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와 희망을'…여수시청 앞 크리스마스트리 점등"

4일 오후 점등식 개최…“시민들의 지친 마음 위로‧여수의 미래 밝혀주길”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0/12/05 [11:01]

"'위로와 희망을'…여수시청 앞 크리스마스트리 점등"

4일 오후 점등식 개최…“시민들의 지친 마음 위로‧여수의 미래 밝혀주길”

이학철기자 | 입력 : 2020/12/05 [11:01]

 

▲ 4일 오후 여수시청 앞 로터리광장에 높이 13미터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불을 밝혔다. 


여수시청 앞 로터리광장에 높이 13미터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불을 밝혔다.

 

여수시는 4일 여수기독교연합회와 지역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을 가졌다고 했다.

 

야간 경관조명을 입은 트리는 여서동 로터리 광장에도 똑같이 설치됐으며, 내년 설 연휴인 214일까지 불을 밝힌다.

 

예년 같으면 캐롤도 울리고, 어린이합창단의 축송도 있었지만, 올해는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행사를 줄이고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

 

학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올해는 경제가 어렵다고들 해서 추운 날씨만큼이나 위축되고 우울했는데, 밝고 따뜻한 트리를 보니 너무 고맙고 위안이 된다, “코로나 백신이 하루빨리 나와서 시민들이 다시 활기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인사말에서 크리스마스트리가 코로나의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밝은 미래를 향해 가는 여수의 앞날을 더욱 밝혀 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주변과 이웃을 살피는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연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영문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Comfort and hope... Christmas tree lights in front of Yeosu City Hall

Lighting ceremony held on the afternoon of the 4th… “Consoling the weary hearts of the citizens.

Reporter Hak-cheol Lee

 

A 13-meter-high Christmas tree lit up in the roundabout square in front of Yeosu City Hall.

 

Yeosu City said on the 4th that the Yeosu Christian Federation and about 30 local residents attended the Christmas tree lighting ceremony.

 

The tree with nighttime landscape lighting was also installed at the Yeoseo-dong Rotary Square, and it will be lit until February 14, next year's Lunar New Year holiday.

 

As usual, carols sounded and children's choirs sang congratulations, but this year, the number of events was reduced and the number of participants was minimized to maintain a thorough social distancing.

 

A citizen living in Hak-dong said, “I heard that the economy was difficult this year, so it was as much atrophy and depressed as the cold weather, but seeing the bright and warm tree is so thankful and comforting.” It would be great,” he said.

 

Yeosu Mayor Kwon Oh-bong said in his greeting, “I hope that the Christmas tree will comfort the hearts of citizens who are tired of the prolonged corona and further illuminate the future of Yeosu toward a brighter future.” I hope to become.”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지역 관광객 872만명 방문..전년 대비 35.6% 감소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