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예술랜드에 국내최대 '대관람차' 건설···한려해상국립공원 한눈에 조망"

주·야간 운영 계획, 당초 돌산 소미산서 예술랜드로 부지 변경, 일부 지역정치인과 시민단체 반대로 사업비도 500억→150억 대폭 축소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0:12]

"여수예술랜드에 국내최대 '대관람차' 건설···한려해상국립공원 한눈에 조망"

주·야간 운영 계획, 당초 돌산 소미산서 예술랜드로 부지 변경, 일부 지역정치인과 시민단체 반대로 사업비도 500억→150억 대폭 축소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2/19 [10:12]

▲ 여수 예술랜드에 올 상반기 대관람차가 들어선다. 총사업비 150억 원을 들여 오는 6월 오픈을 목표로 바다에서 150m 높이로 주·야간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해양관광도시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여수 예술랜드에 올 상반기 대관람차가 들어선다.

 

애초 돌산 소미산 정상에 세우려던 대관람차가, 일부 지역정치권과 시민단체에 발목이 잡히면서 장소를 변경해 예술랜드 내 주차타워 위에 짓기로 했다.

 

19일 여수 예술랜드에 따르면 사업비 150억 원을 들여 오는 6월 오픈을 목표로 바다에서 150m 높이로 주·야간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행사측은 최근 여수시에 공작물 신고를 마치고 행정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설치되는 대관람차는 국내 최대 규모로 304명 정원에 캐빈 38개(8인승)가 운영될 예정이며 여수관광 활성화에 견인 역할이 기대된다. 

 

무엇보다 여수시는 코로나 이후 해양관광산업 콘텐츠 개발이 지지부진하면서 관광객 유입이 급속히 하락한 시점에, 가뭄에 단비처럼 반색하는 분위기다.

 

여수시 여서동 정모(62)씨는 "사업자가 다른 지역으로 투자를 심각하게 고민했던 것으로 들었다"면서 "뜻있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만류로 여수에 투자를 결심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행사측 관계자는 "대관람차가 소미산 정상에 우뚝섰다면 국내를 대표하는 상징물이 될수 있었다"며 "일부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왜곡된 행동이 외부투자를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예술랜드 주차타워 위에 대관람차가 세워지면 200m 높이에서 아름다운 한려해상국립공원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struction of Korea's largest Ferris wheel at Yeosu Art Land... Panoramic view of Hallyeohaesang National Park
Day and night operation plan, initially changing the site to Somisanseo Art Land, and drastically reducing the project cost from KRW 50 billion to KRW 15 billion due to opposition from some local politicians and civic groups.

Reporter Kim Hyun-joo 

 

A large Ferris wheel will be buil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t Yeosu Art Land, which has become a landmark of the marine tourism city.

 

The large Ferris wheel, which was initially planned to be built at the top of Dolsan Somisan Mountain, was blocked by some local politicians and civic groups, so it was decided to change the location and build it on top of the parking tower in Art Land.

 

According to Yeosu Art Land on the 19th, it is planning to open day and night at a height of 150 meters above the sea with the goal of opening in June with a project cost of 15 billion won.

 

To this end, it is known that the developer has recently completed reporting the structure to Yeosu City and is speeding up administrative procedures.

 

The large Ferris wheel being installed this time is the largest in Korea, with a capacity of 304 people and 38 cabins (8 seats), and is expected to play a leading role in revitalizing tourism in Yeosu.

 

Above all, Yeosu City seems to be welcoming the drought like a welcome rain at a time when the inflow of tourists has fallen rapidly due to the sluggish development of marine tourism industry content after the coronavirus outbreak. Mr. Jeong (62) of Yeosu-si's Seo-dong is seriously considering investing in other regions. He said he had heard that it had been done, and that he was grateful that he decided to invest in Yeosu after the active dissuasion of concerned citizens.

 

An official from the developer pointed out that the Ferris wheel could have become a symbol representing Korea if it had stood tall at the top of Somisan Mountain, and that the distorted actions of some politicians and civic groups are blocking external investment.

 

This official expected that if a large Ferris wheel is built on top of the Art Land parking tower, people will be able to see the beautiful Hallyeohaesang National Park at a glance from a height of 200 meter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
관광.건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