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민간 독과점 개발이익 공공환수법 발의"

민간사업자 지분율·이윤율 제한하는 도시개발법 발의..개발이익환수법은 개발부담금 부담률 20~25%에서 40~50%로 강화..균형발전, 공공기여 정도 등 고려해 이윤율, 개발부담금 유연성 확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2:49]

김회재 의원 "민간 독과점 개발이익 공공환수법 발의"

민간사업자 지분율·이윤율 제한하는 도시개발법 발의..개발이익환수법은 개발부담금 부담률 20~25%에서 40~50%로 강화..균형발전, 공공기여 정도 등 고려해 이윤율, 개발부담금 유연성 확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1/15 [12:49]

 

▲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    

 

경기도 성남 대장동 등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민간이 개발사업으로 막대한 이익을 취했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민간의 개발이익을 공공으로 환수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김회재 국회의원은 15일 민간이 독과점하고 있는 개발이익을 환수하는 도시개발법 일부개정법률안,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발의한 도시개발법 일부개정법률안 민간사업자의 지분은 50% 미만으로, 이윤율은 총사업비의 10%로 제한했다.

 

다만 이윤율을 지역균형발전, 긴급한 경제·사회적 상황 대응, 공공기여 정도, 경제성 등에 따라 총 사업비의 5% 범위에서 가감할 수 있도록 설정했다.

 

이를 통해 김 의원은 사업의 성격에 따라 민간사업자 이윤율이 최소 5%에서 최대 15%까지 유연하게 부과돼 개발사업의 공공성은 물론 효율성까지 제고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또 개발이익 등이 도시개발사업으로 토지가 수용되거나 사용된 분들을 위해 쓰이도록 규정을 신설하고, 도시개발사업 시행 이전에 해당 토지에서 거주하던 주민들에게도 개발이익이 환원될 수 있도록 했다.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역시 현행 20~25% 수준인 개발부담금의 부담률을 40~50%로 상향해 민간의 개발이익 폭리를 공공으로 환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다만 도시개발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같이 부담률이 부과될 때 지역균형발전, 긴급한 경제·사회적 상황 대응 필요성, 공공기여 정도, 경제성 등을 고려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개발부담금 부담률은 최소 30%에서 최대 62.5%까지 유연하게 부과된다.

 

김회재 의원은 "민간자본이 제도를 악용해 투기하고 개발이익을 독점하고,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면서 "민간업자들이 얻는 천문학적 폭리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며 "민간업자들의 폭리를 비판하던 야당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Rep. Kim Hoe-jae “Initiation of the Private Monopoly Development Profit Public Redemption Act”

Proposal of the Urban Development Act restricting the share and profit rate of private businesses. The development profit recovery law strengthens the development levy burden ratio from 20 to 25% to 40-50%. Expands the flexibility of the profit rate and development levy in consideration of balanced development and public contribution.

reporter goYongbae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constant controversy over the fact that the private sector took huge profits from the development projects related to urban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Daejang-dong, Seongnam, Gyeonggi-do, a bill was proposed to return the private development profits to the public.

 

On the 15th, Rep. Kim Hoe-ja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Yeosu-eul, announced that he had proposed a bill to partially amend the Urban Development Act to recover development profits monopolized by the private sector and to partially amend the Act on the Return of Development Profits.

 

A partial amendment to the Urban Development Act proposed by Rep. Kim limited the share of private businesses to less than 50% and the profit rate to 10% of the total project cost.

 

However, the profit rate was set so that it could be increased or decreased in the range of 5% of the total project cost according to th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response to urgent economic and social situations, the degree of public contribution, and economic feasibility.

 

Through this, Rep. Kim said that according to the nature of the project, the profit rate of private companies can be flexibly imposed from a minimum of 5% to a maximum of 15%, thereby enhancing the publicity of the development project as well as the efficiency.

 

In addition, new regulations were established so that development profits are used for those whose land was expropriated or used for urban development projects, and development profits were also returned to the residents who lived on the land before the implementation of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Partial amendments to the Act on Recovery of Development Profits also raised the share of the development levy from the current 20-25% to 40-50%, and prepared a plan to recover the private sector's extortionate development profits to the public.

 

However, when the burden rate is imposed as in the partially amended Urban Development Act,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e need to respond to urgent economic and social situations, the degree of public contribution, and economic feasibility are to be considered.

 

Accordingly, the development fee burden is flexibly imposed from a minimum of 30% to a maximum of 62.5%.

 

Rep. Kim Hoe-jae said, "Private capital abused the system to speculate, monopolize development profits, and anger the people," he said.

 

Rep. Kim added, "I will definitely pass the bill at this regular National Assembl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