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출산가정 산후조리비용 최대 100만원 지원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2:21]

광양시, 출산가정 산후조리비용 최대 100만원 지원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6/17 [12:21]

 

▲ 광양시가 올해 7월 1일 이후 신생아를 출산하고 지역의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일반산모에게 최대 100만 원의 산후조리비용을 지원한다.  



광양시가 올해 7월 1일 이후 신생아를 출산하고 지역의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일반산모에게 최대 100만 원의 산후조리비용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작년부터 산후조리비용 지원 확대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해 그해 12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 협의를 완료했으며, 지난 5월 관련 조례를 개정해 하반기부터 확대된 내용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하반기부터 적용되는 ‘출산가정 산후조리비용 지원’의 달라진 내용은 ▲지원 대상 조건 완화 ▲대상자별 지원금액 상향 ▲공공산후조리원 이용 지원금 신설 등이다.

 

먼저 지원 대상 조건을 완화했다. 기존에는 시에 출생 신고한 신생아의 출생일을 기준으로 부모가 모두 광양시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두어야 지원했지만, 올해 7월 1일 이후 신생아를 출산한 가정부터는 산모(1인)가 광양시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두고 거주하면 산후조리비용을 지원한다.

 

다음으로 대상자별 지원금액을 상향했다. 지역 내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일반산모의 지원금액을 80만 원에서 종전보다 20만 원 상향해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한다. 또, 관내 산후조리원을 이용하지 않은 산모(관외 산후조리원 이용자, 산후조리원 미 이용자)에게는 40만 원을 지원한다.

 

기초수급자와 차상위의 경우에는 종전과 같이 지원(최대 126만 원~최대 140만 원)하되 차상위의 경우 1일 지원액이 9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됐다.

 

또 공공산후조리원 이용 지원금이 신설됐다. 관내 거주하는 공공산후조리원 감면대상자(둘째 아이 이상 출산 산모,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장애인복지법에 따른 장애인 및 그 배우자 등)가 2025년 개원 예정인 광양시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경우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한다.

 

산후조리비용 지원 신청은 출산일 기준 90일 이내에 본인 신분증, 본인 명의 통장 사본과 구비서류를 지참해 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지역 내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경우 산후조리원 이용확인서와 영수증을 구비서류로 제출해야 하며, 관내 산후조리원 미 이용자(관외 산후조리원 이용, 산후조리원 미 이용자)의 경우 영양제 구입 등 산후조리를 위한 영수증을 구비서류로 제출하면 한다.

 

이향 출생보건과장은 "이번 지원 확대를 통해 더 많은 산모가 더 많은 산후조리비용을 지원받게 되어 산모의 건강회복과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 내 출산 환경을 개선하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광양시가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City provides support of up to 1 million won for postpartum care costs for families giving birth...Reporter Kim Doo-hwan 

Gwangyang Ci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will support postpartum care costs of up to 1 million won to general mothers who give birth to a newborn after July 1 of this year and use local postpartum care centers.

 

According to Gwangyang City, since last year, there have been continuous discussions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expand support for postpartum care costs,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social security consultation was completed in December of that year, and the related ordinance was revised in May, allowing expanded support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

 

Accordingly, changes to the ‘postnatal care cost support for families giving birth’ that will be applied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nclude ▲ easing the conditions for support ▲ increasing the support amount for each recipient ▲ establishing a new subsidy for the use of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First, the conditions for support were relaxed. Previously, both parents had to have an address on their resident registration in Gwangyang City based on the birth date of the newborn reported to the city, but for families who gave birth after July 1 of this year, the mother (single person) was required to have an address on her resident registration in Gwangyang City. If you live with your child, postpartum care expenses are supported.

 

Next, the amount of support for each target was increased. The amount of support for general mothers who use postpartum care centers in the region will be increased from 800,000 won to 200,000 won, up to a maximum of 1 million won. In addition, 400,000 won will be provided to mothers who do not use postpartum care centers within the district (users of postpartum care centers outside the district, non-users of postpartum care centers).

 

In the case of basic recipients and those in the next lowest income bracket, support will be provided as before (maximum 1.26 million won to 1.4 million won), but for those in the second lowest income bracket, the daily support amount has been increased from 90,000 won to 100,000 won.

 

Additionally, a new subsidy for the use of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was established. Those who are eligible for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 discounts (mothers giving birth to their second child or more,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and the next lowest income class, persons with disabilities under the Welfar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ct and their spouses, etc.) residing in the area will receive full support for out-of-pocket costs if they use the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 in Gwangyang City,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2025.

 

To apply for support for postpartum care expenses, please visit the town/village/dong office of your address within 90 days from the date of birth with your ID card, a copy of your bankbook, and the required documents.

 

If you used a postpartum care center in the area, you must submit a certificate of postpartum care use and a receipt as required documents. If you do not use a postpartum care center in the area (use of a postpartum care center outside the area, do not use a postpartum care center), you must submit a receipt for postpartum care, such as the purchase of nutritional supplements, as required documents. You must submit it to .

 

Lee Hyang, head of the Department of Birth Health, said, “Through this expansion of support, more mothers will receive more support for postpartum care costs, which is expected to help restore mothers’ health and alleviate the financial burden on families giving birth.” “We will work harder to improve the environment and make Gwangyang a good place to have and raise children,”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