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국 최초 휴대용 ‘미니’ 종량제봉투 도입

배변봉투도 종량제 시대, 배변봉투 대신 종량제봉투로 바로 담아 버려야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2:24]

광양시, 전국 최초 휴대용 ‘미니’ 종량제봉투 도입

배변봉투도 종량제 시대, 배변봉투 대신 종량제봉투로 바로 담아 버려야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6/07 [12:24]

 

▲ 광양시청 전경  



광양시가 전국 최초로 반려견 배변봉투로 활용할 수 있는 1ℓ 용량의 소형 종량제봉투를 내년부터 도입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는 보호자들은 소형 종량제봉투의 부재로 반려견의 분변을 일회용 비닐봉투에 담아 묶은 후, 집으로 다시 가져와 종량제봉투에 넣어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왔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종량제봉투의 규격이 주로 10~20ℓ임을 고려하면 종량제봉투가 다 찰 때까지 집 안에 배변봉투를 며칠씩 놔둬야 해 악취에 시달려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점 때문에 반려견과 산책하는 시민들은 배변봉투를 귀가하기 전에 처리하고 싶은 마음이 크고, 일부는 무단투기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광양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시중에 판매되는 반려견 배변봉투의 규격과 비슷한 1ℓ 종량제봉투를 도입한다.

 

소형 종량제봉투를 사용하면 반려견의 분변을 봉투에 담아 근처에 있는 쓰레기 상차용기나 아파트 분리수거장 또는 쓰레기 수거 장소에 바로 버릴 수 있게 되어 무단투기를 예방하고 반려견 가정의 악취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변봉투 목적 외에도, 쓰레기 배출량이 적은 1인 가구에서도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아울러 이용자 편의를 위해 시판 배변봉투처럼 끊어 쓰는 롤이나 뽑아 쓰는 티슈 형태로 제작하고 반려견 동호회 등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에 나서 사용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소형 종량제봉투는 조례개정 등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마트와 소매점, 동물용품점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종량제봉투의 가격은 시판 배변봉투와 비슷하거나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호 광양시 감동시대추진단장은 "반려견과의 산책길이 더욱 즐거워지길 바라고 거리와 공원이 깨끗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들의 삶에 따뜻하게 다가갈 수 있는 감동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City introduces the nation’s first portable ‘mini’ pay-as-you-go bag
In the era of volume-based waste bags, you should immediately put them in volume-based waste bags instead of waste bags...Reporter Kim Doo-hwan 
 

Gwangyang City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plans to introduce small 1-liter capacity pay-as-you-go bags that can be used as dog waste bags starting next year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ccording to Gwangyang City, until now, due to the lack of small volume-rate bags, guardians who walk with their dogs have been putting their dog's feces in disposable plastic bags, tying them, bringing them back home, putting them in the volume-rate bag, and disposing of them as general waste.

 

Considering that the size of the volume-rate bag used at home is mainly 10 to 20 liters, the problem of having to leave the waste bag in the house for several days until the volume-rate bag is full and suffering from bad odor arises.

 

Because of this, citizens who walk their dogs have a strong desire to dispose of waste bags before returning home, and some are leading to illegal dumping.

 

Accordingly, in order to solve the fundamental problem, Gwangyang City is introducing 1 liter volume-rate bags that are similar to the specifications of dog waste bags sold on the market.

 

By using small volume-rate bags, you can put your dog's feces in a bag and immediately dispose of it in a nearby garbage loading container, apartment separate collection site, or garbage collection site, which is expected to prevent unauthorized dumping and solve the problem of odor in dog households. do. In addition to the purpose of waste bags,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a lot of demand from single-person households that generate less waste.

 

In addition, for user convenience, we plan to produce it in the form of a roll or pull-out tissue like commercial poop bags and expand the number of users through intensive promotion targeting dog clubs.

 

Small volume-rate bags are scheduled to be sold at supermarkets, retail stores, and animal supply stores starting next year after going through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ordinance revision. It is expected that the price of volume-rate bags will be similar to or cheaper than commercial waste bags.

 

Kim Jong-ho, head of Gwangyang City’s Emotional Era Promotion Team, said, “I hope that walking with your dog will become more enjoyable and the streets and parks will become cleaner,” adding, “We will strive to create a touching policy that can warmly approach the lives of citizen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3회 섬섬여수옥수수 페스티벌'...먹거리장터 운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