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관규 순천시장·국회의원 당선인, 전라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 맹공

7일 기자회견서 공동입장문 발표, 전남도 주관 의대 유치 관련 지금까지 모든 용역 결과 공개 요구..180만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합당한 공모 방안 요구..공모결과 탈락한 지역의 건강권 침해에 대한 대책 요구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5:16]

노관규 순천시장·국회의원 당선인, 전라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 맹공

7일 기자회견서 공동입장문 발표, 전남도 주관 의대 유치 관련 지금까지 모든 용역 결과 공개 요구..180만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합당한 공모 방안 요구..공모결과 탈락한 지역의 건강권 침해에 대한 대책 요구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5/07 [15:16]

▲ 전라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을 둘러싸고 순천지역 정치권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정병회 순천시의회 의장, 이병운 국립순천대학교 총장,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구례‧곡성(갑) 김문수 국회의원 당선인, 순천‧광양‧구례‧곡성(을) 권향엽 국회의원 당선인 등은 7일 전남 동서지역간 갈등을 초래한 전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에 대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라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을 둘러싸고 순천지역 정치권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7일 노관규 순천시장과 정병회 순천시의회 의장, 이병운 국립순천대학교 총장,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구례‧곡성(갑) 김문수 국회의원 당선인, 순천‧광양‧구례‧곡성(을)권향엽 국회의원 당선인 등은 전남 동서지역 간 갈등을 초래한 전남도 단일의대 공모 강행에 대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의대를 둘러싼 전남지역 동·서간 극한 갈등의 모든 책임은 전남도에 있다"고 직격했다.

 

그는 "전남도의 일방적이고 성급한 행정이 이번 전남권 의대 문제 사태를 자초했고 광역 자치단체의 책무인 이해조정과 갈등 해결의 역할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며 "이제라도 도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원칙과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남도는 지역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라는 정부 권고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단일의대 공모방식을 채택했고, 공모방식을 지역 의견수렴 과정이라는 명분으로 포장하고 있다"며 "공모방식이 모든 것을 정당화하는 명분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과대학‧대학병원 설치 문제는 일반사업처럼 공모를 통해 되는 것이 아닌 고도의 객관적 데이터를 통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합리적 판단을 요하는 국가의 중요한 보건의료 정책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남도가 공모를 강행해 추진하더라도 그 결과를 누가 인정하고 수용하겠으며 공모에 탈락한 지역은 영원히 회복할 수 없는 막대한 손해와 상처를 입을 것"이라며 향후 발생될 문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무엇보다 "전남도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시행한 용역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데, 용역 결과가 특정 지역에 유리한 내용을 담고 있다면 공모 자체가 ‘기울어진 운동장’이 될 수밖에 없다"며 그간 공모에 불참한 이유를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도 일각에서는 순천 등 동부지역 책임론의 프레임을 씌우고 있는 정황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공동입장문을 통해 180만 도민의 생명권이 걸린 전남권 의대 설립 문제가 전남도의 일방적인 공모 강행으로 좌초되지 않기를 그 누구보다 바라며, 30년 만에 힘겹게 얻어낸 소중한 의대 신설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 전남도의 의대 유치 추진에 대한 모든 행위는 신뢰성을 잃어 수긍할 수 없으므로 지금까지의 모든 용역 결과를 우선 빠짐없이 공개하라.

 

‣ 180만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구체적인 공모기준과 지표를 명시한 합당한 공모 방안 등 예상되는 모든 문제를 이해당사자 기관들과 협의와 합의를 거친 후 투명하게 공개하고 도민들의 동의를 얻어 진행하라.

 

‣ 법적 권한 없는 전남도의 공모 결과로 인해 탈락한 지역의 회복할 수 없는 건강권 침해에 대한 대책을 각 지역 정치권, 지역민과 합의해 제시하라.

 

이들은 위에서 제시한 방안을 모두 이행한다면 공모 참여 여부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ncheon Mayor and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Noh Kwan-gyu makes a fierce push to enforce the public offering for a single medical university in Jeollanam-do
Joint position statement announced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7th, requesting disclosure of all results of services to date in relation to hosting a medical school hosted by Jeollanam-do...requesting a specific and reasonable contest plan that can be accepted by 1.8 million residents...measures against violations of the right to health in regions that were rejected as a result of the contest request...Reporter Kim Doo-hwan 
 

The Suncheon region's political circles strongly protested against the push for a public offering for a single medical school in Jeollanam-do.

 

Suncheon Mayor Noh Kwan-gyu, Chairman of Suncheon City Council Jeong Byeong-hoe, President of Suncheon National University Lee Byeong-un,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Kim Moon-so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rom Suncheon, Gwangyang, Gurye, and Gokseong (A), and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Kwon Hyang-yeop of Suncheon, Gwangyang, Gurye, and Gokseong (e.g.) attended the event on the 7th in the east and west of Jeollanam-do. A joint statement was issued regarding the push for public offering for a single medical school in Jeollanam-do, which caused conflict between regions.

 

On this day, Suncheon Mayor Noh Gwan-gyu said, “Jeonnam Province is directly responsible for the extreme conflict between the East and West in the Jeonnam region surrounding Jeonnam Medical University.”

 

He said, “Jeonnam Province’s unilateral and hasty administration brought about this problem with medical schools in the Jeonnam region, and it gave up its role in mediating interests and resolving conflicts, which are the responsibilities of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He added, “Even now, we must establish principles and procedures that all residents of the province can understand.” “We must follow,” he said.

 

He also said, “Despite the government’s recommendation to sufficiently collect opinions from within the region, South Jeolla Province unilaterally adopted a single public offering method for medical schools and is packaging the public offering method under the pretext of a regional opinion collection process,” adding, “The public offering method justifies everything.” “It cannot be a justification for doing so,” he emphasized.

 

He continued, “The issue of establishing medical schools and university hospitals, which are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is an important national health care policy that requires comprehensive review and rational judgment through a public discussion process through highly objective data, rather than through a public contest like a general project. “It is,” he said.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deep concern about problems that will arise in the future, saying, “Even if South Jeolla Province pushes ahead with the contest, who will recognize and accept the results, and regions that fail the contest will suffer enormous damage and wounds that will never be recovered?” .

 

Above all, “Jeonnam Province has not disclosed the results of the service that has already been implemented twice, and if the service results contain information that is advantageous to a specific region, the contest itself is bound to become a ‘tilted playing field,’” and has not participated in the contest so far. The reason was stated.

 

Despite this situation, some expressed deep regret at the situation in which responsibility for the eastern region, including Suncheon, was being framed.

 

Through the joint position statement, we hope more than anyone else that the issue of establishing a medical school in the Jeonnam region, on which the right to life of 1.8 million residents of the province is at stake, will not be stranded due to Jeonnam Province's unilateral public offering, and the following measures are being taken to revive the spark for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which was hard-won after 30 years. presented.

 

‣ All actions taken by Jeollanam-do to promote medical school attraction have lost credibility and cannot be accepted, so first disclose all service results to date without exception.

 

‣ Disclose all expected issues transparently after consultation and agreement with stakeholder organizations, including a reasonable public offering plan that specifies specific public offering standards and indicators acceptable to the 1.8 million residents of the province, and proceed with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 Present measures in agreement with each region's political circles and local residents to address the irreversible violation of the right to health in regions that were eliminated as a result of Jeonnam Province's collusion without legal authority.

 

They announced that if they implement all of the measures suggested above, they will reexamine their participation in the contest from the beginning.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