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 항만 재개발지구 3조9천억 쏟아붓는다···수소산업 핵심 거점지역 조성"

묘도지구 34만평 ‘수소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산업부에 ‘기회발전 특구 지정’ 신청, 29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서 여수시, 전라남도,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 묘도열병합발전㈜, 묘도연료전지발전㈜, 린데코리아㈜·㈜한양, 에코로그·㈜한양 등과 투자협약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16:37]

"여수 묘도 항만 재개발지구 3조9천억 쏟아붓는다···수소산업 핵심 거점지역 조성"

묘도지구 34만평 ‘수소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산업부에 ‘기회발전 특구 지정’ 신청, 29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서 여수시, 전라남도,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 묘도열병합발전㈜, 묘도연료전지발전㈜, 린데코리아㈜·㈜한양, 에코로그·㈜한양 등과 투자협약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3/29 [16:37]

 

▲ 총사업비 3조 9천억 원이 투입되는 여수 묘도 항만 재개발지구에 수소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여수시는 29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라남도와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 묘도열병합발전㈜, 묘도연료전지발전㈜, 린데코리아㈜·㈜한양, 에코로그·㈜한양 등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총사업비 3조 9천억 원이 투입되는 여수 묘도 항만 재개발지구에 수소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여수시는 29일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따라 묘도 항만 재개발지구가 수소산업의 핵심 거점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여수시는 이날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라남도와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 묘도열병합발전㈜, 묘도연료전지발전㈜, 린데코리아㈜·㈜한양, 에코로그·㈜한양 등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여수시에 따르면 민간협약기업 5개사는 묘도 항만재개발사업 부지 내에 오는 2029년까지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LNG허브터미널 ▲수소생산 ▲열병합발전소 ▲수소 활용 연료전지발전 ▲탄소 포집·액화·저장시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동북아엘엔지터미널(주)는 해외에서 LNG를 들여와 인근 산단 등 수요처에 공급하고 독일계 회사인 린데코리아㈜는 LNG를 개질해 블루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또 LNG 개질로 생산된 수소를 이용해 묘도열병합발전(주)와 묘도연료전지발전(주)는 열과 에너지를 생산해 인근 산단에 공급하며 LNG 개질과정에서 발생한 CO2는 그리스계 회사인 에코로그(Ecolog)에서 포집해 호주 폐광구에 저장한다.

 

무엇보다 250명의 직접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파급효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끊임없이 요구받는 시대 탄소중립 생태계 조성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여수시는 전남도와 함께 항만재개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묘도지구 34만평에 달하는 지역을 '수소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 산업부에 '기회발전 특구 지정'을 신청해 투자거점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기회발전 특구'는 지방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세제·재정지원, 규제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구역으로 수소산업 클러스터가 마련되면 주변 산단에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적인 CO2 배출 산업인 화학산업, 철강산업의 중심에 있는 묘도가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에 중심축이 돼 인근 산업단지와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면서 탄소배출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수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범지구적인 난제를 해결하고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친환경 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해 질좋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RW 3.9 trillion will be poured into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area in Yeosu... Creating a key hub for the hydrogen industry
Plan to create a 340,000-pyeong 'hydrogen industry cluster' in Myodo district.. Application for 'designation as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Jeollanam-do Provincial Office Seo Jae-pil's office on the 29th Yeosu City, Jeollanam-do, Northeast ALG Hub Terminal Co., Ltd., Myodo Combined Heat and Power Co., Ltd., Myodo Fuel Cell Power Co., Ltd. Investment agreements with Linde Korea Co., Ltd., Hanyang Co., Ltd., Ecolog Co., Ltd. and Hanyang Co., Ltd...Reporter Kim Hyun-joo
 

A hydrogen industry cluster will be created 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area in Yeosu, where a total project cost of 3.9 trillion won will be invested.

 

Yeosu City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District will be reborn as a key hydrogen industry hub according to the blue hydrogen production cluster creation project.

 

To this end, Yeosu City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Jeollanam-do and Northeast ALG Hub Terminal Co., Ltd., Myodo Combined Heat and Power Generation Co., Ltd., Myodo Fuel Cell Power Generation Co., Ltd., Linde Korea Co., Ltd., Hanyang Co., Ltd., and Ecolog Hanyang Co., Ltd., at the Seo Jae-pil Office of Jeonnam Provincial Office on this day.

 

According to Yeosu City, five private contract companies are working on ▲LNG hub terminal ▲hydrogen production ▲combined heat and power plant ▲fuel cell power generation utilizing hydrogen ▲carbon capture, liquefaction, and storage facilities to create a blue hydrogen production cluster by 2029 with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Project site. We plan to promote.

 

Accordingly, Northeast AELNG Terminal Co., Ltd. will import LNG from overseas and supply it to customers such as nearby industrial complexes, and Linde Korea Co., Ltd., a German company, will reform LNG and produce blue hydrogen.

 

In addition, Myodo Combined Heat and Power Co., Ltd. and Myodo Fuel Cell Power Generation Co., Ltd. produce heat and energy using hydrogen produced through LNG reforming and supply it to nearby industrial complexes, and the CO2 generated during the LNG reforming process is distributed to Ecolog, a Greek company. It is collected and stored in an abandoned mine in Australia.

 

This is significant in that it not only creates direct employment for 250 people and has a ripple effect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ut also creates a carbon-neutral ecosystem in an era where greenhouse gas reductions are constantly being called for around the world.

 

In particular, Yeosu City plans to apply for ‘designation as an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 order to create a ‘hydrogen industry cluster’ in an area of 340,000 pyeong in Myodo District,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port redevelopment project along with Jeollanam-do, and plans to foster an investment base.

 

The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is a zone that provides a package of tax and financial support, regulatory special provisions, and improvement of residential conditions to attract large-scale investment by companies in local areas. Once a hydrogen industry cluster is established, it is expected to have a significant ripple effect on surrounding industrial complexes. do.

 

Myodo, which is at the center of the chemical and steel industries, which are representative CO2-emitting industries, is expected to become a central axis in the transition to eco-friendly energy and exert a synergy effect with nearby industrial complexes, contributing greatly to reducing carbon emissions.

 

Yeosu Mayor Jeong Ki-myeong said, “We will spare no effort in administrative support to solve global challenges and coexist with local residents by creating a hydrogen industry cluster,” adding, “We will continue to attract eco-friendly industries to create quality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