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여수캠퍼스서 '해상풍력과 해양공간 이용' 대토론회

8일 오후 2시 여수캠퍼스 수산해양대학 합동강의실서 해상풍력-수산업 공존모색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1/12/05 [18:31]

전남대 여수캠퍼스서 '해상풍력과 해양공간 이용' 대토론회

8일 오후 2시 여수캠퍼스 수산해양대학 합동강의실서 해상풍력-수산업 공존모색

이학철기자 | 입력 : 2021/12/05 [18:31]

 

▲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전남대학교가 해양공간 이용에 대해 대토론회를 가진다.

 

전남대 어촌양식연구소(소장 최상덕)는 오는 8일 오후 2시 여수캠퍼스 수산해양대학 합동강의실에서 ‘해상풍력과 해양공간 이용계획’을 주제로 일반시민과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대토론회는 신재생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해상풍력과 해양공간의 이용계획에 따른 수산업과의 공존방안을 모색하고, 주민참여 사업모델을 통해 효율적인 해양공간 이용에 대해 공감대를 넓혀가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전남 해양공간계획 현황과 발전 방안(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박사) ▲해외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방안(위진휘 RICOF 연구소장) ▲국내 해상풍력의 현황, 절차 및 주민 수용성 제고(문정갑 한국해양수산연구원장) 등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현재 전 세계는 에너지 공급의 80% 이상을 화석연료에 의존하면서 엄청난 탄소배출로 기후위기를 자초하고 있는데다,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은 이후 청정하고 안전한 신재생에너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한국판 그린뉴딜의 핵심으로 해상풍력이 급부상하면서 해상풍력단지 조성이 전국 연안 해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해양환경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토가 충분치 않아 어민과 이해관계자들의 반발이 커지는 등 점차 사회적 갈등으로 비화되고 있다.

 

최상덕 소장은 "울산에서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이 진행되고, 전남 신안 해상에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이 계획되면서 해상풍력에 대한 찬반의견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이를 공론화하고, 서로의 의견과 지혜를 나누면서 해양공간 활용에 대한 관심을 넓혀가기 위해 대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Large discussion on ‘offshore wind power and use of offshore space’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Yeosu Campus

At 2 pm on the 8th at the Yeosu Campus Fisheries and Maritime College Joint Lecture Room, Offshore wind power and fisheries coexistence search

Reporter Lee Hak-cheol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lds a large discussion on the use of marine space.

 

Chonnam National University Fishing Village Aquaculture Research Institute (Director Choi Sang-deok) will hold a discussion forum on the topic of 'offshore wind power and marine space use plan' in the joint lecture room of the Yeosu Campus, Fisheries and Maritime College, at 2 pm on the 8th. work said

 
This large discussion forum was prepared to explore ways to coexist with the fishery industry according to the plan to use offshore wind power and offshore space, which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w and renewable energy, and to broaden consensus on the efficient use of marine space through a resident participatory business model.

 

The discussion was held in the following areas: ▲ Current status and development plan of Jeonnam offshore planning (Dr. Sang-pil Jo, Gwangju Jeonnam Research Institute) ▲ Coexistence of overseas offshore wind power and fishery industry (Jin-hui Wi, Director of RICOF Research Center) ▲ Current status, procedure, and improvement of residents’ acceptance of offshore wind power in Korea (Jung-Gap Moon,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Thematic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followed.

 

Currently, the world relies on fossil fuels for more than 80% of its energy supply, causing a climate crisis with huge carbon emissions, and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in Japan in 2011, attention is being paid to clean and safe new and renewable energy.

 

In particular, in Korea, offshore wind power is rapidly emerging as the core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Green New Deal. However, due to insufficient review of the impact on the marine environment and ecosystem, fishermen and stakeholders are increasingly protesting, which is gradually becoming a social conflict.

 

Director Choi Sang-deok said, “As the floating offshore wind farm project is underway in Ulsan and the construction of a large-scale offshore wind farm is planned in Shinan, Jeollanam-do, opinions about offshore wind power are pouring out.

 

We have prepared a large discussion forum to broaden our interest in the use of marine space while sharing our wisdom with the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