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골프장 폭리 지나쳐..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청원글 폭증"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 등 크게 올랐지만 서비스는 뒷전..고객들 불만 가득 집단행동 움직임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1/07 [18:53]

"전국 골프장 폭리 지나쳐..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청원글 폭증"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 등 크게 올랐지만 서비스는 뒷전..고객들 불만 가득 집단행동 움직임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1/07 [18:53]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코로나시대 골프장폭리' 게시글에 대한 동의가 폭증하면서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성원에 전국의 골퍼들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게시글은 코로나시대에 해외 여행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골프 인구가 늘어나고 부킹이 힘들어 지자 골프장들이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를 일제히 올려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그에 따른 호황을 누리고 있는 전국 골프장의 비싼요금과 불친절에 한계를 느낀 골프 동호인들의 불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이다.

 

청원글을 읽고 주변골퍼들을 만난 골퍼인 A씨는 "작년에 10만원 남짓하던 충주, 진천 음성권 골프장 그린피가 올해는 20만원을 넘어섰다"고 분개했다.

 

또 골퍼인 B씨는 "광주 전남권 캐디피도 11만원 대에서 13만원으로 인상됐지만 일부는 캐디 교육을 받았는지조차 의심스러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와함께 골퍼인 C씨는 "전남의 한 골프장은 회원제에서 대중제 골프장으로 바뀐 한 골프장은 요금 25만원을 받으며 16만원을 받는 회원제 골프장보다 비싸 폭리를 취한다"고 비판했다.

 

분명한 것은 코로나에 지친 많은 국민이 골프대중화를 외치며 골프장에 몰리자 골프장은 고객에 대한 서비스는 뒷전이고 폭리를 취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골퍼들이 집단행동 조짐마저 일고 있다.

 

전국 골프장은 이번 청원의 성사 여부를 떠나 고객의 소리에 귀기울여 요금 현실화와 서비스 개선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은다.

 

아래는 청원인 naver-*** 님이 올린 글이다.

 

코로나 시대에 해외 여행도 못하고 다른 레저 활동도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골프 인구가 늘어나고 부킹이 힘들어 지자 골프장들이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를 일제히 올려 폭리를 취하고 있습니다.

 

일본보다 평균 3.5배 비싸다고 하네요. 한국 골프장은 그린피와 카트비를 따로 계산하는 꼼수를 쓰고 있네요.

 

카트 운영회사를 따로 만들어 세금을 덜 내고 친인척에 몰아주고 있습니다. 퍼블릭까지 덩달아 올려서 폭리를 취하고 있네요.

 

청원인은 전수 조사를 해서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 주시길 바랍니다. 이제 '골프는 사치가 아닌

스포츠입니다'라고 끝을 맺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he national golf course extortionate.. The number of petitions on the Cheong Wa Dae public petition bulletin board exploded"

Green fee, cart fee, caddy fee, etc. rose significantly, but service is behind the scenes.. Group action movement full of complaints from customers

reporter goYongbae

As agreements for the post about 'golf course scams in the era of Corona' on the Cheong Wa Dae public petition bulletin board exploded, golfers from all over the country are gathering extraordinary interest in the support of 200,000 people, the standard of reply from the Blue House.

 

The post is about making profits by raising the green fee, cart fee, and caddy fee all at once as the golf population increases and booking becomes difficult in a situation where overseas travel is not possible in the Corona era.

 

As the global COVID-19 pandemic continues for a long time, complaints from golf clubs who feel limited by the high rates and unkindness of golf courses across the country that are enjoying a boom are skyrocketing.

 

Golfer A, who read the petition and met nearby golfers, was indignant, saying, "Last year, the green fee at the Chungju and Jincheon Eumseonggwon golf courses, which was around 100,000 won, exceeded 200,000 won this year."

 

B, a golfer, also deplored, "The caddy fee in Gwangju and Jeollanam-do has also been raised from 110,000 won to 130,000 won,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some of them received caddy training."

 

At the same time, golfer C criticized, "A golf course in Jeollanam-do, which has been changed from a membership system to a public golf course, charges 250,000 won and is more expensive than a membership golf course that costs 160,000 won."

 

What is clear is that as many people, exhausted from the corona virus, flock to the golf course shouting for the popularization of golf, golf courses are showing signs of collective action as the service to customers is behind the scenes and there are more cases of taking profit.

 

Golf courses across the country agree that, regardless of whether this petition is successful or not, it is urgent to realize rates and improve services by listening to the voices of customers.

 

Below is the post posted by the petitioner, naver-***.

 

In a situation where overseas travel is not possible and other leisure activities are restricted in the Corona era, as the golf population increases and booking becomes difficult, golf courses are taking profit by raising the green fee, cart fee, and caddy fee all at once.

 

It is said to be 3.5 times more expensive than Japan. Korean golf courses are using a trick of calculating the green fee and cart fee separately!

 

We set up a separate cart operation company to pay less tax and drive it to relatives. They are also taking advantage of the public interest.

 

I hope that the petitioner will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and resolve this problem. Golf is now a sport, not a luxur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