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한국병원, "코로나19 확진 투석환자 전담 치료···가족·환자 호평"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03/31 [11:02]

여수한국병원, "코로나19 확진 투석환자 전담 치료···가족·환자 호평"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03/31 [11:02]

 

▲ 여수한국병원 인공 신장실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투석을 받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연일 30~40만명 안팎을 넘나들면서 병원 의료진들도 한계치에 다다르고 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선 한정적인 의료체계로는 코로나19를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지 않을까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다행히 코로나19 증상이 비교적 가벼운 경우에는 휴식과 안정을 취하면서 해열제와 감기약 등 대증치료를 통해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하지만 투석환자의 경우는 일반 확진자와는 구별된다.

 

31일 여수한국병원에 따르면 투석은 환자의 혈액을 투석기에 통과시켜 수분과 노폐물을 제거하고 다시 체내로 주입하는 치료로, 주 3회 정도 시행하며 1회당 약 3~4시간이 소요된다고 했다.

 

게다가 투석환자는 급성 또는 만성 신부전 등으로 신장기능이 저하돼 체내 수분과 노폐물을 걸러내지 못하기 때문에 주기적인 투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정기투석을 받지 못하게 되면 폐에 물이 고이는 급성 폐부종으로 인한 호흡부전, 체수분 과다에 의한 심부전, 전해질 장애로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

 

실제 투석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주기적인 투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면서 환자와 가족들이 애를 먹는 경우가 많다. 여러 투석의료기관에서 확진자라는 이유로 투석을 거절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수한국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라는 위험 부담을 떠안으면서까지 확진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어 여타 병원들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한국병원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적극적으로 치료하면서 주목받는 것은, 장기화를 대비해 대응체계를 잘 갖춰 운영한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해옹 여수한국병원 병원장은 "코로나19 확진 투석환자를 받기까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그럼에도 확진자라는 이유로 진료가 거부되는 일이 발생해선 안 된다는 일념으로 환자 치료를 가장 우선순위에 두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한국병원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호흡기전담클리닉, 재택치료관리의료기관, 감염병전담병원,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로 지정돼 지역민에게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Korean Hospital, Corona 19 Confirmed Dialysis Patient Treatment...
Reporter Kim Hyun-joo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COVID-19 micron mutation in Korea crosses around 300,000 to 400,000 every day, hospital staff are also reaching their limit.

 

For this reason, there is growing concern among experts that the limited medical system may not be sufficient to respond to COVID-19.

 

Fortunately, if the symptoms of COVID-19 are relatively mild, you can expect improvement through symptomatic treatment such as antipyretics and cold medicines while resting and resting.

 

However, the case of dialysis patients is different from those of general confirmed patients.

 

Dialysis is a treatment in which the patient's blood is passed through a dialyzer to remove moisture and wastes and then injected back into the body.

 

In addition, dialysis patients need periodic dialysis because they cannot filter out water and waste products from the body due to decreased renal function due to acute or chronic renal failure.

 

In particular, if you do not receive regular dialysis, your life may be at risk due to respiratory failure due to acute pulmonary edema that collects water in the lungs, heart failure due to excessive body water, and electrolyte disturbances.

 

In fact, it is often difficult for patients and their families to receive regular dialysis because dialysis patients are infected with COVID-19. This is because many dialysis medical institutions are refusing dialysis because they are confirmed cases.

 

However, Yeosu Korean Hospital is taking a step different from other hospitals, treating confirmed patients even while carrying the risk of being diagnosed with COVID-19, attracting attention.

 

Above all, the fact that Korean hospitals are attracting attention as they actively treat COVID-19 confirmed patients is the rumor that the well-equipped and operated response system in preparation for a prolonged period is paying off.

 

Lee Hae-ong, director of Yeosu Korea Hospital, said, “It was not an easy decision to receive a confirmed dialysis patient for COVID-19.

 

Meanwhile, Yeosu Korean Hospital has been designated as a respiratory clinic, home treatment management medical institution, infectious disease hospital, and home treatment outpatient treatment center in response to COVID-19, providing the best medical services to local resident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영어·중국어·스페인어·프랑스어' 외국어 화상학습 수강생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