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묘도 LNG 터미널사업' 1조 4천억 투자협약...'기회발전특구' 지정

규제 특례·세제혜택 지원, 20년간 여수산단에 연 300만톤 LNG 공급, 지역 수혜 연 242억원 추정..사업성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에 적극 투자해 지역경제 활력 기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4:38]

여수시, '묘도 LNG 터미널사업' 1조 4천억 투자협약...'기회발전특구' 지정

규제 특례·세제혜택 지원, 20년간 여수산단에 연 300만톤 LNG 공급, 지역 수혜 연 242억원 추정..사업성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에 적극 투자해 지역경제 활력 기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3/19 [14:38]

 

▲ 사진 왼쪽부터 정기명 여수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한양 이왕재 사장, GS에너지(주) 김성원 부사장  



여수시가 19일 전남도와 ㈜한양, GS에너지(주)와 민관 공동으로 1조 4천억 원을 투자하는 '묘도 LNG 터미널사업' 추진 협약을 도청 서재필실에서 체결했다.

 

여수시에 따르면 투자기간은 오는 2047년까지로 묘도 준설토 매립장 일원(8.3만평)에 2027년까지 20만 kL급 LNG 저장탱크 3기와 기화‧송출장비, 10만톤 규모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항만, 배관 7.8Km 등의 건설 사업이 추진된다.

 

이에 따라 2028년부터 이를 본격 운영해 오는 2047년까지 20년간 여수․광양만권에 연 300만톤 규모의 산업용․발전용 LNG를 저렴하게 공급하게 된다.

 

이와 관련 LNG를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 LNG 복합발전, 수소연료전지, 초저온 연구시설 등 관련 산업도 지속적으로 유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적 파급 효과도 막대하다. 지역경제에 직접적 도움을 주는 세수, 직접고용 등은 LNG 터미널이 운영되는 20년간 연평균 242억 원으로 예상되며, 고용유발 효과는 1만 3천여 명, 생산유발효과도 약 2조 8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여수시와 전남도는 이러한 사업성과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업에 적극 투자해 그간 고금리 등으로 적기에 투자가 일어나지 못했던 사업의 조기착공과 민간투자사업의 활성화를 유도해 지역경제 활력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여수시는 묘도 항만재개발 지역을 폭넓은 규제 특례와 세제 혜택이 지원되는 '기회발전특구'로 연내 지정 신청할 계획이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지속가능한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비전을 가지고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여수 묘도가 에너지를 생산‧유통‧활용하는 동북아 LNG 허브로 성장하기를 기대하며 출자에 필요한 조례 제정 등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City signs KRW 1.4 trillion investment agreement for ‘Myodo LNG Terminal Project’…designates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Support for regulatory specials and tax benefits, supply of 3 million tons of LNG per year to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for 20 years, annual regional benefits estimated at KRW 24.2 billion... expected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actively investing in projects with a large ripple effect on the local economy.
reporter goYongbae
 

On the 19th, Yeosu City signed an agreement with Jeonnam Province, Hanyang Co., Ltd., and GS Energy Co., Ltd. to promote the ‘Myodo LNG Terminal Project’ in whic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will jointly invest 1.4 trillion won.

 

According to Yeosu City, the investment period is until 2047, and by 2027, three 200,000 kL LNG storage tanks, vaporization and transmission equipment, and a port and piping capable of docking 100,000-ton ships will be built in the Myodo dredged landfill site (83,000 pyeong). A construction project of 7.8 km is being promoted.

 

Accordingly, with full-scale operation starting from 2028, 3 million tons of LNG for industrial and power generation purposes will be supplied cheaply to the Yeosu and Gwangyang Bay areas for 20 years until 2047.

 

In relation to this, related industries such as blue hydrogen production using LNG, LNG combined cycle power generation, hydrogen fuel cells, and cryogenic research facilities are expected to continue to be attracted.

 

The economic ripple effect is also enormous. Tax revenue and direct employment, which directly help the local economy, are expected to amount to an annual average of KRW 24.2 billion over the 20 years that the LNG terminal is in operation. The employment-inducing effect will be approximately 13,000 people, and the production-inducing effect will be approximately KRW 2.8 trillion. It is estimated that

 

Yeosu City and South Jeolla Province plan to actively invest in projects with such business potential and large economic ripple effects to lead to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by encouraging early construction of projects that have not been able to make investments in a timely manner due to high interest rates and revitalizing private investment projects.

 

Yeosu City plans to apply for designation of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area as an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within the year, which will receive a wide range of regulatory special provisions and tax benefits.

 

Yeosu Mayor Jeong Ki-myeong said, “Yeosu City is striving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by 2050 with a city vision that leads sustainable response to climate change.” He added, “I hope Yeosu Myodo will grow into a Northeast Asian LNG hub that produces, distributes, and utilizes energy. “We look forward to it and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administrative support to ensure that the project can proceed smoothly, including the enactment of ordinances necessary for investmen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