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예술인 긴급복지 지원 접수..이달 27일 마감

현금 50만원 12월 중순까지 지급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7:46]

광양시, 예술인 긴급복지 지원 접수..이달 27일 마감

현금 50만원 12월 중순까지 지급

김두환기자 | 입력 : 2020/11/18 [17:46]

 

 

전남 광양시는 오는 27일까지 전라남도 예술인 긴급복지 지원 사업 2차 신청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예술인 긴급복지 지원 사업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의 창작활동 기반 및 생활의 안정화를 위해 실시되며, 1인당 현금 50만 원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2020630일부터 신청일까지 전라남도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예술인으로 문학, 미술, 사진, 음악 등 11개 분야에서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서를 발급받은 자이다.

1차 신청 때(지난 8)와 달리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외에도 직장가입자 중 중위소득 120% 내에 있으면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건강보험 직장 가입자 중 중위소득이 120%를 초과하거나 국·공립 문화예술기관 소속 중인 예술인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현장 접수와 우편 접수 둘 다 가능하며, 전라남도 예술인 긴급복지 지원과 관련하여 구비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광양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조하거나 시청 문화예술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기섭 문화예술과장은 각종 행사 취소, 연기 등으로 침체되어 있는 지역 문화예술인에게 작은 희망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 6~8월에 걸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PC, 노래방, 성인게임방, 종교시설, 지역예술인을 대상으로 긴급생활안정자금 50만 원의 광양사랑상품권을 지원한 바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yang City, accepting emergency welfare support for artists.. Deadline on the 27th of this monthCash 500,000 won paid by mid-December

Kim Doo-hwan

Gwangyang City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ill receive a second application for the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for artists in Jeollanam-do by the 27th.


The artist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is conducted to stabilize the creative activities and life of artists who are suffering from social distancing due to Corona 19, and pay 500,000 won in cash per person.


Applicants are artists who have been registered as residents in Jeollanam-do from June 30, 2020 to the application date, and those who have received a certificate of artistic activity from the Korea Artists Welfare Foundation in 11 fields including literature, art, photography, and music.


Unlike the first application (last August), support is available if the median income is within 120% of employees in addition to local health insurance subscribers. Artists who belong to are excluded from the application.


Applications can be made both on-site and by mail. For detailed information, including documents required for emergency welfare support for Jeollanam-do artists, refer to the Gwangyang City website announcement or contact the City Hall Culture and Arts Division.


Lee Ki-seop, head of the Culture and Arts Department, said, "We look forward to giving little hope to local cultural artists who are stagnating due to cancellations and postponements of various events.


On the other hand, Gwangyang City provided a Gwangyang Love Gift Certificate with an emergency living stabilization fund of 500,000 won to PC rooms, karaoke rooms, adult game rooms, religious facilities, and local artists in areas suffering from Corona 19 over the past June to August. have.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제음악 콩쿨 1위 첼리스트 김지원..여수진남문예회관서 첼로앙상블 공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