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사각지대서 자행되는 여수시청 갑질 국장 권한남용 논란···정기명 시장, 알고도 흠집될까 '쉬쉬'"

올해 1월 상반기 정기인사 당시 서기관급 전보자리 제한으로 A국장 인사조치 못해·6개월 남은 공로연수도 감안한 듯..정 시장의 리더십 부재가 갑질 피해 키워..6급 이하공무원 근무평정 등 인사상 불이익 당할까봐 가슴앓이만 스트레스 강도 높아..외부전문가 초청 5급 이상 간부공무원 괴롭힘 예방교육 형식에 치우쳐 기대효과 낮아 공직사회 갑질문화 근절 공허한 메아리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1/16 [11:01]

[단독]"사각지대서 자행되는 여수시청 갑질 국장 권한남용 논란···정기명 시장, 알고도 흠집될까 '쉬쉬'"

올해 1월 상반기 정기인사 당시 서기관급 전보자리 제한으로 A국장 인사조치 못해·6개월 남은 공로연수도 감안한 듯..정 시장의 리더십 부재가 갑질 피해 키워..6급 이하공무원 근무평정 등 인사상 불이익 당할까봐 가슴앓이만 스트레스 강도 높아..외부전문가 초청 5급 이상 간부공무원 괴롭힘 예방교육 형식에 치우쳐 기대효과 낮아 공직사회 갑질문화 근절 공허한 메아리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1/16 [11:01]

▲ 사진은 작년 5월 여수시가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전남 여수시청의 국장급 한 고위공직자의 부하 직원들에 대한 직장 내 갑질 강도가 위험수위를 넘어서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커져가고 있다. 

 

특히 해당 간부공무원은 평소 업무지시를 이유로 모멸감을 주거나 습관성 인격비하 발언이 잦아 '갑질·괴롭힘' 정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가 매년 외부전문가를 초청해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직장 내 갑질 예방교육이 형식에 치우쳐 근본 대책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여수시와 공익제보자 등에 따르면 시설직렬인 A국장은 업무보고나 결재 과정에서 갑질이 빈번해 하위직 공무원들의 고충이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부 공무원은 지속적인 갑질로 국장실에 들어가기를 꺼려하거나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극심해 업무능률에 저해요인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해당 고위공무원은 업무 보고과정에서 자신의 생각과 달리하는 부하 직원에겐 고성을 내며 윽박지르는 목격담도 전해지고 있어 갑질 예방교육이 현실에 부합하지 못한, 공허한 메아리에 그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정기명 시장도 지난 5일 상반기 정기인사 직전까지 A국장에 대한 '갑질·괴롭힘'을 여러 경로를 통해 보고받은 것으로 안다고 복수의 여수시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시청 내 4급 서기관(국장)이 갈수 있는 자리가 몇 개 되지 않아 매우 제한적인데다, 공로연수가 얼마 남지 않은 관계로 인사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공직사회 안팎에선 여수시정의 무한 책임과 공무원의 막강한 인사권한을 거머쥐고 있는 정 시장이, 공조직을 장악하지 못한 리더십 부재가 원인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실제 작년 3월 여수시청 B모 국장이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자신을 비판한 시의원을 불러내 공적 장소에서 눈살을 찌푸리는 거친 언사로 물의를 빚었지만, 적절한 후속인사 조치를 하지 않아 정 시장에게 부메랑이 됐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해 5월 뿌리 깊은 갑질문화로 몸살을 앓고 있는 4·5급 간부공무원 90여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정 시장은 예방교육 당시 "업무추진 과정에서 갑질과 괴롭힘이 개인적인 견해와 인식 차에서 발생하는 일시적인 갈등일 수도 있지만, 지속·반복된다면 조직 내 큰 문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여수시가 갑질 예방교육의 일환으로 신고센터 상시운영과 가해자 징계조치 강화 등 대응계획 매뉴얼을 갖추고도, 시정의 최고 책임자인 정 시장의 안일한 사고가 갑질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에선 벗어나기 어려워 보인다.

 

이와관련 여수시 한 중견 공무원은 "A국장은 업무과정에서 독특한 성격 탓에 부하 직원들과 마찰이 종종 빚어진다"면서 "너무 고압적이고 일방적이어서 쌍방향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직원들이 많이 위축돼 있다"고 실토했다.

 

또 다른 팀장급 공무원은 "수백억대 특별회계를 총괄하는 A국장이, 업무추진 과정에서 사심이 개입된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면서 "아집이 강해 직원들의 심신이 지쳐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송하진 여수시의원은 작년 3월 제227회 본회의 시정 질의에서 '여수시청 직장 내 갑질'이 상당하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송 의원은 당시 설문에 응한 여수시청 700여명의 공직자 가운데 '직장 내 괴롭힘을 한번이라도 경험했다'고 답한 직원이 무려 29%에 달한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를 실시했는데 직원 중 24%인 673명이 설문에 참여했으며 괴롭힘 행위자로는 상급자가 81.7%로 나타나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국장은 브레이크뉴스와 대면 인터뷰에서 "공직자로서 정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적극행정을 펼치다보니 소란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사적 이익을 취한 적도 없었고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 행위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브레이크뉴스는 A국장이 편법을 동원해 특정 건설업체에 수십 억대 일감을 몰아준 특혜의혹이 짙은 제보내용을 토대로 탐사보도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oversy over abuse of power by the director of Yeosu City Hall, committed in a blind spot... Will Mayor Jeong Ki-myeong be criticized even if he finds out?

