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市 공무원노조, 시청 별관증축 정면충돌···여론조사 찬반양론

“여수시청공노조는 노조 본연의 활동에 충실하라”..‘별관증축 반대 의원 사퇴’ 공노조 집회 관련 입장 발표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17:45]

여수시의회-市 공무원노조, 시청 별관증축 정면충돌···여론조사 찬반양론

“여수시청공노조는 노조 본연의 활동에 충실하라”..‘별관증축 반대 의원 사퇴’ 공노조 집회 관련 입장 발표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1/10 [17:45]

 

▲ 여수시의회 

 

전남 여수시의회가 시청 별관증축과 관련해 시의회 앞에서 집회를 벌인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을 상대로 노조 본연의 활동에 충실하라고 대응했다.

 

여수시의회는 10일 "여수시청공노조는 시민의 대의기관인 지방의회를 존중하는 한편 조합원의 권리 증진이라는 노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여수시청공노조는 지난달 28일과 이달 5일 시의회 앞에서 별관증축 여론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 과정에서 ‘별관 증축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사퇴하라’라는 현수막을 동원하기도 했다.

 

시의회는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공노조 행동을 지적하고 나섰다.

 

먼저 공노조의 시의원 사퇴 압박은 여수시민들의 선택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시의회는 "시의원들은 시민들의 소중한 투표를 통해 선출된 의원으로서 본인의 소신에 따라 의정활동을 펼치고 선거를 통해 평가를 받는다"며 "이것은 민주주의와 선거, 나아가 정치의 가장 중요한 가치로 노조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의 근본적인 활동목적은 조합원들의 권익 보호인 만큼 내부 조합원들을 우선적으로 살피라는 조언도 했다.

 

시의회는 "공직자들이 장기화하는 코로나 사태로 날로 지쳐가고 있다”며 “방역일선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보건인력은 말할 것도 없고 일반 직원들도 주말까지발열체크 현장에 투입되고 있는 현실에서 과연 노조가 이러한 조합원들의 어려움 해소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이 마무리되고 있다”며 “지원금 신청부터 민원응대, 이의신청 처리 등 많은 조합원들이 격무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노조의 대응과지원이 없었다는 내부 목소리에 우선 귀를 기울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는 계속해서 강화되고 있고 제도적으로도 지방의회의 독립성이 강화되고 있다"며 "지방의회의 의결에 대해 계속해서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지방자치 흐름에 역행하는 행동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달 5일 공노조와 시의회 의장 면담 과정에서 의회운영위원장이 욕설을 했다는 공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공노조 집회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City Council-City Public Officials' Union, Frontal Conflict with City Hall Annex Extension... Opinion Polls Pros and Cons

“Yeosu City Hall Public Union should be faithful to the union’s original activities”..Announced the position related to the public union assembly ‘Resignation of members opposing the extension of the annex building’

reporter goYongbae

 

The Yeosu City Council in South Jeolla Province responded to the Yeosu City Hall Public Officials' Union, which held a rally in front of the city council in relation to the extension of the city hall annex, to stick to the union's original activities.

 

The Yeosu City Council said on the 10th, “I hope that the Yeosu City Hall Public Union will respect the local council, which is a representative body of citizens, and faithfully pursue the union’s original task of promoting the rights of its members.”

 

Earlier, on the 28th of last month and the 5th of this month, the Yeosu City Hall Public Union held press conferences in front of the city council to urge the conduct of an opinion poll on the extension of the annex building.

 

In the process, they even mobilized a banner saying, “Registers who oppose the extension of the annex should resign.”

 

The city council expressed its position on this and pointed out the actions of the public union.

 

First, the union's pressure to resign as a city council member was strongly criticized as ignoring the choices of Yeosu citizens.

 

The city council said, “City councilors are elected through the precious vote of the citizens, and they carry out their civic activities according to their beliefs and are evaluated through elections,” the city council said. There is none,” he emphasized.

 

As the fundamental purpose of the union's activities is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its members, he also advised that internal members should be looked at first.

 

The city council said, “Our public officials are getting tired day by da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crisis. “I can’t help but question whether we are prioritizing resolving the difficulties of our members,” he pointed out.

 

He also said, “The payment of the national subsidy for coexistence with the corona virus is being completed. added.

 

"Local autonomy continues to be strengthened and the independence of local councils is also being strengthened institutionally," he said. emphasized.

 

In addition, the union's claim that the chairman of the parliamentary steering committee used abusive language during the meeting between the union and the city council chairman on the 5th of this month was "clearly false, and there was a misunderstanding in the process of pointing out the problems in the union assembly procedur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