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범죄'..여수 신기동서 50대 여성 흉기 피습 생명 위독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09:51]

'묻지마 범죄'..여수 신기동서 50대 여성 흉기 피습 생명 위독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11/12 [09:51]

 

 

전남 여수 신기동에서 50대 여성이 괴한으로부터 흉기 피습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25분께 신기동 한 아파트 앞에서 주민 A(57)가 남성에게서 가슴과 팔 등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씨가 상해를 입었지만 의식을 잃지 않고 스스로 119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돼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사건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의 신원과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jeonnam yeosu singidong-eseo 50dae yeoseong-i goehan-eulobuteo hyung-gi piseub-eul danghae gyeongchal-i susa-e naseossda. 12il yeosugyeongchalseoe ttaleumyeon jeonnal ohu 9si 25bunkke singidong han apateu ap-eseo jumin Assi(57)ga namseong-

 

In Singi-dong, Yeosu, Jeollanam-do, a woman in her 50s was attacked with a weapon by a bully, and the police launched an investigation.

 

According to the Yeosu Police Station on the 12th, at 9:25 pm the previous day, a report was received that a resident A (57) had been stabbed by a man in a chest, arm, etc.

 

The police said that Mr. A was injured but did not lose consciousness and asked for help from the 119 rescue team.

 

However, A is known to be in critical condition as his condition worsened while he was transferred to a hospital and receiving treatment.

 

A police official said, "We are tracking the identity and whereabouts of the suspect through closed circuit (CC) TV analysis around the incident site."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축제 취소..코로나19 감염원 차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