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뇌관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일파만파···정기명 여수시장, '털고 가자' 수사의뢰 초강수"

김유화 이사장, 지난 15일 정 시장에게 부정채용 의혹 긴급 현안보고..공단 자체감사 진행 중 수사권 없어 미봉책으로 그칠 가능성, 맹탕 감사결과시 면죄부 비판 직면..경찰 내사 금품정황 일부 특정한 듯 강제수사 초읽기..공단 A직원 금품거래 대화 녹취파일·메모지 등 보관..민선 7기 당시 채용비리 정조준 결과 따라 전·현직 여수시장 및 이사장 책임공방 예상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3/06/19 [10:37]

[단독]"뇌관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일파만파···정기명 여수시장, '털고 가자' 수사의뢰 초강수"

김유화 이사장, 지난 15일 정 시장에게 부정채용 의혹 긴급 현안보고..공단 자체감사 진행 중 수사권 없어 미봉책으로 그칠 가능성, 맹탕 감사결과시 면죄부 비판 직면..경찰 내사 금품정황 일부 특정한 듯 강제수사 초읽기..공단 A직원 금품거래 대화 녹취파일·메모지 등 보관..민선 7기 당시 채용비리 정조준 결과 따라 전·현직 여수시장 및 이사장 책임공방 예상

김현주기자 | 입력 : 2023/06/19 [10:37]

 

▲ 제3대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된 김유화 이사장이 작년 9월 정기명 여수시장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고 있다.    [사진=여수시도시관리공단 제공]



여수시도시관리공단 '환경미화원' 선발 과정에서 부정채용을 미끼로 금품수수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파만파 커져가고 있다.

 

아름다운 여수를 만드는데 이른 새벽시간대 하루를 시작해 청소 업무에 비지땀을 흘리는 환경미화원은 모두 278명.

 

그런데 민선 7기 당시 환경미화원에 대한 채용비리 정황이 내부자로부터 폭로되면서, 경찰의 강제수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언이 흘러나온다.

 

급기야 정기명 여수시장도 도시관리공단에 대한 긴급 현안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참에 '털고 갑시다'라며 수사의뢰 등 정공법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김유화 이사장은 지난 15일 정 시장에게 공단 직원 채용과정에 일부 문제점이 발견돼 자체감사가 진행 중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19일 여수시도시관리공단과 공익제보자 등에 따르면 공단 환경미화원 채용과정에서 금품수수 부정청탁 의혹이 제기돼 감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김유화 이사장은 16일 브레이크뉴스와 대면 인터뷰를 갖고 "정 시장이 전날 시청 시장실에서 환경미화원 취업사기 의혹과 관련해 투명하게 털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이사장은 "자체 감사팀이 민선 7기 당시 진행된 환경미화원 채용과정에 대한 의혹들을 전반적으로 상세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수사권이 없는 공단 감사팀이 부정채용 의혹들을 입증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맹탕 감사결과가 나올 경우 면죄부를 줬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자칫 감사결과와 수사의뢰 등을 두고 전·현직 여수시장과 공단 이사장 등이 책임공방에 휩싸일 수 있다는 관측이 관가 안팎에서 흘러나온다.

 

특히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 수사2대가 도시관리공단 취업사기·채용비리 의혹들을 정조준하고 있다고 복수의 경찰과 공단 관계자는 전했다.

 

여기에는 윤석열정부 들어 양대 노총(민주·한국)에 대한 건설현장 불법행위 등으로 대대적인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공단의 특정 노조 임원이 비위 의혹을 받고 있어 강제수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김유화 이사장도 18일 브레이크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갖고 "경찰 수사관들이 며칠 전 일부 환경미화원들을 접촉하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처럼 공단의 환경미화원 취업사기 의혹이 끊이지 않는데 대해 잊을 만하면 터져나오는 여수국가산단 취업사기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엇보다 환경미화원 취업사기를 둘러싼 중심에는, 면접 점수 비율이 상대적으로 터무니없이 높은데다 자주 바뀌어 부정채용을 증폭시키고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꼬집었다.

 

실제 여수시장과 도시관리공단 이사장 등 지방정부 수장이 바뀔 때마다 면접 점수가 고무줄 비율로 널뛰기를 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흘러나온다.

 

게다가 과거 민간기업이 맡던 환경미화 업무가 여수도시관리공단으로 청소 용역이 이관되면서, 환경미화원 신입연봉이 6000천여만 원으로 대우가 높아진 것도 취업사기를 부채질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수시청 9급 신규 공무원이 수당을 포함해 1년차 연봉이 2800여만 원을 받는 것을 감안하면, 환경미화원 1년차와 두배 가량 차이가 나 대조적이다.

