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예산 삭감 국·도비 확보에 악영향

여수시 도시계획도로를 국‧도비 등으로 기반시설 확보하는 절호의 기회..여수 관광활성화와 지역주민 숙원사업 위해 “본예산 편성 협조 당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8:08]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예산 삭감 국·도비 확보에 악영향

여수시 도시계획도로를 국‧도비 등으로 기반시설 확보하는 절호의 기회..여수 관광활성화와 지역주민 숙원사업 위해 “본예산 편성 협조 당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2/02 [18:08]

 

▲ (사)여수관광발전범시민운동본부는 2일 성명서를 내고 여수대경도발전협의회와 국동 자생단체회장단에서도 연륙교는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여수시의회에 전달했다.  

 

전남 여수시가 일부 시의원과 시민단체의 경도 진입도로 예산 삭감 움직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여수경도지구 진입도로(연륙교) 개설공사는 국‧도‧시비 매칭사업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시비 부담분을 충당하지 못하면 국‧도비 지원이 취소되는 등 다른 국비 확보 활동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 여수시는 지난 2006년 216억 원(국비 65억, 시비 151억)을 들여 추진하려던 시립박물관 건립계획이 시비를 확보하지 못해 국비를 반납하고 사업이 중단됐던 아픈 과거가 있다.

 

때마침 (사)여수관광발전범시민운동본부는 2일 성명서를 내고 여수대경도발전협의회와 국동 자생단체회장단에서도 연륙교는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여수시의회에 전달했다.

 

여수경도지구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총사업비 1천195억 원을 들여 총 1.35km에 해당하는 연륙교를 2024년까지 개설하는 사업이다.

 

당초 계획은 신월동~경도~돌산 간 교통량 분산 처리를 목적으로 1986년 4월 25일에 도시계획시설(도로)로 결정 고시됐다.

 

화재 등 긴급상황 발생 시 관광객 대피 뿐 아니라 소방차 통행 및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해져 경도에 거주하는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에도 크게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특히 도시계획도로는 사업비 전액을 시비로 개설해야 하나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이 급물살을 타며 지난 2017년 1월, 전라남도, 여수시, 미래에셋이 총 사업비 중 각 20%를 부담키로 협약을 맺었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40%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여수시는 최근 시가 부담해야 할 239억 원 중 2022년도 부담금 73억 원을 본예산에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앞서 이상우 여수시의원은 전달 29일 10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215회 2022년 본예산 심의에서 해당 예산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경도 진입도로는 시의 재정 부담을 줄이면서 지역민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면서 "지역의 관광활성화 및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만큼 사업에 지장이 초래되지 않도록 예산확보에 협조를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국도시비 매칭사업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보조사업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지방비 부담액을 다른 사업에 우선해 해당연도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에 계상하여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Reduction of budget for access road to Yeosu Gyeonggi Marine Tourism Complex negative impact on securing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A golden opportunity to secure infrastructure for the urban planning road in Yeosu through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Request for cooperation with the main budget” for the promotion of tourism in Yeosu and the long-awaited project of local residents

reporter goYongbae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expressed deep concerns about the budget cuts of some city councilors and civic groups on the road to Gyeonggi-do.

 

If the construction of the access road (land bridge) in the Yeosu-Gyeong-do district fails to meet the municipal cost burden through the national/provincial/municipal budget matching project, it may adversely affect other state-funded activities such as cancellation of national/provincial funding.

 

In fact, the city of Yeosu has a painful past in 2006 when the city museum construction plan, which was planned to be pursued with 21.6 billion won (6.5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15.1 billion won from the city), failed to secure the city's funds, so the government returned the government funds and stopped the project.

 

At the same time, the Yeosu Tourism Development Crime Citizens' Movement Headquarters issued a statement on the 2nd, and the Yeosu Daegyeong-do Development Council and the Kukdong Jaseng Group Chairman delivered the position that the Yeonryuk Bridge should be promoted as planned.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will spend 119.5 billion won to build an onshore bridge with a total length of 1.35 km by 2024.

 

The initial plan was decided and announced as an urban planning facility (road) on April 25, 1986 for the purpose of distributing traffic between Sinwol-dong - Gyeongdo - Dolsan.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such as a fir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lay a significant role in improving the living conditions of the residents living in Gyeonggido, as not only the evacuation of tourists, but also the passage of fire trucks and the transfer of emergency patients.

 

In particular, the entire project cost of the urban planning road must be opened at the city’s expense, but the construction of the Gyeonggido Marine Tourism Complex is rapidly moving. to support 40% of the

 

Accordingly, the city of Yeosu recently submitted 7.3 billion won to the main budget for 2022 out of the 23.9 billion won to be borne by the city, and submitted it to the city council.

 

Earlier, in a 10-minute free speech on the 29th, Yeosu City Councilman Lee Sang-woo urged that the budget be completely cut at the 215th 2022 main budget deliberations. The Yeosu Civil Society Association also released a statement.

 

A Yeosu city official said, “The Gyeongdo access road is a great opportunity to secure infrastructure for local residents while reducing the city’s financial burden. We ask for your cooperation in securing the budget.”

 

Meanwhile, for the national city cost matching project, according to the 「Subsidy Management Act」,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shall give preference to other projects to the local government’s burden of local expenses for the subsidy project and include it in the budget of the local government for the year” It is stat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