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명 여수시장, "'순천대 의대 유치지지' 선언...동부권 대학병원 유치 시급"

광주 대학병원들 접근성 서부 생활권 전남도가 인정해야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1:31]

정기명 여수시장, "'순천대 의대 유치지지' 선언...동부권 대학병원 유치 시급"

광주 대학병원들 접근성 서부 생활권 전남도가 인정해야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6/03 [11:31]

 

▲ 정기명 여수시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시장실에서 언론인 협회와 가진 차담회에서 의대 유치를 놓고 목포시와 순천시 간 갈등이 격화되자 순천시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여수=고용배 기자

 

 

전라남도의대 유치 장소 문제로 동서 간의 극한 갈등에도 침묵하던 정기명 여수시장이 전남 동부권에 유치하는 것이 옳은 결정일 것이라는 정치적 소신을 밝혔다.

 

최근 유럽 연수에서 돌아온 정 시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시장실에서 언론인 협회와 가진 차담회 자리에서 순천대 의대 유치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정 시장은 우선 "전남 동부권과 서부권이 의대 유치를 향한 대립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목포시와 순천시간 서로 자기 지역에 유치하겠다며 정치인들이 편을 갈라 사활을 건 싸움이 날로 격해지고 있자 정 시장은  더 늦기 전에  정치적 결정을 내린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앞서 전남 동부권 인근 시장 군수들은 순천시 의대유치에 찬성하며 힘을 실어주는 정치적 의리를 확실하게 보여줬다.

 

하지만 정 시장은 줄곧 속내를 드러내지 않은 채 지난달 14일 2주 동안 유럽 연수까지 떠나자 지역민과 언론의 차가운 비판을 받아왔다.

 

정기명 시장은 전남 동부권 의대 필요성에 대한 소회를 이렇게 털어 놓았다.

 

그는 "현재 전남대 병원과 광주 조선대 병원의 접근성을 볼 때 전남 서부의 생활권으로 봐야한다"며 "동부권의 대학병원 필요성을 전남도는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순천에 의대가 들어서면 경남 남해와 하동 주민들까지 폭넓게 의료 혜택을 보니 인구 규모나 경제성 지리적 위치로 따져봐도 동부권 의대 설립은 경쟁 지역과 의료격차를 해소해 줄 것이다"고 피력했다.

 

이어 "순천시 또한 절차에 따라 설립하게 될 대학병원은 경남 서부권 주민까지 고려해 여·순·광의 중심인 율촌에 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의대 유치를 진행하는 게 도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선물인 의대 설립 문제를 전남도민 모두가 공정하고 현명하게 다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정 시장은 브레이크뉴스가 최근 단독 보도한 시청주요부서 공무원들의 땅 투기 논란과 관련한 문책성 인사에 관해 "그들이 토지를 매입한 시점이 같은 부서에 근무하던 시기라 우연으로 해석하기 어려운 점이 있지만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7일 화양면 면민과의 대화 시간에 건의됐던 여수 지역생산제품을 우선 구매해 달라는 의견도 챙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시장은 끝으로 "22대 주철현·조계원 두 국회의원이 서로 협력하며 상생한다하니 당정회의도 정기적으로 열어 지역현안을 허물없이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Mayor Jeong Ki-myeong declares, “We support the attraction of Suncheon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Urgent need for university hospitals in the eastern region
Accessibility of Gwangju University Hospitals, Western Living Zone, Jeollanam-do must be recognized...reporter goYongbae
 
Yeosu Mayor Jeong Ki-myeong, who had remained silent despite the extreme conflict between East and West over the location of the Jeollanam-do medical school, expressed his political belief that it would be the right decision to host the medical school in the eastern part of Jeollanam-do.

 

Mayor Jeong, who recently returned from training in Europe, declared his support for hosting Suncheon National University's medical school at a tea meeting with the Journalists Association at the mayor's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31st of last month.

 

Mayor Jeong first expressed concern, saying, “The conflict between the eastern and western regions of Jeollanam-do over attracting medical schools is growing uncontrollably.”

 

As the life-and-death battle between Mokpo City and Suncheon City is becoming more intense, with politicians taking sides over each other's bid to attract the city to their respective regions, Mayor Jeong is believed to have made a political decision before it is too late.

 

Prior to this, mayors and county mayors in the eastern part of Jeollanam-do clearly demonstrated their political loyalty by supporting the hosting of a medical school in Suncheon City.

 

However, Mayor Chung has been receiving cold criticism from local residents and the media when he left for a two-week training trip in Europe on the 14th of last month without revealing his true intentions.

 

Mayor Jeong Ki-myeong shared his thoughts on the need for a medical school in the eastern part of Jeollanam-do.

 

He argued, “Given the current accessibility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Gwangju Chosun University Hospital, it should be viewed as a living area in the western part of Jeonnam,” and “Jeonnam Province should recognize the need for a university hospital in the eastern region.”

 

Therefore, he expressed, “If a medical school is established in Suncheon, even the residents of Namhae and Hadong, Gyeongsangnam-do will benefit widely from medical care. Considering population size, economic feasibility, and geographical location, the establishment of a medical school in the eastern region will resolve the gap in medical care with competitive regions.”

 

He went on to emphasize, “Sunchon City should also proceed with attracting a medical school, keeping in mind that the university hospital that will be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procedures will be located in Yulchon, the center of Yeo, Sun, and Gwang,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residents of the western part of Gyeongsangnam-do.”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issue of establishing a medical school, which is a gift from the President, must be dealt with fairly and wisely by all residents of Jeollanam-do.”

 

In particular, Mayor Jeong said about the disciplinary action in relation to the land speculation controversy of public officials in major departments of City Hall, which was recently exclusively reported by Break News, “It is difficult to interpret it as a coincidence because the time when they purchased the land was when they were working in the same department, but I will think about it.” He said.

 

He also explained, “We are also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suggestion to purchase products produced in the Yeosu region first, which was suggested during a conversation with residents of Hwayang-myeon on the 7th of last month.”

 

Mayor Jeong concluded by saying, “The two 22nd National Assembly members, Joo Cheol-hyeon and Jo Gye-won, will cooperate with each other and coexist, so we will hold regular party and government meetings to communicate regional issues without hesit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