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 사립학교 도덕불감증 선 넘었다···중앙여고 교직원 공금횡령 수사 착수"

전남도교육청 특별감사에서 학교재단 이사장 아들 행정실장 A씨 수천만원 빼돌린 정황 중징계 뒤 학교서 퇴출..경찰 수사의뢰, 고발인 조사 마치고 사학재단 전방위 수사 진행 중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0:37]

"여수지역 사립학교 도덕불감증 선 넘었다···중앙여고 교직원 공금횡령 수사 착수"

전남도교육청 특별감사에서 학교재단 이사장 아들 행정실장 A씨 수천만원 빼돌린 정황 중징계 뒤 학교서 퇴출..경찰 수사의뢰, 고발인 조사 마치고 사학재단 전방위 수사 진행 중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4/24 [10:37]

 

▲ 여수경찰서 전경  



여수지역 일부 사립학교 교직원들의 일탈행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명문 특성화고로 자리 잡은 여수공고에 이어 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도 수천만원 가량을 공금 횡령한 사실이 전라남도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기 때문이다.

 

24일 전남도교육청과 공익제보자 등에 따르면 중앙여자고등학교 행정실장 A씨가 수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학교에서 퇴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전 행정실장 A씨는 취재결과 이 학교를 설립한 재단 이사장의 친아들로 드러나면서 도덕 불감증이 위험수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관련 여수 교동 정모(사업)씨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겼다는 비난을 받지 않으려면 사립학교를 투명하게 제어할 수 있는 법적장치가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중앙여고 행정실장에 대한 작년 하반기 특별감사에서 횡령사실을 적발하고 그해 11월 여수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여고 사학재단 측이 A씨에 대한 도교육청의 중징계 요구를 받아드린 것인데, 적잖은 과태료를 내면서까지 비호한 여수공고와 대비되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학교 돈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되는 횡령액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돈의 출처를 캐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경찰서 수사과 지능범죄수사팀 관계자는 "도교육청 직원의 고발인 조사는 마쳤다"면서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히는 설명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중앙여고 관계자는 "전 행정실장은 물의를 일으켜 학교를 그만 뒀다"면서 "경찰의 수사 상황은 민감한 부분인데다 당사자가 아니라서 알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 전화인터뷰를 갖고 "작년 하반기 중앙여고 감사에서 행정실장 A씨가 공금에 손을 댄 정황을 잡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isk of moral insensitivity in private schools in Yeosu... Investigation launched into embezzlement of public funds by Jungang Girls' High School staff
In a special audit by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the son of the school foundation chairman, Administrative Director A, was found to have embezzled tens of millions of won. He was expelled from the school after receiving severe disciplinary action. A police investigation was requested, the accuser was investigated, and an all-out investigation into the private school foundation is in progress.
Reporter Kim Hyun-joo
 

It was found that the deviant behavior of teachers at some private schools in the Yeosu area is at a serious level.

 

This is because, following Yeosu Technical High School, which has established itself as a prestigious specialized high school, the Jeollanam-do Office of Education's audit discovered that Jungang Girls' High School had embezzled tens of millions of won in public funds.

 

According to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public interest informants on the 24th, Mr. A, the administrative director of Jungang Girls' High School, was expelled from the school on charges of embezzling tens of millions of won.

 

In particular, as the former head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Mr.

 

In relation to this, Mr. Jeong (Business Manager) of Gyo-dong, Yeosu, emphasized that a legal mechanism to transparently control private schools must be established as soon as possible to avoid being criticized for entrusting the fish to the cat.

 

Previously,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reportedly discovered embezzlement during a special audit of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at Jungang Girls' High School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and requested an investigation from the Yeosu Police Station in November of that year.

 

The Chung-Ang Girls' High School Private School Foundation accepted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s request for severe disciplinary action against Mr. A, which stands in contrast to Yeosu Technical High School, which was protective even by paying a considerable fine.

 

Accordingly, the police are said to be concentrating their investigative power on uncovering the source of the money, as they have determined that the amount of money suspected of being stolen from the school is significant.

 

An official from the Yeosu Police Station's intelligent crime investigation team said, "The investigation of the accuser by a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employee has been completed, and since the investigation is ongoing, we cannot provide further details."

 

An official from JoongAng Girls' High School said, "The former head of administration quit the school because of the controversy," and said, "The status of the police investigation is sensitive and I cannot know because I am not a party."

 

 

 

An official from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aid in a phone interview with Break News that during the audit of JoongAng Girls' High School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hey found out that Mr. A,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had touched public funds and requested the police to investigat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