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거문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선 '하멜호' 하루 2회 왕복 운항

정원 승객 423명 선원 7명, 150억원 들여 건조, 총톤수 590톤(길이42.16m·폭 11.3m·깊이3.8m), 최대 42노트(시속80km)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09:01]

여수-거문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선 '하멜호' 하루 2회 왕복 운항

정원 승객 423명 선원 7명, 150억원 들여 건조, 총톤수 590톤(길이42.16m·폭 11.3m·깊이3.8m), 최대 42노트(시속80km)

이학철기자 | 입력 : 2024/06/18 [09:01]

 

▲ 여수와 거문도를 오가는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 여객선이 투입돼 7월 중순부터 본격 운항을 시작한다.  



여수와 거문도를 오가는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 여객선이 투입돼 7월 중순부터 본격 운항을 시작한다.

 

18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여수-거문도 항로 여객선 운항회사로 선정된 ㈜케이티마린이 올해 초 세계적인 쾌속선 건조회사인 네덜란드 다멘조선에 발주한 여객선이 최근 건조 완료됨에 따라 내달 5일 취항식을 갖고 중순부터 1일 2회 왕복 운항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선박은 150억원을 들여 건조했고 '하멜호'로 명명됐으며 총톤수 590톤(길이 42.16m·폭 11.3m·깊이 3.8m) 알루미늄 합금 재질로 워터젯 4기를 장착해 최대 42노트(시속 80km) 속도를 낼 수 있다.

 

정원은 승객 423명, 선원 7명이다.

 

부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케이티마린은 해상운송과 선박관리, 선원관리, 선박대리점, 신조감리 분야에서 오랜 노하우와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등 해상 및 선박 관련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기업이다.

 

여수-거문 항로는 그동안 잦은 결항과 운항편수 부족 등으로 끊임없이 주민 민원이 발생해 왔다.

 

특히 관계기관에서는 이번 선박 취항으로 이러한 민원이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이티마린 관계자는 "거문도를 비롯한 삼산면 주민들의 민원해소는 물론 거문도․백도 등 여수지역 섬 관광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신형 쾌속선을 신규 건조할 정도로 이 항로에 애정을 갖고 사업을 시작하는 만큼 지역민들의 협조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취항식은 7월 5일 오후 2시 여수세계박람회장 유람선 부두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latest ultra-fast ship ‘Hamel’ operates twice a day on the Yeosu-Geomun route.
Capacity 423 passengers, 7 crew members, built at a cost of 15 billion won, total tonnage 590 tons (length 42.16m, width 11.3m, depth 3.8m), maximum speed of 42 knots (80km per hour)
Reporter Lee Hak-cheo
 

The latest ultra-fast passenger ship will be deployed on the route between Yeosu and Geomundo Island, and full-scale operations will begin in mid-July.

 

According to the Yeosu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on the 18th, KT Marine Co., Ltd., which was selected as the passenger ship operating company for the Yeosu-Geomundo route, will hold an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5th of next month and begin service in mid-mid as the passenger ship ordered from Damen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 world-renowned fast ship construction company in the Netherlands, has recently been completed. It was announced that two round-trip flights per day will be launched.

 

This ship was built at a cost of 15 billion won and named 'Hamel'. It has a gross tonnage of 590 tons (42.16m in length, 11.3m in width, 3.8m in depth), is made of aluminum alloy, and is equipped with 4 water jets to reach a speed of up to 42 knots (80km per hour). can be paid.

 

Capacity is 423 passengers and 7 crew members.

 

KT Marine Co., Ltd., headquartered in Busan, is a company with long-standing know-how and technical skills in the fields of maritime transportation, ship management, crew management, ship agency, and new building supervision. This is a company that stands out.

 

The Yeosu-Geomun route has been experiencing constant complaints from residents due to frequent cancellations and insufficient number of flights.

 

Relevant organizations expect that these civil complaints will be greatly resolved with the launch of this ship.

 

A KT Marine official said, “We expect that this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resolving the complaints of residents of Samsan-myeon, including Geomundo Island, as well as revitalizing island tourism in the Yeosu area, including Geomundo Island and Baekdo Island,” adding, “We started the business with such affection for this route that we built a new, state-of-the-art speedboat.” “We expect cooperation and support from local residents as we do this,” he said.

 

Meanwhile, the launch ceremony will be held in front of the cruise ship dock at the Yeosu World Expo Center at 2 p.m. on July 5.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