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여수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1,200억원 투자

포스코HY클린메탈 공장에서 양극재 핵심소재인 니켈·리튬 등 추출해 판매..올해 5월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합작해 포스코HY클린메탈 설립..포스코 폴란드 가공법인에서 원료 공급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09/30 [12:57]

포스코, 여수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1,200억원 투자

포스코HY클린메탈 공장에서 양극재 핵심소재인 니켈·리튬 등 추출해 판매..올해 5월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합작해 포스코HY클린메탈 설립..포스코 폴란드 가공법인에서 원료 공급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09/30 [12:57]

 

▲ 포스코가 30일 여수 율촌산업단지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했다. 모두 1,200억원을 투자해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이 30일 전남 여수 율촌산업단지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송상락 광양만경제자유구역청장, 이건섭 전라남도 일자리경제본부장, 박현식 여수부시장, 김경호 광양부시장, 전창곤 여수시의회의장, 진수화 광양시의회의장, GS에너지 허용수 사장, LG에너지솔루션 장승세 전무,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포스코HY클린메탈 지우황 대표이사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가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해 설립한 포스코HY클린메탈은 폐전지에서 이차전지소재의 필수 원료인 니켈, 리튬 등을 추출해 판매하는 친환경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으로 포스코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라며 "향후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개발을 통해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공급사로서 입지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포스코HY클린메탈이 착공한 공장은 전남 율촌산업단지 내 60천㎡  부지에 1,200억원을 투자해 건립되며,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연간 1만2천톤 규모의 Black Powder에서 니켈, 리튬, 코발트 등을 추출하게 된다.

 

Black Powder는 리튬이온배터리 스크랩을 파쇄 및 선별 채취한 검은색의 분말로 니켈, 리튬, 코발트, 망간 등을 함유하고 있다.

 

무엇보다 폐전지 스크랩에서 이차전지 소재를 추출하는 자원순환 친환경 리사이클링 시장은 전기차 성장과 함께 2040년 28조원 규모에 이를 전망으로, 포스코그룹은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포스코는 올해 3월 유럽 이차전지 공장의 폐전지 스크랩을 Black Powder로 가공하는 PLSC 법인을 폴란드에 설립했으며, 지난 5월에는 광물 정련·정제에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65:35 비율로 합작해 Black Powder에서 니켈,리튬 등을 추출하는 공정을 담당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한 바 있다.

 

한편 이차전지소재 핵심 원료인 리튬, 니켈, 흑연 공급부터 양·음극재 생산까지 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 경쟁력을 보유한 포스코그룹은 2030년까지 리튬 22만 톤,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POSCO begins construction of a secondary battery recycling plant at Yulchon Industrial Complex in Yeosu.. Investment of 120 billion won

Posco HY Clean Metal plant extracts nickel and lithium, which are core materials for cathode materials, and sells them.. In May of this year, POSCO HY Clean Metal was established in a joint venture with Huayou Cobalt of China. Raw materials supplied by POSCO Polish processing corporation.

Reporter Kim Doo-hwan

 

On the 30th, POSCO Group started construction of a rechargeable battery recycling plant in Yulchon Industrial Complex in Yeosu, Jeollanam-do.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with Chang-Hwa Jung, Head of POSCO's New Growth Division, Sang-Rak Song, Director of Gwangyang Bay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Kun-Seop Lee, Director of Jeollanam-do Jobs and Economy Headquarters, Hyun-Sik Park, Deputy Mayor of Yeosu, Gyeong-Ho Kim, Deputy Mayor of Gwangyang, Chang-Gon Jeon, Chairman of Yeosu City Hall, Jin-Hwa Jin-Hwa, Chairman of Gwangyang City Council, Huh Yong-Soo of GS Energy, and LG Energy Solution About 50 people attended, including Senior Vice President Jang Seung-se, POSCO Chemical President Min Kyung-joon, and POSCO HY Clean Metal CEO Jiu-hwang.

 

In a commemorative speech, Chang-Hwa Jung, head of POSCO's new growth division, said, "Posco HY Clean Metal, established in cooperation with Huayou Cobalt in China, is an eco-friendly secondary battery recycling business that extracts nickel and lithium, which are essential raw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from waste batteries and sells them. It will become a future growth engine,” he said.

 

In particular, the factory started by POSCO HY Clean Metal will be built with an investment of 120 billion won on a site of 6,000 square meters in Yulchon Industrial Complex, Jeollanam-do, and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the second half of 2022.

 

Accordingly, nickel, lithium, cobalt, etc. will be extracted from 12,000 tons of black powder per year.

 

Black Powder is a black powder obtained by crushing and sorting lithium ion battery scrap and contains nickel, lithium, cobalt, and manganese.

 

Above all, the resource recycling eco-friendly recycling market, which extracts secondary battery materials from waste battery scrap, is expected to reach 28 trillion won in 2040 along with the growth of electric vehicles.

 

Previously, in March of this year, POSCO established a PLSC corporation in Poland that processes waste battery scrap from a European secondary battery plant into black powder. The joint venture established POSCO HY Clean Metal, which is in charge of the extraction of nickel and lithium from black powder.

 

Meanwhile, POSCO Group, which has competitiveness in the value chain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from the supply of lithium, nickel, and graphite, which are key raw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to the production of positive and negative electrode materials, will supply 220,000 tons of lithium and 100,000 tons of nickel by 2030 and supply positive electrodes by 2030. By establishing a production system for 400,000 tons of ashes and 260,000 tons of anode materials, the company plans to achieve annual sales of 23 trillion won in the secondary battery materials secto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