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보육센터 건립 원년..순천시 창업특구 조성

창업지원시설 ‘창업연당’을 통한 창업기업 발굴..민간펀드 조성을 통한 벤처투자 유도..창업문화 형성과 창업생태계 활동 공간 조성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12/05 [16:43]

창업보육센터 건립 원년..순천시 창업특구 조성

창업지원시설 ‘창업연당’을 통한 창업기업 발굴..민간펀드 조성을 통한 벤처투자 유도..창업문화 형성과 창업생태계 활동 공간 조성

김두환기자 | 입력 : 2021/12/05 [16:43]

 

▲ 순천시 창업특구 

 

순천시는 오는 2026년까지 전국 대비 전남의 창업생태계를 3.5%(인구 비율)까지 활성화한다는 창업특구 조성계획을 밝혔다.

 

2020년 12월 기준, 우리나라의 벤처기업은 39,511개사에 이른다. 이 중 23,651개사가 수도권에 있다. 59.8%에 달한다.

 

전남에는 889개사, 전체 벤처기업 수의 2.2% 수준이다. 벤처기업에 투자된 금액은 2020년 기준 37,376억 원이고 이 중 서울과 수도권에 29,035억 원, 77.7%가 투입됐다.

 

전남은 125억 원, 0.3%이다. 전남의 창업생태계 활성화율은 전국 대비 1.2% 정도이다.

 

이와같이 열악한 전남의 창업환경 속에서 순천시는 아이디어만 가지고 있으면 쉽게 창업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누구나 창업하기 좋은 도시 전국 1위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 창업지원시설 ‘창업연당’을 통한 창업기업 발굴

 

창업생태계 활성화 정도는 더 많은 창업기업 확보에 달려있다. 순천시는 창업지원시설인 ‘창업연당’을 통해 창업기업을 자체 선발하고 있으며 창업아이디어경진대회를 개최하여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있다.

 

현재 조례동에 위치한 창업연당에는 총10개의 창업기업이 본사를 두고 있다. 이 중 3개의 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연3천만 원을 지원하는 초기 창업패키지에 선정되는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다른 창업기업 또한 창업연당의 컨설팅과 투자연계를 통해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창업아이디어경진대회 선정팀도 순천에 머물며 기업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2019년 1회 대회에서 선정된 3개팀은, 최근 4차산업혁명 어워드에 선정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10개팀을 신규 선발하는 올해 대회에는 서류심사에 190팀 이상이 접수하여 지역 창업활성화에 대한 수요를 보여주었다.

 

▶ 민간펀드 조성을 통한 벤처투자 유도

 

모험자본인 벤처투자는 창업기업 성장의 핵심요소이다.

 

정부는 모태펀드에 5조 8,482억원을 출자하여 총839개, 26조 7,523억 원 규모의 출자펀드를 조성했다.

 

이처럼 민간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벤처투자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창업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기 때문이다.

 

최근 순천시에는 순천역을 중심으로 도시재생 모태펀드 투자가 이루어지는 등 민간주도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시는 더 많은 투자자와 창업기업이 만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여 민간자본의 유입을 촉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출향인사와 시민들이 출자하는 개인투자조합 펀드 조성도 검토하고 있다.

 

▶ 전남도내 공공·민간의 창업지원기관과 연계사업 발굴과 추진

 

전남도에는 테크노파크와 창조경제혁신센터, 순천대학교 등 다수의 창업지원기관이 있다.

 

그러나 각각 창업지원기관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 창업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으로 전남도내 창업지원기관과 연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해 순천대학교와 15개 창업기업의 라이브커머스 육성사업과 중관촌 포럼에 창업기업 10개사의 투자유치 설명회를 공동 추진하고 있다.

 

테크노파크 전남지식센터와는 창업경진대회 본선 진출팀 40개사의 선행기술조사를 실시했으며,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는 지자체 대상 공모사업인 200억 규모의 스타트업파크를 공동 계획했다.

 

공공기관과의 연계와 더불어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민간회사와의 연계도 중요한 요소다. 민간의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회사는 법률과 회계, 세무와 인사 등 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에 따른 반대급부를 제공받는다.

 

중국의 실리콘밸리인 중관촌에는 은행창구 형식으로 배치된 창업기업 지원 시스템이 조성되어 있으며 다수의 국내 창업지원기관도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순천시는 공공기관의 창업자 지원 서비스는 현행대로 제공하되 좀 더 전문적이고 세분화된 서비스를 위해 민간회사를 지속적으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 창업문화 형성과 창업생태계 활동 공간 조성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지역 창업문화 형성과 시설 인프라, 이에 걸맞은 운영시스템이 요구된다. 이는 지자체가 장기적인 정책으로 육성해야 하는 영역이다.

 

순천시는 창업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 창업자간 네트워킹을 활성화시키고 사내벤처와 같은 형태의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창업보육센터를 건립하여 창업기업을 위한 보육시설과 주거시설, 직접적인 사업화 지원을 할 예정이다.

 

순천역 인근에 지상 3층, 연면적 3,900㎡ 규모의 센터는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2022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센터에는 창업기업 입주실 35실과 창업기업 지원회사, 액셀러레이터와 투자자 등 여러 주체가 교류하고 협업하는 공간들이 만들어진다.

