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남도 국악 명인·명창 한마당'

10일 오후 7시 여수시민회관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0:21]

여수서 '남도 국악 명인·명창 한마당'

10일 오후 7시 여수시민회관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11/08 [10:21]

 

 

전남 여수에서 국악 명인·명창을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2021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이 펼쳐진다.

 

한국국악협회 전라남도지회는 남도 국악의 멋과 진수를 보여줄 '2021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을 10일 오후 7시 여수시민회관에서 무대에 올린다.

 

남도 출신 명인·명창이 무용, 기악, 창극, 타악 등 다양한 장르의 남도 국악을 담백하면서 아름답게, 때론 해학적인 웃음을 자아내게 하면서도 화려함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무대는 창극, 민요, 판소리, 모듬북, 무용, 삼동매구, 국악가요 등 국악이 가진 멋과 매력을 한껏 선보인다.

 

국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하기 위해서 신인 국악인들도 나서며, 퓨전 국악 그룹과 여수의 삼동매구도 흥을 더해 준다.

 

공연은 총 9개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구성했다. 젊은 국악인들을 통해 연주되는 국악의 구성진 소리, 한국무용의 유려하고 아름다운 춤 선, 각 지방의 농악의 흥을 느낄 수 있도록 짜였다.

 

우선 한국모듬북보존회의 모듬북합주곡 ‘운곡’, 대북독주 ‘주작의 승천’ 등이 신명 나게 무대를 열고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2호 동초제 심청가 보유자인 송재영의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 목포시립무용단의 '태평성대',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29-1호 동편제 흥보가 보유자 김향순의 ‘흥보가 중 화초장 대목’이 관객을 맞이한다.

 

이어 여수농악보존회의 전라좌도 '삼동매구'가 흥을 더하고 한명선과 유태평양이 '가는세월' 등 국악가요와 무용을 선물한다.

 

국립창극단 단원 유태평양은 '까투리타령', '풍문으로 들었소'를, 이어 장영한, 정선심, 장호준이 단막창극 '여보소 뺑덕이네'를 열연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 보유자 윤진철은 ‘적벽가 중 조자룡 활쏘는 대목’으로 무대를 압도하고, 윤진철, 송재영, 유태평양, 주소연, 김찬미, 박정아, 정선심이 남도민요를 열창하며 흥겨운 시간을 갖는다.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은 2019년부터 해마다 전남 시·군을 돌며 남도 출신의 명인·명창의 공연을 이끌었다.

 

송호종 한국국악협회 전라남도지회장은 "그동안 아낌없이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시간을 내준 남도의 명인·명창에게 감사드리며,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이 더욱 짜임새 있도록 지회산하 지부와 함께 모든 노력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Seo Namdo Gugak Masters and Masters Hanmadang

10th at 7pm Yeosu Civic Center

Reporter Lee Hak-cheol

 

In Yeosu, Jeollanam-do, the 'Feast of South Provincial Masters and Master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will be held in one place.

 

The Jeollanam-do branch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Association will stage the '2021 Feast of South Provincial Masters and Master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t the Yeosu Civic Center at 7 pm on the 10th.

 

Masters and master singers from South Korea will present various genres of South Korean traditional music such as dance, instrumental music, changgeuk, and percussion, in a simple yet beautiful way, sometimes causing a humorous laugh, yet splendidly.

 

On this day, the stage showcases the beauty and charm of traditional music such as changgeuk, folk songs, pansori, assorted drums, dance, samdongmaegu, and traditional music.

 

Newcomers also come forward to illuminate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the fusion Korean traditional music group and Samdongmaegu in Yeosu add to the excitement.

 

The performance consisted of a total of 9 colorful contents. It is designed so that you can feel the composed sound of Korean traditional music played by young Korean musicians, the elegant and beautiful dance lines of Korean dance, and the excitement of local nongak.

 

First of all, the assorted drum ensemble of the Korea Assorted Drum Conservation Association 'Ungok' and the solo drum 'Ascension of Zhujak' were staged excitingly, and Song Jae-young, the holder of Jeollabuk-d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Taepyeongseongdae', Jeollanam-d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29-1 Dongpyeonje Heungboga holder Kim Hyang-soon's 'Hwachojang Daemok' welcomes the audience.

 

Then, 'Samdong Maegu' from Jeolla-do of the Yeosu Nongak Preservation Association will add excitement, and Myeong-seon Myeong-seon and You Pacific will present 'Time to Go' and other Korean traditional music songs and dances.

 

Yoo Pacific, a member of the National Changgeuk Company, will perform 'Katurityeong' and 'Heard Through the Rumors', followed by Jang Young-han, Jeong Seon-shim, and Jang Ho-joon in the one-act changgeuk 'Honey So Pep-duk'.

 

Jin-cheol Yoon, the holder of the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5 Pansori Jeokbyeokga, overwhelms the stage with 'Jo Ja-ryong archery among the Jeokbyeokga', and has a fun time singing South Korean folk songs by Yoon Jin-cheol, Song Jae-young, You Pacific, Joo-yeon, Kim Chan-mi, Park Jeong-ah, and Jeong Seon-shim. .

 

‘Feast of South Korean Masters and Masters of Korean Traditional Music’ has toured cities and counties in Jeollanam-do every year since 2019, leading performances of masters and singers from South Korea.

 

Song Ho-jong, president of the Jeollanam-do branch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Association,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masters and master singers of South Korea who have generously given time to popularize Korean traditional music.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