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작년 1조 2천억 투자유치 성과..이차전지·첨단기술 산업용지 공급"

세풍산단 공영개발 중앙투자심사 통과 등 산업단지 공급 대책 마련도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1/02 [21:18]

광양경제청, "작년 1조 2천억 투자유치 성과..이차전지·첨단기술 산업용지 공급"

세풍산단 공영개발 중앙투자심사 통과 등 산업단지 공급 대책 마련도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1/02 [21:18]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2일 작년에 어려운 경기불황에도 26개 기업에서 모두 1조 2천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 일자리 1,206개를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개발 계획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은 작년에 어려운 경기불황에도 26개 기업에서 모두 1조 2천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 일자리 1,206개를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고 2일 밝혔다.

 

광양경제청에 따르면 209개 네트워크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전문가그룹 회의와 잠재투자자 초청 설명회 등을 160회 이상 개최해 1,594개 잠재투자기업을 발굴하는 등 투자유치 활동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소재 제조기업 포스코리튬솔루션이 5,751억원, 한국형발사체 체계종합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508억원, 대송산단에연료전지 발전업체인 하동이팩토리㈜가 1,188억원을 투자하는 등 모두 20개 기업에서 신규 투자를 실현했다.

 

또 산단 특성에 맞는 기업지원 서비스 제공으로 ㈜씨아이에스케미칼이 세풍산단에 이차전지 소재 제조 공장을 600억원 들여 증설하기로 하는 등 6개 기업의 증액 투자를 성사시켰다.

 

실제 지난해 8월 황금산단에 40MW급 대규모 ㈜전남클라우드데이터센터 구축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2032년까지 7,500억원 투자를 통해 데이터센터 2기를 구축해 정보통신 분야 인력 200여 명의 고용이 창출되고 지방세수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여기에 하동 대송산단에는 이차전지 소재 기업㈜엘앤에프에서 2028년까지 6,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4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다.

 

이와함께 개발 분야에서도 산업단지를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세풍산단 공영개발 사업은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고 율촌 제2산단도 공영개발을 위한 사업 타당성 분석 용역을 추진 중이다.

 

해룡산단은 새로운 민간사업자와 사업 시행협약을 체결하고 편입토지 보상에 착수했다.

 

무엇보다 광양경제청은 신산업 분야의 투자기업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산업용지를 조속히 확보해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남해안 관광 거점 조성을 위해서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수경도지구 해양친수공간은 부지 조성 중에 있으며 진입도로 개설 공사는 사전 행정절차를 완료한 후 지난해 8월부터 공사를 착수해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청사 전경  



이와 더불어 여수화양지구 복합관광단지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특히 광양경제청은 올해 차세대 첨단기술과 이차전지 혁신생태계 조기 완성을 위해 미국, 중국, 독일 등 해외투자유치 활동을 강화하고 광양만권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 지정 추진 및 산업단지의 신속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송상락 광양경제청장은 "올해 3월이면 개청 20주년이 되는 만큼 그동안의 성과를 적극 홍보하고 미래 비전을 수립해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며 "국내외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추진해 이차전지 등 미래성장산업 기업을 유치해 광양만권이 글로벌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Economic Office, achieved KRW 1.2 trillion in investment last year...Plan to supply secondary battery and high-tech industrial land
Measures to supply industrial complexes are also being prepared, such as passing the central investment review for public development of the Sepung Industrial Complex.
Reporter Kim Doo-hwan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wangyang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nounced on the 2nd that despite the difficult economic recession last year, 26 companies attracted a total of 1.2 trillion won in investment and created 1,206 jobs.

 

According to the Gwangyang Economic Office, the company made every effort to attract investment by holding more than 160 online and offline expert group meetings and briefing sessions to invite potential investors using 209 networks to discover 1,594 potential investment companies.

 

As a result, POSCO Lithium Solution, a secondary battery material manufacturer, invested KRW 575.1 billion in the Yulchon Industrial Complex, Hanwha Aerospace, a Korean launch vehicle systems company, invested KRW 50.8 billion, and Hadong E-Factory, a fuel cell power generation company, invested KRW 118.8 billion in the Daesong Industrial Complex. A total of 20 companies made new investments, including:

 

In addition, by providing corporate support services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dustrial complex, CIS Chemical Co., Ltd. decided to expand the secondary battery material manufacturing plant in the Sepung Industrial Complex by spending 60 billion won, resulting in increased investment by six companies.

 

In fact, in August of last year, an investment agreement was signed to build a large-scale 40MW Jeonnam Cloud Data Center in the Hwanggeum Industrial Complex.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two data centers will be built through an investment of 750 billion won by 2032, which will create employment for about 200 people in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field and help generate local tax revenue.

 

In addition, L&F Co., Ltd., a secondary battery material company, plans to invest 600 billion won in Hadong Daesong Industrial Complex by 2028, creating about 400 jobs.

 

In addition, in the development field, we have laid the foundation to supply industrial complexes in a timely manner.

 

The Sepung Industrial Complex public development project passed the central investment review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2nd Yulchon Industrial Complex is also pursuing a business feasibility analysis service for public development.

 

Haeryong Industrial Complex signed a business implementation agreement with a new private operator and began compensating for the incorporated land.

 

Above all, the Gwangyang Economic Authority plans to quickly secure and supply industrial land to actively respond to the demand for investment companies in new industries.

 

In addition, efforts are being made to create a tourism base on the southern coast.

 

The Yeosu Gyeongdo District marine waterfront space is under construction, and the construction of the access road has been actively promoted since August of last year after completing preliminary administrative procedures.

 

In addition, we plan to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the Yeosu Hwayang District tourist complex.

 

In particular, the Gwangyang Economic Authority plans to strengthen activities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 from the United States, China, and Germany to quickly complete the next-generation cutting-edge technology and secondary battery innovation ecosystem this year, and focus on promoting the designation of secondary battery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s in the Gwangyang Bay area and rapid development of industrial complexes.

 

Song Sang-rak, head of the Gwangyang Economic Authority, said, “As this March marks the 2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agency, we will actively promote our achievements so far, establish a future vision, and use this as an opportunity for a new leap forward.” He added, “We will actively promote domestic and foreign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to expand the future of secondary batteries, etc. “We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Gwangyang Bay area become a global industrial center by attracting growth industry companies,”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