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개소식 본격 운영

열처리 공정 맞춤지원으로 전남지역 뿌리산업 활성화 기대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7:32]

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개소식 본격 운영

열처리 공정 맞춤지원으로 전남지역 뿌리산업 활성화 기대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12/02 [17:32]

 

▲ 광양시가 전남지역 금속가공 산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광양시는 1일 전남지역 금속가공 산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광양시 금속가공열처리 지원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인날 개소식에는 김경호 광양부시장,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진수화 광양시의장을비롯해 전남테크노파크 이상엽 기술지원단장, 익신산단·신금공단 기업인 등 50여 명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광양 익신산단에 소재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는 익신산단이 2016년 ‘뿌리산업특화단지’로 지정된 후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건립됐다.

 

6,872㎡ 부지에 건축면적 1,800㎡ 규모로 건립된 지원센터는 총사업비 110억 원(국비 45억, 도비 25억, 시비 40억)이 투자됐으며, 전남테크노파크에서 전담 운영한다.

 

센터는 금속가공 중소기업이 이용할 수 있는 ‘생산지원동’과 사업화 지원을 위한 ‘입주지원동’(3개실)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구축된 인프라와 전문화된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열처리 전문기업 육성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열처리 주장비인 △진공 열처리로 △플라스마 질화로를 비롯해 △무산화 침탄열처리로 △대차식 열처리로 △초음파 세척기 △쇼트기 △샌딩기 등 7종 8대의 장비가 구축됐다.

 

센터는 향후 분석장비와 분석실이 완비되면 열처리 기술 고도화와 성능 지원을 더욱강화할 계획이다.

 

김경호 부시장은 축사에서 “금속가공 열처리 지원센터 건립으로 지역 주력산업인 금속 가공산업의 집적화와 뿌리산업의 고도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이다”며, “광양만권금속가공과 소재부품 산업을 아우르는 지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광양만권 열처리산업의 거점을 수행하는 열처리 지원센터의 개소로 지역 열처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라남도는 열처리 지원센터가 활성화되도록 광양시, 전남TP, 관계기관 및 기업체와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센터의 본격 운영에 따라 중소기업에 대한 열처리 장비 지원뿐만 아니라 열처리 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개발 및 기술지원, 마케팅 등 밀착지원을 통해 전남권 뿌리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무엇보다 금속가공 지역 내 중소기업이 지금까지 외주 가공을 위해 경남 김해와 창원을 이용하는 등의 시간적, 경제적 손실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전남테크노파크는 열처리 장비 이용·제작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열처리 지원센터 입주기업 3개소를 모집하고 있으며, 입주기업과 열처리 지원에 대해 궁금한 사항은전남테크노파크 소재가공지원팀에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Full-scale operation of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Gwangyang Metal Processing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Expected to vitalize root industry in Jeollanam-do with customized support for heat treatment process

Reporter Kim Doo-hwan

 

The city of Gwangyang held an opening ceremony on the 1st of the ‘Gwangyang City Metal Processing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which will play a key role in the metal processing industry in Jeollanam-do, and started operation in earnest.

 

About 50 people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including Gwangyang Deputy Mayor Kim Kyung-ho, Jeonnam Province Strategic Industry Director Joo Sun-seon, Gwangyang City Mayor Jin Jin-hwa, Jeonnam Techno Park Technical Support Team Director Lee Sang-yeop, and Iksin Industrial Complex and Shingeum Industrial Complex businessmen.

 

The metal processing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located in Iksin Industrial Complex in Gwangyang was established after Iksin Industrial Complex was designated as a ‘root industry specialized complex’ in 2016 and was selected for a public contest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 2017.

 

The support center, built on a site of 6,872 square meters with a construction area of ​​1,800 square meters, invested 11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s (4.5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2.5 billion won from the provincial budget, 4 billion won from the city government) and is exclusively operated by Jeonnam Techno Park.

 

The center consists of a 'production support building' that can be used by small and medium-sized metal processing companies and a 'moving support building' (3 rooms) for commercialization support. will be operated as

 

Currently, eight equipments of 7 types including △vacuum heat treatment furnace △plasma nitridation furnace, △non-oxidation carburizing heat treatment furnace, △balance heat treatment furnace, △ultrasonic washing machine, △short machine, △sanding machine, which are the main equipment for heat treatment, have been built.

 

The center plans to further strengthen heat treatment technology advancement and performance support once the analysis equipment and analysis room are complete.

 
Deputy Mayor Kim Kyung-ho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said, “The establishment of the metal processing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will create various synergistic effects such as the integration of the regional main industry, the metal processing industry, and the advancement of the root industry. We look forward to becoming a new growth engine for

 
Joo Sun-seon, director of the Strategic Industry Bureau of Jeollanam-do, said, “With the opening of the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which serves as a base for the heat treatment industry in the Gwangyang Bay area, a foundation has been laid for the creation of an ecosystem for the heat treatment industry in the region.”

 

He added, “Jollanam-do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Gwangyang City, Jeonnam TP,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companies to activate the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According to the full-fledged operation of the center, the city expects to become the center of the root industry in Jeollanam-do through close support such as systematic research and development, technical support, and marketing in the heat treatment field, as well as support for heat treatment equipment for SMEs.

 

Above all, it is expected that the time and economic losse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the metal processing region will be greatly reduced, such as using Gimhae and Changwon, Gyeongnam, for outsourced processing.

 

Meanwhile, Jeonnam Technopark is recruiting 3 companies to move into the heat treatment support center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that use and manufacture heat treatment equipm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