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경도진입도로 시점부 변경 민원해소 적극행정 빛나

시점부 위치 조정으로 주민대표들과 협상 등 소통 지속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4:24]

여수시, 경도진입도로 시점부 변경 민원해소 적극행정 빛나

시점부 위치 조정으로 주민대표들과 협상 등 소통 지속

고용배기자 | 입력 : 2021/12/07 [14:24]

 

▲ 여수시가 지난 10월 경도지구 연륙교 개설에 따른 진입도로 위치 변경으로 인한 민원 해결을 위해 월호동 관공선 부두 앞에서 현장방문간담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전남 여수시가 7일 경도지구 연륙교 개설에 따른 진입도로 위치 변경으로 인한 민원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중재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여수시는 지난 10월 금호아파트와 금성휴먼터치빌 주민대표, 권오봉 여수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시행업체인 남양건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방문간담회를 갖고 연륙교 실시설계안이 확정되기 전 주민 설명회를 거쳐 확정키로 중지를 모았다.

 

현재 진입로 위치를 반대하는 금성휴먼터치빌과 게스트하우스로부터 교량 시점부를 최대한 이격하는 대안으로 주민대표를 통한 주민의견을 청취 중이다.

 

또 게스트하우스 측은 이격거리가 충분치 않다는 의견이나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더 이상의 이격은또 다른 토지 편입으로 인한 민원발생과 현지 교통흐름 여건상 어렵다는 입장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경도 진입도로는 국‧도비 등으로 지역민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면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지역민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등 중재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도지구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총사업비 1천195억 원을 들여 총 1.35km에 해당하는 연륙교를 2024년까지 개설하는 사업이다.

 

최초 계획은 신월동~경도~돌산 간 교통량 분산 처리를 목적으로 1986년에 수립된 도시계획도로로 36년 된 지역의 숙원사업이다.

 

도시계획도로는 사업비 전액을 시비로 개설해야 하나 경도가 경제자유구역으로 편입되면서 총 사업비 1천195억 원 중 국가가 40%인 478억 원을 부담하고 전라남도, 여수시, 미래에셋이 20%인 239억 원씩을 부담하기로 해 지역으로서는 절호의 기회다.

 

특히 교통난이 심각한 돌산도 진입을 위한 세 번째 다리를 건설할 수 있는 주춧돌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한편 여수시는 최근 시가 부담해야 할 239억 원 중 2022년도 부담금 73억 원을 본예산에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으나 지난 3일 여수시의회 해양도시건설위원회는 전액 삭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City, Changed the starting point of Gyeonggido Access Road and Active Administration to Resolve Civil Rights Shine

Continue communication, such as negotiating with resident representatives, by adjusting the location at the point in time

reporter goYongbae

The city of Yeosu, South Jeolla Province,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ould do its best to play an arbitration role to amicably resolve civil complaints due to the change in the location of the access road following the opening of the connecting bridge in the Gyeonggi district.

 

To this end, the city of Yeosu held a site visit meeting in October with representatives of Kumho Apartments and Geumseong Human Touchville, relevant public officials including Mayor Kwon O-bong,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Namyang Construction, the implementing company, in attendance. Before it was confirmed, the residents held a briefing session and decided to cancel it.

 

We are currently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residents through resident representatives as an alternative to space the starting point of the bridge as much as possible from the Geumseong Human Touchville and the guesthouse, which oppose the location of the access road.

 

In addition, the guesthouse said that the separation distance was not sufficient, but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said that further separation would be difficult due to civil complaints due to the incorporation of another land and local traffic flow conditions.

 

An official from Yeosu City said, “The Gyeongdo access road must be promoted as a golden opportunity to secure infrastructure for local residents through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etc. I will do my best.”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will spend 119.5 billion won to build an onshore bridge with a total length of 1.35 km by 2024.

 

The first plan is an urban planning road established in 1986 for the purpose of distributing traffic between Sinwol-dong - Gyeongdo - Dolsan, and it is a long-awaited project in the 36-year-old area.

 

The entire project cost of the urban planning road should be built with municipal funds, but as Gyeonggido was incorporated into the Free Economic Zone, the state bears 47.8 billion won, or 40%, of the total project cost of 119.5 billion won, while Jeollanam-do, Yeosu-si and Mirae Asset’s 20%, or Mirae Asset, 23.9 billion won It is a golden opportunity for the region, as it is decided to pay KRW each.

 

In particular, it is significant in that it can serve as a cornerston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third bridge to enter Dolsando, which has severe traffic difficulties.

 

Meanwhile, the city of Yeosu recently submitted a contribution of 7.3 billion won for 2022 out of the 23.9 billion won to be borne by the city in the main budget and submitted it to the city council, but on the 3rd, the Yeosu City Council Maritime City Construction Committee cut the total.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양양' 하늘길 열린다..플라이강원, 운항 허가 취득"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