 

여기에다 복지혜택도 여수시 공무원과 비슷한 수순인데다 채용과정에 면접 문턱을 넘지 못해 불합격 비율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면접관 10명 중에, 상당수가 전직 여수시청 공무원 또는 우호적인 인물로 채워져 있어 검은 의혹에 빌미를 주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도시관리공단 공익제보자 B씨는 브레이크뉴스와 대면 인터뷰를 갖고 "환경미화원을 둘러싼 금품수수 소문은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면서 "돈이 오간 음성파일과 메모지 등을 A직원이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김유화 이사장은 "현재 자체 감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히는 말씀드릴 수 없지만, 감사결과 비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검증되지 않은 여러 소문들이 난무해 감사와 별개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전임 이사장에게도 감사결과에 따라 수사 의뢰 등을 할수도 있다고 전화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도시관리공단 내 노동조합은 모두 5개 노조가 있는데, 이중에 공단 자체 노조원이 245명으로 가장 많고 민주노총 소속(민주연합) 노조가 103명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이 8명, 환경노동조합 노조가 7명, 공기업노동조합 노조가 5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clusive] Detonator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 Employment Corruption Disruption… Yeosu Mayor Jeong Gi-myeong, ‘Let’s Rob and Go’ investigation request is super strong
On the 15th, Chairman Kim Yoo-hwa reported an urgent pending issue to Mayor Jeong on suspicion of illegal recruitment. Preservation of recording files, memo pads, etc. of money and goods transaction by employee A at the corporation..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recruitment corruption correction at the time of the 7th civil election, former and incumbent mayors of Yeosu and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are expected to have a responsible battle
Reporter Kim Hyun-joo
 

In the process of selecting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for the Yeosu City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suspicions of bribery using fraudulent recruitment as bait arose, and the scandal is growing.

 

A total of 280 sanitation workers start the day leaving their sleeping families behind in the early morning hours to take care of beautiful Yeosu, sweating in cleaning work.

 

However, as the circumstances of the corruption in the recruitment of sanitation workers during the 7th civil election were revealed by an insider, a message flows out that the police's compulsory investigation has entered the countdown.

 

In the end, it is known that Yeosu Mayor Jung Ki-myung also chose a straight-forward method, such as requesting an investigation, saying, “Let’s rob it and go,” while receiving an urgent report on pending issues to the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In fact, on the 15th, Chairman Kim Yu-hwa reported to Mayor Jeong that some problems were found in the process of hiring employees of the corporation, and a self-audit was in progress.

 

On the 19th, according to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and public interest informants, suspicions of bribery and improper solicitation were raised in the process of hiring environmental sanitation workers at the corporation, and an audit is underway.

 

Regarding this, Kim Yu-hwa, chairman of the board, had a face-to-face interview with Break News on the 16th and said that Mayor Jeong said at the Mayor's Office the previous day that it would be better to be transparent about the suspicion of sanitation worker employment fraud.

 

At the same time, she said that Chairman Kim's own audit team is looking in detail at the overall suspicions about the sanitation worker recruitment process that took place during the 7th civil election.

 

However, some feared that the corporation's audit team, which does not have investigative powers, would have limitations in proving the allegations of fraudulent recruitment, and that if the results of the blind audit came out, it could be misunderstood as giving an indulgence.

 

There are observations from inside and outside the government that the former and current mayors of Yeosu and the chairman of the corporation may be involved in a battle of responsibility over audit results and requests for investigation.

 

In particular, the 2nd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team of the Jeonnam Police Agency is aiming at the suspicion of employment fraud and recruitment corruption at the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according to multiple police and officials from the corporation.

 

In this regard, while an extensive investigation is underway und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on charges of illegal activities at construction sites against the two major trade union unions (Democratic and Korea),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or not a compulsory investigation will be conducted as a certain union executive of the corporation is suspected of misconduct.

 

Director Kim Yoo-hwa also said in a telephone interview with Break News on the 18th that she was told that police investigators had contacted some sanitation workers a few days ago and returned.

 

As such, some point out that it is reminiscent of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employment fraud that bursts out when you forget about the continuous suspicion of employment fraud of sanitation workers in the corporation.

 

More than anything else, she said, at the heart of the sanitation worker job scam is one of the reasons why the relatively high and frequent change of interview scores is amplifying fraudulent hiring.

 

In fact, every time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such as the mayor of Yeosu and the head of the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changes, the interview scores fluctuate at the rate of a rubber band, so voices calling for improvement are flowing from within.

 

In addition, as the cleaning service was transferred to the Yeosu Metropolitan Municipality Corporation, the cleaning service, which was previously handled by private companies, increased the salary of new environmental cleaners to 60 million won, which is fueling job fraud.

 

Considering that a new 9th grade civil servant at Yeosu City Hall receives an annual salary of 28 million won in the first year, including allowances, the difference is about twice that of the first year of environmental sanitation, which is in contrast.

 

In addition, welfare benefits are similar to those of Yeosu City officials, and among the 10 interviewers known to have a high rejection rate because they did not cross the interview threshold during the recruitment process, many of them are former Yeosu City Hall officials or friendly figures, criticizing that they are giving reasons for black suspicion. it pours

 

Mr. B, a public interest informant at the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had a face-to-face interview with Break News, claiming that the rumors of bribery surrounding the sanitation workers were an open secret, and that he knew that employee A had voice files and memo papers on which money was exchanged.

 

Director Kim Yoo-hwa said that she could not reveal details as she was currently undergoing a self-audit, but she said that if the audit revealed that the allegations of misconduct were true, she would ask the police to investigate.

 

Director Kim added that she is conducting a fact-finding investigation separately from the audit because there are many unverified rumors inside and outside the complex, adding that she will clearly reveal the suspicions.

 

Meanwhile, there are a total of 5 labor unions within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of which the union itself has the most with 245 members, followed by the union affiliated with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Democratic Union) with 103 members.

 

Next, there were 8 member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7 members of the Environmental Labor Union, and 5 members of the Public Enterprise Labor Un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