의안 발의도 22건으로 13건이 증가했다"고 자평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jeonchang-gon yeosusiuihoe uijang-eun 10il "mipyeong-gong-won hoengdandolo gaeseol-e daehan chanban-yeolon-i gallineunhyeon-an-eul chujinhal gyeong-u sajeon-e chungbunhan seolmyeong-gwa hongboga ilwojyeoya handa"go gangjohaessda. jeon

 

Yeosu city council chairman Jeon Chang-gon emphasized on the 10th that "if the current issue of the opening of the Mipyeong Park crossroads is divided, sufficient explanation and publicity should be made in advance."

 

Chairman Jeon said at the opening remarks of the 206th regular meeting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There are voices of concern that the city government is unfairly handling pending tasks such as the extension of the government building annex and the opening of the Mipyeong Park road," he said.

 

In particular,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a fact that Modong has made bankbooks receive a one-sided sign of approval rather than a survey of pros and cons in relation to the opening of the road in Mipyeong Park," he pointed out, "You should not use this bankbook as a medium for the formation of public opinion." .

 

He said, "If you only get a sign in favor of the city policy, you have hindered the legitimate exercise of the bankbook, and this could lead to abuse of authority," he said. "Please correct the discipline of public office so that similar cases do not recur." .

 

The opening remarks on this day, the last session of the year, also included proposals for the development of Yeosu, such as'Establishment of the Ocean Age Vision for the 100th Anniversary of Yeosu Port Opening' and'Preparation of Integrated Measures for Gwangju-Jeonnam.'

 

Chairman Jeon ordered, "As Yeosu Port will celebrate its 100th anniversary in 2023, please establish various strategies for activating marine tourism and a step-by-step roadmap so that Yeosu City can leap into an international marine tourism hub."

 

Along with this, it was proposed to hold an event to commemo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port opening in 2023, which would contain the meaning of the port opening as a driving force for social change and development.

 

Chairman Jeon said, "Please take a closer look at how you can find local growth engines through the maritime renaissance and what strategies are needed to create an international maritime tourism hub city," he said. "Please use this as an opportunity for new innovation and change." did.

 

He emphasized, "With regard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between Gwangju and Jeonnam, there is no guarantee that the integration will be advantageous to Yeosu City, so we must prepare a precautionary measure in advance."

 

He urged, "If Gwangju and Jeonnam merge, we need to predict what will happen to cities in the province, and to conduct a thorough study on the impact of the integration, the future of Yeosu, and ways to strengthen urban competitiveness."

 

In the midst of this, Chairman Chang-gon Jeon compared and analyzed the indicators of legislative activity for the first half of the 7th Yeosu City Council with the sixth council and evaluated that "they were more active in legislative activities than any other council."

 

Chairman Jeon said, "The 7th Congress operated 17 sessions and 224 days for two years, but two times 44 days more than the six generations." The number of cases increased by 50 to 92 cases compared to the six generations. The number of proposals and resolutions was also increased by 13 to 22,”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축제 취소..코로나19 감염원 차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