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기념관 오동도에 문 열어

여순사건의 아픔을 평화와 인권의 메시지 담아 표현..VR 파노라마관, 영상관 활용 여순사건 다크투어리즘 콘텐츠 제공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14:52]

여순사건 기념관 오동도에 문 열어

여순사건의 아픔을 평화와 인권의 메시지 담아 표현..VR 파노라마관, 영상관 활용 여순사건 다크투어리즘 콘텐츠 제공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10/20 [14:52]

 

 

전남 여수시가 동백꽃섬 오동도에 여순사건의 진실을 알리기 위한 기념관을 조성하고 지난 19일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권오봉 여수시장, 전창곤 여수시의회의장, 서장수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 남종옥 순직경찰 대표, 박정명 여순사건시민추진위원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 인사들은 현판제막식, 기념촬영 후 경건한 마음으로 기념관 내부를 관람했다. 여순사건의 전개과정, 특별법 제정을 위한 민‧관 노력 등 6개의 아카이브를 둘러보고, 샌드아트로 보여주는 여순사건 영상 등을 시청했다.

 

김규희 작가의 ‘1948, 여순사건의 기억’이라는 손가락 총을 활용한 포토존과 강종열 화백이 3년간에 걸쳐 완성한 ‘여순사건 대작’이 눈길을 끌었다.

 

또 여수의 주요 관광지 ‘VR 파노라마관’과, 여순사건 발발에서부터 특별법이 제정되기 까지 역사적인 순간을 담은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여순사건 영상관’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여순사건의 진실을 만날 수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문화관광해설사협회 명호운 회장의 안내와 함께 기념관 관람을 하며 무고하게 희생된 여순사건의 피해자들의 아픔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기념관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는 화해와 상생을 통한 평화와 인권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후세대들에게는 여순사건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며 “오동도의 동백꽃과 함께 여수의 아픈 역사를 담아낸 여순사건 기념관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Expressing the pain of the Yeosun incident with a message of peace and human rights..

Providing dark tourism contents for the Yeosun incident using VR panorama hall and video hallun Incident Memorial Hall opened on Odongdo Island

Reporter Lee Hak-cheol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opened a memorial hall to inform the truth of the Yeosun incident on Odong-do, Camellia Flower Island, and held an opening ceremony on the 19th.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20 people including Yeosu Mayor Kwon O-bong, Yeosu City Council Chairman Jeon Chang-gon, Seo Jang-soo, chairman of the Yeosu Bereaved Family, Nam Jong-ok, head of the police, and Park Jeong-myeong, chairman of the Yeosun Incident Citizen Promotion Committee.

 

After the unveiling of the signboard and a commemorative photo, the attendees watched the inside of the memorial hall with reverence. We toured six archives, including the development of the Yeosun case and the public and private efforts to enact a special law, and watched a video of the Yeosun incident through sand art.

 

A photo zone using a finger gun called “Memories of the Yeosun Incident in 1948,” written by Kim Gyu-hee, and “The Yeosun Incident Masterpiece,” completed over three years by artist Kang Jong-yeol, drew attention.

 

In addition, there is the 'VR Panorama Hall', a major tourist attraction in Yeosu, and the 'Yeosun Incident Video Hall' where you can watch videos containing historical moments from the outbreak of the Yeosun incident to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can

 

On this day, the participants had a time to reflect on the pain of the victims of the Yeosun Incident, who were innocently sacrificed while visiting the memorial hall with the guidance of Ho-woon Myung, president of the Association of Cultural Tourism Commentators.

 

Yeosu Mayor Kwon O-bong said, “I hope that the Yeosun Incident Memorial Hall will deliver a message of peace and human rights through reconciliation and coexistence to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and be used as an educational center for the Yeosun incident to future generations.” I hope that many people will visit the Yeosun Incident Memorial Hall, which contains the painful history of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청 로터리에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불 밝혀
1/3
자치행정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7' and wdate > 1636260909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