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디바 '웅산' '2024여수재즈페스티벌' 피날레..관객 3,000여명 성황

웅천친수공원서 웅산밴드·한상원밴드·데이먼퀸텟 등 최정상급 뮤지션 출연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18:17]

재즈 디바 '웅산' '2024여수재즈페스티벌' 피날레..관객 3,000여명 성황

웅천친수공원서 웅산밴드·한상원밴드·데이먼퀸텟 등 최정상급 뮤지션 출연

이학철기자 | 입력 : 2024/05/26 [18:17]

 

▲ 재즈가수 웅산이 출연한 ‘2024여수재즈페스티벌’이 25일 웅천친수공원에서 3,00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재즈가수 웅산이 출연한 '2024여수재즈페스티벌'이 25일 웅천친수공원에서 3,00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작년에 예울마루에서 처음 열린 이래 야외로 무대를 옮긴 ‘여수재즈페스티벌’은 여수 웅천의 바닷바람이 반기는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펼쳐졌다.

 

오프닝은 여수 대표 재즈 뮤지션인 이학경을 중심으로 4인조 밴드 이학경 퀄텟이 장식했다.

 

이어진 무대는 국내 최고의 펑크 밴드 한상원 밴드가 화려한 연주 실력과 강렬한 무대 매너로 관객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 했고 스팅, 애릭클랩톤, 베니골슨 등과의 협연으로 글로벌 뮤지션으로 인정받고 있는 영국 맨체스터 출신 트럼페터 데이먼브라운이 결성한 5인조 그룹 데이먼 브라운 퀸텟은 섬세하면서도 파워풀한 반전 매력으로 관객들의 재즈 감성을 자극했다.

 

피날레를 장식한 국내 최고의 재즈 밴드인 웅산밴드는 다채로운 색채를 담은 보다 대중화된 재즈 음악으로 한국재즈협회 회장인 아시아 재즈 디바 웅산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켰고 협연자로 나선 아코디언 1인자 정태호 아티스트 역시 스페셜게스트다운 특별한 존재감으로 재즈 페스티벌의 품격을 드높였다.

 

오후 4시부터 저녁 9시경까지, 장장 5시간에 걸쳐 펼쳐진 ‘여수재즈페스티벌’은 지역에서는 접하기 쉽지 않은 실력파 재즈 뮤지션들의 격조 높은 무대를 선보임으로써 문화예술의 다양성에 목말라 있던 지역민의 갈증을 해소시키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특히 제2회 여수재즈페스티벌은 시민과 관광객 누구나 무료로 할 수 있는 열린 무대로, 의자 대신 돗자리를 활용하고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하는 친환경 피크닉존 운영으로 큰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서울에서 온 관광객은 "뜻하지 않게 얻은 행복한 시간 덕분에 여수에 대한 인상이 더 좋아질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고 관객으로 참여한 한 시민은 “재즈페스티벌과 같은 좋은 무대가 여수에서 자주 마련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행사를 주최한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도시 여수시는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재즈음악의 어울림을 통해 지역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넓히고, 관광객들에게는 여수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여수재즈페스티벌’을 지역의 대표 명품 축제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여수재즈페스티벌 총감독을 맡은 (주)소리기획 임호상 이사는 "회사 창립 3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여수시에서 마련한 의미있는 행사를 연출하게 되어 행복했다"며 "그동안 많은 격려와 도움을 주신 지역민들에게 선물같은 행사가 될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아무런 사고없이 행사가 잘 마무리 할수 있도록 함께 해준 스텝들과 많은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zz Diva Woongsan 2024 Yeosu Jazz Festival finale... a success with over 3,000 audiences
Top musicians such as Woongsan Band, Han Sangwon Band, and Damon Quintet appear at Woongcheon Waterfront Park...Reporter Lee Hak-cheo
 

The ‘2024 Yeosu Jazz Festival’, featuring jazz singer Woongsan, ended successfully at Woongcheon Beach Park on the 25th with over 3,000 citizens and tourists in attendance. 

 

The ‘Yeosu Jazz Festival’, which was first held at Yeulmaru last year and then moved its stage to the outdoors, was held against the backdrop of the beautiful scenery of Ungcheon, Yeosu, welcomed by the sea breeze. 

 

The opening was performed by the Lee Hak-kyung Quartet, a four-member band led by Yeosu's representative jazz musician Lee Hak-kyung.   

 

The next stage was performed by Han Sang-won's Band, Korea's best punk band, which delighted the ears and eyes of the audience with its brilliant playing skills and strong stage manners, and was formed by trumpeter Damon Brown from Manchester, England, who is recognized as a global musician through collaborations with Sting, Eric Clapton, Benigolson, etc. A five-member group, the Damon Brown Quintet, stimulated the jazz sensibilities of the audience with their delicate yet powerful unexpected charm. 

 

Woongsan Band, Korea's best jazz band, decorated the finale with more popular jazz music containing a variety of colors, once again confirming the true value of Asian jazz diva Woongsan, president of the Korea Jazz Association, and top accordion artist Tae-ho Jeong, who appeared as a collaborator, was also a special guest. He raised the quality of the jazz festival with his special presence. 

 

The 'Yeosu Jazz Festival', which lasted for 5 hours from 4 PM to 9 PM, quenched the thirst of local residents who were thirsty for the diversity of culture and arts by presenting high-quality stages by talented jazz musicians who are not easy to come across in the region. Shiki became a precious time. 

 

In particular, the 2nd Yeosu Jazz Festival was an open stage that all citizens and tourists could participate in for free, and it received a great response by operating an eco-friendly picnic zone that used mats instead of chairs and limited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A tourist from Seoul said, “I think my impression of Yeosu will get better thanks to this unexpected happy time,” and a citizen who participated as an audience member said, “I wish good stages like the Jazz Festival would be prepared more often in Yeosu.” conveyed the wind. 

 

Yeosu City, the host city of the 2026 Yeosu World Island Expo, which hosted the event, aims to expand opportunities for local residents to enjoy culture and arts through the harmony of the region's beautiful natural scenery and jazz music, and to provide tourists with various cultural contents of Yeosu. They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develop the 'festival' into a representative luxury festival in the region.

 

Lim Ho-sang, director of Sori Planning Co., Ltd., who served as general director of the Yeosu Jazz Festival, said he was happy to produce a meaningful event organized by Yeosu City in a meaningful year marking the 30th anniversary of the company's founding. He said he prepared for the event and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staff and many volunteers who worked together to ensure that the event was completed without any accident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