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1월 컨테이너 물동량 10.3% 증가..전년대비 두자리 증가율 기록

고객최우선경영 및 ‘1개선사 1개항로+ 유치 캠페인’ 성과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0:40]

광양항 1월 컨테이너 물동량 10.3% 증가..전년대비 두자리 증가율 기록

고객최우선경영 및 ‘1개선사 1개항로+ 유치 캠페인’ 성과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2/29 [10:40]

 

▲ 여수광양항만공사(공사)는 29일 올 1월 광양항이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대비 10.3% 증가한 16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박스 1개)라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수출입 물동량이 5.3% 증가한 13만4천TEU, 환적 물동량은 54.8%로 대폭 증가한 2만6천TEU를 기록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공사)는 29일 올 1월 광양항이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대비 10.3% 증가한 16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박스 1개)라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세부적으로는 수출입 물동량이 5.3% 증가한 13만4천TEU, 환적 물동량은 54.8%로 대폭 증가한 2만6천TEU를 기록했다.

 

또 수출입은 중국발 물동량이 15.1% 증가하며 전체 증가세를 견인했으며 광양항의 주력 품목인 석유화학(18.2%)을 비롯하여 잡화 품목(15.7%)이 고루 증가하였다.

 

지난해 1선사 1항로 유치 영업에 따른 성과로 신규 입항한 덴마크 선사 머스크(Maersk)의 중남미 서비스가 중남미 환적 물동량 8천여TEU(전년 동기 광양항 중남미 환적 0TEU)를 처리하면서 환적 물동량 증대에 기여했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총 131회(458명 대상) 실시한 ‘발로 뛰는 영업’의 결과로 2023년 총 8개의 컨테이너 정기선 항로가 광양항에 신규 입항했다"며 "상기한 머스크의 중남미 서비스 외에도 HMM의 유럽 지중해 서비스가 연이어 신규 입항하는 등 박성현 사장 취임 이후 UNCTAD 항만 연결성 지수가 2년 연속 상승하는 의미 있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금년에도 ‘국내 1위 수출입 융복합 종합항만’으로서의 지위를 수성하기 위해 2차전지 등 국가첨단전략산업 구축을 비롯하여 지자체와 공동으로 기업 투자유치 활동을 확대하고 ‘특화화물’ 창출에도 지속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박성현 사장은 "작년까지 이어온 위기상황을 여수광양항의 발전 방향을 재점검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었다"면서 "글로벌 스마트 항만 조성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수출입물동량 전국 1위 스마트 융복합 항만인 여수광양항의 가치를 제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Port’s January container volume increased by 10.3%, recording a double-digit increas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Performance of customer-first management and ‘1 improved company, 1 route + attraction campaign’...Reporter Kim Doo-hwa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 container volume handled by Gwangyang Port in January this year was 160,000 TEU (1 TEU is one 20-foot container box), a 10.3%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According to the Corporation, in detail, import and export volume increased by 5.3% to 134,000 TEU, and transshipment volume increased significantly by 54.8% to 26,000 TEU.

 

In addition, exports and imports led the overall increase with a 15.1% increase in cargo volume from China, with petrochemicals (18.2%), the main product of Gwangyang Port, as well as miscellaneous items (15.7%) increasing evenly.

 

Last year, Danish shipping company Maersk's Central and South American service, which entered a new port as a result of the business of attracting 1 shipping company and 1 route, contributed to the increase in transshipment volume by handling 8,000 TEU of Central and South American transshipment volume (0 TEU of Central and South American transshipment at Gwangyang Port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A construction official said, “As a result of ‘active sales’ conducted a total of 131 times last year (targeting 458 people), a total of eight new container liner routes entered Gwangyang Port in 2023,” adding, “In addition to Maersk’s Central and South American services mentioned above, HMM’s European and Mediterranean services are also available.” He explained, “We have achieved significant results, with the UNCTAD port connectivity index rising for two consecutive years since President Park Sung-hyun took office, with new services entering ports one after another.”

 

This year, in order to maintain its status as 'Korea's No. 1 export-import convergence port', the Corporation will expand corporat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in collabo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secondary batteries, and continue to create 'specialized cargo'. We plan to respond.

 

President Park Seong-hyun said, “We were able to use the crisis that continued until last year as an opportunity to reexamine the development direction of Yeosu Gwangyang Port,” and added, “By speeding up the global smart port construction project, Yeosu is the smart convergence port with the No. 1 import and export volume in the country.” “We will take the lead in enhancing the value of Gwangyang Port,” he expressed his ambi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