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종섭 여수시의원, "묘도 준설토 투기장 유해물질 기준치 초과"

주민 연구기관 의뢰 결과 니켈함량 많아 관리감독 강화해야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08:08]

주종섭 여수시의원, "묘도 준설토 투기장 유해물질 기준치 초과"

주민 연구기관 의뢰 결과 니켈함량 많아 관리감독 강화해야

고용배기자 | 입력 : 2020/12/01 [08:08]

 

▲ 주종섭 여수시의원 


주종섭 여수시의원은 묘도지역 토양오염 방지를 위해 준설토 투기장에대한 관계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1일 밝혔다.

 

주 의원은 "사전예방으로 심각한 환경오염 피해를 막을 수 있다"며 "이미 진행된 복토작업도 점검하고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묘도 주민들이 연구기관에 의뢰한 결과 준설토 투기장의 니켈 함량이9월에는 910.9ppm, 10월에는 578.3ppm으로 기준치 550ppm보다 높게 측정됐다"며 향후 해양침수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준설토 투기장에 투입되는 석탄재와 페로니켈, 고로슬래그 등이 상토용으로 사용가능한 혼합기준에 맞춰 투입되고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또한 준설토가 심각한 환경오염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예상된다면 어떤 조치를취할 것인지도 물었다.

 

주 의원은 묘도지역 대기환경과 관련해서도 인근 광양제철소에서 배출되는 해물질이 묘도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종합적인 측정조사 실시계획이 있는지 질문했다.

 

묘도 준설토 투기장의 경우는 여수시민들을 위해 이용돼야 하고 율촌 중흥 기장 역시 주민 생활피해를 최소화하고 역사적 유물이 보존될 수 있도록 조성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대해 권오봉 여수시장은 "석탄재나 페로니켈, 슬래그는 현행법에 의해서 환경인증을 받게 되면 성토재로 활용할 수 있다"며 "폐기물 관리법에 유해성분 함량기준이 있는데 그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돼 있다"고 답했다.

 

묘도지역 대기오염 문제에 대해서는 "그동안 환경부에 지속적으로 요구를 해서내년에 대기 중금속 측정망을 설치해서 운영하겠다여기에서 대기 중의 금속양을 측정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준설토 투기장 활용 문제는 "준설토 투기장이 우리 해역을 활용하는 점을 기를 했지만 부지를 여수 시유지로 하는 문제는 조금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Yeosu City Councilman Joo Jong-seop points out that the threshold for hazardous substances in the Myodo-dried soil dumping site is exceeded

As a result of the request from resident research institutes, the content of nickel is high, so management and supervision must be strengthened.

Reporter goyongbae gija

 

Yeosu City Councilman Joo Jong-seop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is necessary to thoroughly supervise and supervise the dredged soil dump site in order to prevent soil contamination in the Myodo area.

 

Rep. Joo said, "It is possible to prevent serious environmental pollution damage through precautions," he said. "We need to check and investigate the covering work that has already been done."

 

As a result of the request of Myodo residents to a research institute, he expressed concern about future ocean flooding, saying that the nickel content in the dredged arena was 910.9 ppm in September and 578.3 ppm in October, which was higher than the standard value of 550 ppm.

 

At the same time, we asked the municipal government whether coal ash, ferronickel, and blast furnace slag, etc., which are input to the dredged soil dumping site, are being injected according to the mixing standards that can be used for top soil.

 

They also asked what actions to take if dredged soil was expected to cause serious environmental pollution.

 

Regarding the atmospheric environment in the Myodo area, Congressman Ju asked if there is a plan to conduct a comprehensive measurement survey, saying that harmful substances discharged from the nearby Gwangyang Steel Works are also affecting Myodo.

 

He also stated that the Myodo dredged soil arena should be used for Yeosu citizens, and that the Yulchon Jungheung Arena should also be created to minimize damage to residents and preserve historical artifacts.

 

Yeosu Mayor Kwon Oh-bong responded, "Coal ash, ferronickel, and slag can be used as embankment materials if they are environmentally certified under the current law," he said.

 

Regarding the air pollution problem in the Myodo area, he explained, "We will continue to reques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install and operate an atmospheric heavy metal measurement network next year," and "Here, we will measure the amount of metal in the atmosphere."

 

As for the use of the dredged soil arena, he said, "We raised the point that the dredged soil arena utilizes our sea area, but the problem of using the site as a municipality in Yeosu is a little difficult."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영취산 진달래축제 취소..코로나19 감염원 차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