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금천항‧작금항·화산항 어촌뉴딜 시범사업 3곳 선정

주철현 의원, 정주여건 개선‧관광레저항으로 변화 기대..어촌뉴딜300 후속사업 ‘포스트 어촌뉴딜 지속 추진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0:45]

여수 금천항‧작금항·화산항 어촌뉴딜 시범사업 3곳 선정

주철현 의원, 정주여건 개선‧관광레저항으로 변화 기대..어촌뉴딜300 후속사업 ‘포스트 어촌뉴딜 지속 추진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2/07 [10:45]

 

▲ 주철현 국회의원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 50개소 중 여수지역은 돌산 금천항‧작금항, 화정면 화산항이 각각 선정됐다.

 

주철현 의원은 7일 어촌뉴딜300사업 마지막 4년 차에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여수 돌산읍 금천항‧작금항, 화정면 화산항은 향후 3년에 걸쳐 국비는 총 139.3억 원이 지원되고 신안군과 함께 전국 최다 선정지역이 됐다.

 

이에 따라 돌산 작금항은 기반시설 확충과 함께 레저어업 복합센터 조성에 77.5억원, 금천항은 ‘금굴 북카페와 직거래장터’ 등 마을 특성에 맞춘 조성에 50억 원, 화산항은 맨손 어촌체험장 등 어촌관광레저 특화사업에 7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앞서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은 지난 5월에 공모계획을 발표하고, 9월 접수를 진행, 11개 시·도, 54개 시·군·구에서 187개소가 신청해 3.7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회 농해수위 위원인 주철현 의원은 국회 상임위 활동과 해양수산부 관계자와 간담회 등을 통해 주민 만족도가 높은 해수부의 어촌뉴딜300사업의 확대를 촉구하며, 여수지역 어촌마을의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로 선정을 위해 뛰고 있다.

 

주 의원은 “어촌뉴딜300사업이 내년 사업 대상지 선정으로 끝나지만, 국회의 요구로 새롭게 ‘포스트 어촌뉴딜 시범사업’이 시작된다”며 “이번에 선정되지 못한 여수지역 어촌마을은 앞으로 추진될 포스트 어촌뉴딜 시범사업에서 선정될 수 있도록 준비에서부터 주민들과 함께 좋은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강조했다.

 

한편 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에 여수지역에는 삼산면 거문도 유촌항(총사업비 76억 원) 과 남면 금오도 장지항(78억 원)이 선정됐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Geumcheon Port, Jakgeum Port, and Hwasan Port Fishing Village New Deal pilot projects ‘selected’

Rep. Joo Cheol-hyeon, expected to change due to improvement in settlement conditions and resistance to tourism

reporter goYongbae

 

Among the 50 new target sites for the 2022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Dolsan Geumcheon Port and Jakgeum Port, and Hwajeong-myeon Hwasan Port were selected for Yeosu, respectively.

 

Rep. Joo Cheol-hyeon said on the 7th that Geumcheon Port and Jakgeum Port in Dolsan-eup, Yeosu, and Hwajeong-myeon Hwajeong-myeon, which were selected as project targets in the last 4 years of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will receive a total of 13.93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over the next three years, the highest in the country along with Shinan-gun. became a selected area.

 

As a result, Dolsan Jakgeum Port expanded its infrastructure and built a leisure and fishery complex of KRW 7.75 billion, Geumcheon Port was built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village, such as a 'Geumgul Book Cafe and direct trading market', and Hwasan Port was a fishing village such as a bare-handed fishing village. 7.1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tourism and leisure specialized business.

 

Previously,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for 2022 announced a public offering plan in May and received applications in September. did.

 

Rep. Cheol-hyeon Jo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al and Seawater Management Committee, urge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expand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which has high residents’ satisfaction, through the activities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meetings with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have.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ends with the selection of next year’s project target, but a new ‘Post Fishing Village New Deal pilot project’ is started at the request of the National Assembly. We will do our best to produce good results together with the residents from preparation to be selected for the project.”

 

Meanwhile, Samsan-myeon Geomun-do Yuchon Port (total project cost 7.6 billion won) and Nam-myeon Geumo-do Jangji Port (7.8 billion won) were selected for the 2021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in Yeosu.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