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조계원 당선...400일 피켓시위 표심 자극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4:32]

'친명'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조계원 당선...400일 피켓시위 표심 자극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4/11 [04:32]

 

▲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선거구에 출마한 조계원 후보가 여수시장을 지낸 무소속 권오봉 후보를 예상외 큰 표차로 따돌리고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조계원 후보가 여수시장을 지낸 무소속 권오봉 후보를 예상외 큰 표차로 따돌리고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조 후보는 개표가 진행 중인 11일 오전 4시 32분 기준, 5만 1811표(68.01%)를 얻어 1만 7044표(22.37%)를 얻는데 그친 무소속 권오봉 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확정됐다.

 

여수 출신인 조 후보는 성균관대학교 총학생회장을 지냈으며 민주당 20대 대선 선대위 조직본부 부본부장과 민주당 부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 경기지사 시절 정책보좌관과 정책수석을 역임한 대표적인 원외 친명 인사로, 현역 김회재 의원과 민주당 공천 경쟁 과정에서 막판 공천권을 거머쥐며 22대 총선에서 승리했다.

 

특히 조 후보는 쌍봉사거리에서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는 피켓시위를 400일 넘게 이어오면서 지역민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조계원 후보은 "여수시민의 명령을 가슴에 새기고 윤석열 검찰정권 심판의 선봉장이 되겠다"며 "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Myung’ Democratic Party of Korea Yeosu-eul Jogye-won elected.. 400-day picket protest stimulates votes...reporter goYongbae
 

Jo Gye-won, the Democratic Party's candidate for the Yeosu-eul constituency, defeated independent candidate Kwon Oh-bong, who served as mayor of Yeosu, by an unexpectedly large margin and succeeded in entering the National Assembly.

 

As of 4:32 a.m. on the 11th while the vote counting was in progress, Candidate Cho was confirmed to be elected by receiving 51,811 votes (68.01%), defeating independent candidate Kwon Oh-bong, who only received 17,044 votes (22.37%).

 

Candidate Cho, who is from Yeosu,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student council at Sungkyunkwan University, and served as deputy head of the Democratic Party's 20th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organization headquarters and deputy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He is a representative outsider of the party who served as a policy aide and senior policy secretary to Lee Jae-myeong as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nd won the 22nd general election by defeating incumbent lawmaker Kim Hoe-jae.

 

In particular, Candidate Cho left a strong impression on local residents by continuing the picket protest criticizing the Yoon Seok-yeol regime on Ssangbong Street for over 400 days.

 

Candidate Jo Gye-won said, "I will take the orders of the citizens of Yeosu to heart and become the leader in judging the prosecution regime of Yoon Seok-yeol," and said, "The Democratic Party will judge the prosecution regime of Yoon Seok-yeol and rebuild the Republic of Korea."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