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자원회수시설 1순위 입지후보지 '삼일동' 낙점

17일 입지선정위원회 개최…주민의견 수렴·행정절차 거쳐 최종 입지 대상지 결정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7:30]

여수시, 자원회수시설 1순위 입지후보지 '삼일동' 낙점

17일 입지선정위원회 개최…주민의견 수렴·행정절차 거쳐 최종 입지 대상지 결정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4/18 [17:30]

 

▲ 여수시가 17일 자원회수시설 입지선정위원회를 열고, 자원회수시설 1순위 입지 후보지로 ‘삼일동’을 선정했다.   



전남 여수시가 2030년 운영을 목표로 추진 중인 '자원회수시설 건립' 1순위 입지 후보지로 '삼일동'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여수시는 전날 시청 상황실에서 자원회수시설 입지선정위원회(이하 입지선정위원회)를 열고 입지 후보지 순위를 이같이 결정했다.

 

18일 여수시에 따르면 기존 소각시설의 내구연한 도래와 2030년 생활폐기물 직 매립이 금지됨에 따라 오는 2029년까지 소각시설과 음식물 처리시설, 재활용선별장을 갖춘 자원회수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해 1월 입지 후보지 공고, 삼일동과 소라면 봉두3리가 입지 후보지로 희망함에 따라 그해 7월 2개소에 대해 전문 기관을 통해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용역을 추진했다.

 

용역에서는 후보지 2곳에 대해 △일반적 조건 △사회적 조건 △환경적 조건 △기술적 조건 △경제적 조건 등이 종합 분석·평가됐으며, 그 결과 삼일동이 1순위 입지후보지로 평가됐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이날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평가 결과를 심의 후 최종 입지후보지로 1순위 삼일동, 2순위 소라면 봉두3리를 결정했다.

 

야수시 관계자는 "입지선정위원회는 타당성 조사 과정 및 결과에 대해 5월 시 누리집 등을 통해 공고 후 주민 의견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종합적인 검토와 전략 환경영향평가 등 사전 행정절차를 거쳐 최종 입지 대상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원회수시설 건립 입지선정위원회'는 주민대표 4명, 전문가 4명, 시의원 2명, 공무원 2명 총 14명으로 구성, 입지 결정에 투명성과 공정성을 기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City selects ‘Samil-dong’ as the first location candidate for resource recovery facility
Location selection committee held on the 17th... After collecting residents’ opinions and going through administrative procedures, the final location is decided.
reporter goYongbae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had selected ‘Samil-dong’ as the top candidate site for the construction of a ‘resource recovery facility’, which is being planned for operation in 2030.

 

To this end, Yeosu City held a Resource Recovery Facility Site Selection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ite Selection Committee) at the city hall situation room the day before and decided on the ranking of potential locations.

 

According to Yeosu City on the 18th, with the expiration of the existing incineration facilities and the ban on direct landfilling of household waste in 2030, the city is pursuing the construction of a resource recovery facility equipped with incineration facilities, food processing facilities, and recycling sorting facilities by 2029.

 

Previously, Yeosu City announced the site candidate site in January last year and requested Samil-dong and Soramyeon Bongdu 3-ri as candidate sites, so in July of that year, it promoted a feasibility study for two locations through a specialized agency.

 

In the service, △general conditions △social conditions △environmental conditions △technical conditions △economic conditions were comprehensively analyzed and evaluated for the two candidate sites, and as a result, Samil-dong was evaluated as the first location candidate site.

 

After reviewing the results of the site feasibility study on this day, the site selection committee decided on Samil-dong as the first site and Soramen Bongdu 3-ri as the second site.

 

Yasu City officials said that the site selection committee plans to receive opinions from residents after announcing the feasibility study process and results through the city website in May, and that the final location site will be determined through preliminary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comprehensive review and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It was stated that this was the policy.

 

Meanwhile, the ‘Resource Recovery Facility Construction Site Selection Committee’ consisted of 14 people, including 4 resident representatives, 4 experts, 2 city council members, and 2 public officials, and ensured transparency and fairness in the location decis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2024년 하반기 청년인턴 200명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