 

이외에도 창업경진대회를 통한 사업화자금 지원, 각종 국도비 공모사업 자금을 활용해 마케팅과 지식재산권 출원 비용 지원 등 단계별 지원에도 힘쓸 계획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생태계는 다양한 구성요소가 유기적으로 작동하는 곳이다. 창업생태계도 이와 같다"며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민간과 기관, 행정이 각자의 영역에서 할 일을 하도록 시가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며 창업특구가 그 중심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he first year of the establishment of the Startup Incubation Center.. Creation of the Suncheon Special Startup Zone

Discovering start-up companies through the start-up support facility ‘Startup Institute’..Inducing venture investment through the creation of private funds..Forming a startup culture and creating a space for entrepreneurship ecosystem activities

Reporter Kim Doo-hwan

 

The city of Suncheon announced a plan to create a special startup zone by 2026 to activate the startup ecosystem in Jeollanam-do by 3.5% (population ratio) compared to the nation.

 

As of December 2020, there were 39,511 venture companies in Korea. Of these, 23,651 are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59.8%.

 

In Jeollanam-do, there are 889 companies, or 2.2% of the total number of venture companies. The amount invested in venture companies is 3,737.6 billion won as of 2020, of which 2.903 billion won, or 77.7%, was invested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Jeonnam accounted for 12.5 billion won, or 0.3%. The activation rate of the startup ecosystem in Jeollanam-do is about 1.2% compared to the national level.

 

In this poor start-up environment in Jeollanam-do, Suncheon is planning to create conditions where anyone with an idea can easily start a business and receive investment, making it the nation's number one city where anyone can start a business.

 

▶ Discovering start-up companies through the start-up support facility ‘Startup Yeondang’

 
The degree to which the startup ecosystem is revitalized depends on securing more startups. The city of Suncheon selects start-ups by itself through the Startup Institute, a start-up support facility, and holds a start-up idea contest to discover start-ups.

 

Currently, a total of 10 start-up companies are headquartered in the Startup Yeondang located in Jorye-dong. Three of these companies are achieving results, such as being selected for the initial start-up package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by KRW 30 million per year.

 

Other start-up companies are also growing steadily through the consulting and investment linkage of the Startup Yeondang.

 

The team selected for the Startup Idea Contest is also staying in Suncheon and continuing its business activities. The three teams selected in the first competition in 2019 are being recognized for their technological prowess and growth potential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such as being recently selected fo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wards.

 

In this year's contest where 10 new teams were selected, more than 190 teams submitted to the document screening, demonstrating the demand for local entrepreneurship revitalization.

 

▶ Encourage venture investment through private fund creation

 
Venture investment, a venture capital, is a key factor in the growth of start-ups.

 

The government invested 5,848.2 billion won in the fund to create a total of 839 investment funds worth 26.752.3 billion won.

 

The reason that not only the private sector but also the government is putting effort into venture investment is that it contributes to a virtuous cycle in the startup ecosystem.

 

Recently, in Suncheon City, private-led investment has been made, such as investment in an urban regeneration fund centered on Suncheon Station.

 

The city plans to promote the inflow of private capital by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more investors and startups to meet. In addition, it is also considering the creation of a private investment association fund, which is invested by people who are out of town and citizens.

 

▶ Discover and promote projects linked with public and private startup support organizations in Jeollanam-do

 
In Jeollanam-do, there are a number of startup support organizations such as Techno Park,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and Suncheon University.

 

However, each startup support organization is not organically connected.

 

The city is pushing ahead with projects linked with startup support organizations in Jeollanam-do with a plan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and serve as a platform for local startups.

 

This year, the city is jointly promoting the live commerce promotion project of 15 start-up companies with Suncheon University and an investment invitation briefing session for 10 start-up companies at the Zhongguancun Forum.

 

Technopark Jeonnam Knowledge Center conducted a prior technology survey of 40 teams that entered the finals of the startup competition, and jointly planned a 20 billion won startup park with the Jeonnam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a public offering project for local governments.

 

In addition to linkage with public institutions, linkage with private companies that support start-ups is also an important factor. Private start-up support service companies provide services necessary for corporate growth, such as law, accounting, taxation, and human resources, and receive benefits in return.

 

In Zhongguancun, China's Silicon Valley, a start-up support system has been established in the form of a bank window, and a number of domestic start-up support organizations are also providing these services.

 

The city of Suncheon plans to provide entrepreneurial support services from public institutions as it is, but to continue to attract private companies for more specialized and detailed services.

 

▶ Formation of start-up culture and creation of space for start-up ecosystem activities

 
In order to create a start-up ecosystem, a local start-up culture, facility infrastructure, and a suitable operating system are required. This is an area that local governments should foster as a long-term policy.

 

In order to revitalize the startup culture, the city of Suncheon plans to activate networking among local entrepreneurs and support businesses such as in-house ventures.

 

In addition, a business incubation center will be established to provide childcare facilities, residential facilities, and direct commercialization support for start-up companies.

 

The center with three floors above ground and a total floor area of ​​3,900 m2 near Suncheon Station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the second half of 2022 as the 7th public election pledge.

 

In the center, there will be 35 rooms for start-up companies, as well as spaces for various actors such as startup support companies, accelerators and investors to exchange and collaborate.

 

In addition, it plans to focus on step-by-step support such as support for commercialization funds through start-up competitions and support for marketing an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pplication costs by using funds from various nationally funded public offerings.

 

Suncheon Mayor Heo Seok said, “An ecosystem is a place where various components work organically. It is the same with the startup ecosystem,”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