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상시국에도..여수시청 공무원 음주운전 무더기 적발"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8:07]

"코로나 비상시국에도..여수시청 공무원 음주운전 무더기 적발"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11/29 [18:07]

 

▲ 여수시청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창궐이래 지난 2년간 음주운전으로 16명이 적발돼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여수시청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이래 지난 2년간 음주운전으로 16명이 적발돼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 말 기준 3년간 공무원 징계 내역에는 2019년 6명, 2020년 12명, 2021년 7명으로 음주운전으로 인한 징계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29일 여수시에 따르면 음주운전 징계는 공무원 징계 규칙에 따라 혈중알콜농도 0.08 미만은 강등에서 정직, 그 이상 수치는 최고 파면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음주운전에 적발된 공무원은 1~3개월의 정직 처분을 받은 데 그쳤고 정직 이상 징계는 한명도 없다. 

 

코로나 비상시국에도 불구하고 음주운전 징계가 무더기로 이뤄지면서 여수시 공직사회 기강이 해이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여수시는 코로나 이전에는 부서별로 월 1회 음주운전 예방교육을 실시했지만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직원들의 피로감을 감안해 교육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다만 본청 근무자보다는 외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주로 음주운전이 적발되고 있다면서 대책 마련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민덕희 여수시의원은 "코로나 비상시국에 공무원들의 음주운전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라며 "공직기강을 바로잡아 달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Even in times of Corona emergency.. Yeosu City Hall officials caught drunk driving

Reporter Lee Hak-cheol

 

It has been found that 16 officials from Yeosu City Hall, Jeollanam-do, have been caught driving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in the past two years since the outbreak of COVID-19 and were subject to disciplinary action.

 

As of the end of the last three years, disciplinary action for drunk driving accounted for 6 people in 2019, 12 people in 2020, and 7 people in 2021.

 

According to the city of Yeosu on the 29th, according to the disciplinary rules for drunk driving, those with a blood alcohol concentration of less than 0.08 can be suspended from relegation, and those above 0.08 can be dismissed.

 

As a result, public officials caught drunk driving were only subject to a suspension of 1-3 months, and there was no disciplinary action beyond the suspension.

 

This is the reason why some are criticizing whether the discipline of public service in Yeosu may have become lax as punishments for drunk driving are carried out in large numbers despite the Corona emergency.

 

The city of Yeosu conducted drunk driving prevention education once a month for each department before the corona virus, but as the corona virus prolonged, the training was not provided in consideration of the fatigue of the employees.

 

However, he said that he would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saying that employees working outside the main office were mostly caught drunk driving rather than working at the main office.

 

Min Deok-hee, a member of Yeosu City Council, said, "It is not a desirable phenomenon that public officials are drinking and driving on the rise in times of emergency,"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