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토종기업 '보임그룹', "여수국가산단에 '세계 최초 청정수소 전소 발전소 설립'"

한문선 회장, 보임그룹 출범 소노캄호텔서 18일 비전선포식..신경영·미래 전략 제시 "여수를 신에너지사업 허브·메카로 만들 것"

데스크 | 기사입력 2024/01/19 [17:35]

여수 토종기업 '보임그룹', "여수국가산단에 '세계 최초 청정수소 전소 발전소 설립'"

한문선 회장, 보임그룹 출범 소노캄호텔서 18일 비전선포식..신경영·미래 전략 제시 "여수를 신에너지사업 허브·메카로 만들 것"

데스크 | 입력 : 2024/01/19 [17:35]

 

▲ 세계 최초 청정수소 발전사업 설립을 추진 중인 보임이엔에스 등 3개사가 보임그룹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여수 소노캄호텔 그랜드볼룸 홀에서 18일 열린 '그룹 출범 비전 선포식'에는 한문선 보임그룹 회장과 정기명 여수시장, 각급 기관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 최초 청정수소 전소 발전사업 설립을 추진 중인 보임이엔에스 등 3개사가 보임그룹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보임그룹(회장 한문선)은 19일 그룹 성장과 함께 했던 인사들과 함게 ‘보임그룹 출범 비전 선포식’을 통해 그룹 전환을 알리고 새 비전과 무탄소 청정 수소 발전사업 등 핵심 미래 전략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여수 소노캄호텔 그랜드볼룸 홀에서 전날 열린 '그룹 출범 비전 선포식'에는 한문선 보임그룹 회장과 정기명 여수시장, 각급 기관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그룹출범 축하를 위해 참석한 중앙 정·재계 인사들도 보임그룹의 그룹 전환 및 신비전 선포, 미래 전략목표 제시에 관심과 박수를 보냈다.

 

보임그룹은 대기업 중심인 여수국가산단 내에서 여수를 본사로 두고 사업을 펼친 보임코퍼레이션㈜, 보임열병합발전㈜, 보임이엔에스㈜ 등 3개 사가 중심이다.

 

CEO의 경영철학인 개척자 정신을 바탕으로 성장한 지역 기반 창업기업으로 그룹으로 성장해 지역경제를 이끄는 토종 기업으로 알려졌다.

 

한 회장은 2006년 보임코퍼레이션 창업 이후 보임열병합발전 집단에너지 사업을 통해 경쟁력 있는 공정용 열을 생산해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수출기업인 정유 및 석유화학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전남 여수지역 회사 최초로 1조 규모의 대단위 투자유치를 통해 열병합발전 및 에너지 전문 중견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보임그룹 선포식은 '세상을 바꾸는 혁신, 시작은 보임으로부터'라는 주제로 보임의 그룹 전환과 새로운 비전을 내·외적으로 선포하고 이를 통해 더 나은 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목표의 첫발이 됐다.

 

특히 선포식은 보임그룹의 본격적인 도약을 알리는 출발점으로써 임직원이 함께 경제를 이끄는 그룹의 방향을 정하고, 그룹의 미래 혁신과 변화의 결의를 다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문선 보임그룹 회장은 "새 비전으로 미래를 향해 출발하는 그룹의 각오임과 동시에 세계 최초 무탄소 신 전원 청정수소 전소 발전사업으로 여수를 신에너지 산업의 허브이자 메카로 만들어갈 계획"이라며 "글로벌 난제인 탄소중립에 앞장서는 모습으로 ESG경영을 통해 지역사회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그룹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im Group “Establishes the world’s first clean hydrogen all-electric power plant” in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hairman Han Moon-seon launches Boim Group and holds a vision declaration ceremony at the Sono Calm Hotel on the 18th... Presenting new management and future strategies "We will make Yeosu a hub and mecca for new energy business."

 

Three companies, including Boim E&S, which is pursuing the establishment of the world's first clean hydrogen power generation business, are making a new start as Boim Group.

 

Boim Group (Chairman Moon-seon Han)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announced the group's transition through the ‘Boim Group Launch Vision Declaration Ceremony’ with people who have been involved in the group's growth and presented key future strategies such as a new vision and a carbon-free clean hydrogen power generation project.

 

At the 'Group Launching Vision Declaration Ceremony' held the day before at the Grand Ballroom Hall of Sono Calm Hotel in Yeosu, about 300 people, including Boim Group Chairman Moon-seon Han, Yeosu Mayor Jeong Ki-myeong, and heads of various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attended.

 

Central political and business figures who attended to celebrate the launch of the group also showed interest and applause for Boim Group's transformation into a group, declaration of a new war, and presentation of future strategic goals.

 

Boim Group is centered on three companies, Boim Corporation Co., Ltd., Boim Combined Heat and Power Co., Ltd., and Boim E&S Co., Ltd., which conduct business with their headquarters in Yeosu with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centered on large corporations.

 

It is a regionally based startup that grew based on the CEO's management philosophy of pioneer spirit, and is known as a local company that has grown as a group and leads the local economy.

 

Since founding Boim Corporation in 2006, Chairman Han has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improving the productivity of oil refining and petrochemical companies, export companies 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by producing competitive process heat through the Boim Combined Heat and Power Generation integrated energy business.

 

It has grown into a mid-sized company specializing in combined heat and power generation and energy by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s worth KRW 1 trillion, the first company in the Yeosu area of Jeollanam-do.

 

The Boim Group proclamation ceremony declared Boim's group transformation and new vision internally and externally under the theme of 'Innovation that changes the world, starting from Boim,' and became the first step in the goal of becoming a better company through this.

 

In particular, a company official explained that the declaration ceremony was significant in that it was the starting point for Boim Group's full-fledged leap forward, in which executives and employees jointly decided on the group's direction to lead the economy and solidified the group's determination for future innovation and change.

 

Boim Group Chairman Han Moon-seon said, "It is the group's determination to start toward the future with a new vision, and at the same time, we plan to make Yeosu a hub and mecca for the new energy industry with the world's first carbon-free new power source clean hydrogen power generation project." He added, "This is a global challenge." “We will take the lead in carbon neutrality and grow into a group that contributes to local communities and national development through ESG managemen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