At the time of the regular personnel appointments in the first half of January this year, due to restrictions on transfer positions at the secretary level, no personnel action could be taken for Director A. It appears that the remaining six months of service training were also taken into account... Mayor Jeong's lack of leadership increased the damage from abuse of power... Civil servants below grade 6 were subject to personnel disadvantages, such as performance evaluations. The stress level is high and only causes heartache. Inviting external experts to prevent harassment of public officials of grade 5 or above is biased towards the format and has low expected results. It is an empty echo to eradicate the culture of abuse of power in public service...Reporter Kim Hyun-joo

 

The controversy is growing as the intensity of abuse of power in the workplace by a high-ranking public official at the level of director of Yeosu City Hall in Jeollanam-do against his subordinates has exceeded the dangerous level.

 

In particular, the executive civil servant in question was known to be at a serious level of ‘abuse of power and harassment’ as he frequently gave people humiliation or habitually made disparaging comments due to his work instructions.

 

It is pointed out that the workplace abuse prevention training that Yeosu City conducts every year by inviting external experts to executives of level 5 or higher is too formal and far from fundamental measures.

 

According to Yeosu City and public interest informants on the 16th, Director A, who is in the facility line, frequently abuses power during work reports and approval processes, causing considerable distress to lower-ranking public officials.

 

Because of this, it is rumored that some public officials are reluctant to enter the director's office due to constant abuse of power, or that their mental stress is so severe that it is hindering their work efficiency.

 

In addition, there are eyewitness accounts of the high-ranking public official yelling and scolding subordinates who disagree with his views during the work reporting process, raising criticism that the abuse prevention training does not correspond to reality and is nothing more than an empty echo.

 

Above all, multiple Yeosu City officials said that Mayor Jeong Ki-myeong also received reports of abuse and harassment of Director A through various channels right before the regular personnel appointments for the first half of the year on the 5th.

 

However, it is known that there are only a few positions available for level 4 secretaries (directors) at City Hall, which is very limited, and that no personnel action has been taken as the number of years of service training is limited.

 

Regarding this, there is a diagnosis, both inside and outside the public service community, that the cause is the lack of leadership by Mayor Jeong, who holds unlimited responsibility for Yeosu City administration and powerful personnel authority as public officials, and is unable to control public organizations.

 

In fact, in March of last year, Director B of Yeosu City Hall caused a stir by calling out a city council member who criticized him at the city council plenary session and making harsh and frowning remarks in a public place, but he did not take appropriate follow-up personnel measures, which became a boomerang for Mayor Chung.

 

Previously, in May of last year, Yeosu City conducted workplace bullying prevention training for about 90 level 4 and 5 executive officials who were suffering from a deep-rooted culture of abuse of power.

 

During the preventive training, Mayor Jeong warned that abuse of power and bullying during the work process may be a temporary conflict arising from differences in personal opinions and perceptions, but if it continues and is repeated, it could become a major problem within the organization.

 

Even though Yeosu City has a response plan manual, including the regular operation of a reporting center and strengthening of disciplinary measures for perpetrators as part of its education to prevent abuse of power, it seems difficult to escape the criticism that the complacent thinking of Mayor Jeong, the top person in charge of city administration, has increased the damage of abuse of power.

 

In relation to this, a mid-level civil servant from Yeosu City said, “Director A confessed that due to his unique personality during the work process, two-way communication with his subordinates is not smooth, and that he is too high-handed and one-sided, which makes the employees very intimidated.”

 

Another team leader-level civil servant said that Director A, who is in charge of special accounting worth tens of billions of dollars, cannot erase the impression that self-interest was involved in the process of carrying out work, and that the employees are mentally and physically exhausted due to his strong stubbornness.

 

Prior to this, Yeosu City Council member Song Ha-jin disclosed the results of a survey showing that 'abuse of power in the workplace at Yeosu City Hall' is significant at the 227th plenary session in March last year.

 

Representative Song announced the results of a survey showing that among the 700 public officials at Yeosu City Hall who responded to the survey at the time, as many as 29% responded that they had experienced bullying in the workplace at least once.

 

He conducted a 'workplace bullying survey' targeting all public officials, and 673 people, or 24% of employees, participated in the survey, and revealed that superiors had an absolute advantage as bullies at 81.7%.

 

In response to this, Director A claimed that, as a public official, he was active in administration while his retirement age was not far away, so there seemed to be some commotion, and that he never took personal advantage and did not abuse his subordinates.

 

[Break News plans to continue investigative reporting based on reports that are highly suspicious of Director A using expedient means to funnel billions of dollars worth of work to a specific construction compan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