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도성마을 에그갤러리, 정현영작가 신작 30여점 개인전

편견에 시달린 개인의 서사 오색찬란 까마귀 통해 새로운 시각 제공..이달 15일부터 7월 6일까지 전시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0:32]

여수 도성마을 에그갤러리, 정현영작가 신작 30여점 개인전

편견에 시달린 개인의 서사 오색찬란 까마귀 통해 새로운 시각 제공..이달 15일부터 7월 6일까지 전시

이학철기자 | 입력 : 2024/06/13 [10:32]

 

  


화가 어머니와 함께 전시하는 이른바 '모자(母子)전'으로 잘 알려진 정현영 작가가 여수 도성마을 에그갤러리(관장 박성태)에서 초대전을 갖는다.

 

13일 에그갤러리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국내 최고령 화가로 널리 사랑을 받았던 어머니 故 김두엽 작가가 지난 4월 세상을 떠난 후 갖는 첫 개인전이라 각별한 의미를 더하고 있다.

 

‘까마귀-빛과 바람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6월 15일부터 7월 6일까지 3주간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정 작가는 전시작 구상과 추상 등 30여 점을 모두 신작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작품의 대상이된 까마귀는 유년 시절부터 어머니와 함께 단 둘이서 살아 온 정 작가가 가족 관계에서 겪은 편견의 고통과 폭력성을 상징하는 대상이다. 까마귀는 검은색이 아닌데 검은색으로만 보는 고정 관념과 편견에 의문을 던진다.

 

정 작가는 "어느 날 까마귀 등에 아침 햇살이 떨어지는 것을 보니까 검은색이 아니라 그야말로 오색찬란이었다"며 "저 또한 까마귀를 검은색으로만 생각하는 것처럼 ‘너는 원래 그런 놈이야’라는 시선에 오랫동안 시달렸고 그런 경험을 그림으로 마음껏 이야기 해보고 싶었다."고 작품 배경을 설명했다.

 

작가는 이번 작업에 몇가지 스스로 제한을 두고 ‘완성보다는 모색’에 방점을 뒀다. 그는 기존에 물감을 파레트에 섞어 스케치한 캔버스에 정교하게 그리는 방식에서 탈피, 캔버스에 바로 그린 것이다. 물감은 오방색만 사용하고, 명암을 주지 않고, 형태에 집착하지 않는 것 등이다.

 

전통적인 그리기 방식에서 탈피한 작가는 "그림을 그린다기 보다 덤빈거다. 마음껏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작업 한 것 같다"며 "어떻게 완성될지 예측이 안되고, 언제 끝날지 모르는 작업이지만 이 과정이 저에게 치유의 시간으로 다가왔다"고 고백했다.

 

작가는 추상 작업 ‘십자가’ 연작을 통해 자신에게 편견의 칼을 휘두른 이들에 대한 진정한 용서를 구하고 애도하는 마음을 담고 희망을 노래한다.

 

박성태 관장은 "보통 작가들은 개인전을 하면 신생아를 보여주는 데 정작가는 마치 산모가 아이를 품은 채 산통을 느끼는 상태로 그대로 전시장에 들어 온 느낌이다"며 "완성보다는 끝없는 모색에 방점을 찍은 작가의 살아있는 인생 이야기는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City Wall Egg Gallery, solo exhibition of 30 new works by artist Jeong Hyeon-young
A new perspective is provided through the five-colored raven, a narrative of an individual suffering from prejudice. On display from the 15th of this month to July 6th.
Reporter Lee Hak-cheo
 

Artist Jeong Hyeon-young, who is well known for the so-called ‘mother and child exhibition’ that she exhibits with her artist mother, is holding an invitational exhibition at Yeosu Doseong Village Egg Gallery (Director Park Seong-tae).

 

According to Egg Gallery on the 13th, this exhibition has special meaning as it is the first solo exhibition held since her mother, the late Kim Du-yeop, who was widely loved as Korea's oldest painter, passed away in April.

 

In this exhibition, which will be held for three weeks from June 15 to July 6 under the theme of ‘Crow - Time of Light and Wind,’ artist Jeong is attracting attention by presenting about 30 works, including concept and abstract works, as new works.

 

The crow that is the subject of her work symbolizes the pain and violence of prejudice that Jeong, who has lived alone with her mother since her childhood, has experienced in her family relationships. Crows are not black, but they question the stereotypes and prejudices that only see them as black.

 

Writer Jeong said, “One day, when I saw the morning sunlight falling on the back of a crow, it was not black, but literally a rainbow of colors. Just as I also thought of crows as only black, I suffered for a long time from people who said, ‘You’re just that kind of person.’ “I wanted to freely talk about my experiences through paintings,” he said, explaining the background of his work.

 

The artist placed some limitations on this work and focused on ‘exploration rather than completion.’ He broke away from the traditional method of mixing paints on a palette and drawing elaborately on a sketched canvas, instead painting directly on the canvas. Paints include using only the five colors, not adding light and shade, and not being obsessed with shape.

 

The artist, who broke away from the traditional way of drawing, said, “It’s more about drawing than drawing. “I think I worked with the mindset of giving it a try to my heart’s content,” he confessed. “I can’t predict how it will be completed, and I don’t know when it will be finished, but this process has been a time of healing for me.”

 

Through the abstract work ‘Cross’ series, the artist asks for true forgiveness for those who wielded the sword of prejudice against him, expresses his sorrow, and sings of hope.

 

Director Park Seong-tae said, “Usually, artists show newborn babies when they hold solo exhibitions, but it feels like Artist Jeong entered the exhibition hall as if a mother was going into labor while holding her child.” He added, “The artist’s focus on endless search rather than perfection is a living thing. “Life stories will give you a calming feeling,”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