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지방시대위원회, '순천 기회발전특구 지정'..'K-콘텐츠 허브 순천' 청신호"

전국 유일 문화콘텐츠 분야 지정, 미래 지방시대 첫 단추 채워..제1차 기회발전특구 지역으로 순천시 최종 지정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7:19]

"대통령 지방시대위원회, '순천 기회발전특구 지정'..'K-콘텐츠 허브 순천' 청신호"

전국 유일 문화콘텐츠 분야 지정, 미래 지방시대 첫 단추 채워..제1차 기회발전특구 지역으로 순천시 최종 지정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6/20 [17:19]

 

▲ 순천만국가정원 전경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가 20일 발표한 '제1차 기회발전특구' 지역으로 순천시가 최종 지정됐다.

 

특히 순천 특구는 이번에 지정된 8개 시·도 특구 중에서 '문화콘텐츠' 분야로 유일한 지역이다.

 

순천시에 따르면 제조업과 산단 위주 정형화된 특구 모델을 신청한 여타 시군구와 달리, 특구 계획 초기 단계부터 국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유수 기업과 지속적으로 소통했다.

 

그 결과 문화콘텐츠 산업이 새로운 경제 모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정부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특구 지정은 입주 기업이 확정된 순천만국제습지센터 등 국가정원이 우선 포함됐으며, 원도심 일원은 입주 기업을 확정한 후 재심의를 거쳐 추가 지정될 예정이다.

 

▲ 사진은 지난 2월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에서 전라남도, ㈜로커스(LOCUS)와 'K-디즈니 순천' 업무협약 모습  



순천시는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기업의 지방 이전과 투자가 촉진되고 청년이 선호하는 양질의 고급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문화콘텐츠 산업이 지방시대 신 성장거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며 "문화콘텐츠를 통해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세계적인 애니·웹툰 관련 페스티벌을 열어 순천을 K-콘텐츠 전진기지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회발전특구란 지방으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세제지원, 규제 특례, 재정지원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기업은 다시 지역에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성장 모델이다.

 

대통령 직속 기구인 지방시대위원회가 심의·의결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결정 고시로 지정된다.

 

▲ 순천시가 지난 11일(현지시간) 프랑스 안시에서 대한민국 대표 웹툰기업 케나즈, 프랑스 콘텐츠기업 오노와 업무협약 체결 모습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esidential Local Era Committee designates Suncheon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K-Content Hub Suncheon Blue Light...Designated as the only cultural content field in the country, taking the first step in the future local era...Suncheon City was finally designated as the first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Reporter Kim Doo-hwan 
 

Suncheon City was finally designated as the first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announced by the President's Local Committee on the 20th.

 

Suncheon Special Zone is the only area in the cultural content field among the eight city/provincial special zones designated this time.

 

According to Suncheon City, unlike other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that applied for a standardized special zone model focusing on manufacturing and industrial complexes, the city benchmarked domestic and international cases from the early stages of special zone planning and continuously communicated with leading companies.

 

As a result, it is significant in that it has been recognized by the government that the cultural content industry can become a new economic model.

 

This special zone designation first includes national gardens such as the Suncheon Bay International Wetland Center, where companies have been confirmed to move in, and the original downtown area is scheduled to be additionally designated after re-deliberation after confirming the companies to move in.

 

Suncheon City predicts that designation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will promote corporate relocation and investment to local areas and increase the number of high-quality, high-quality jobs preferred by young people.

 

Suncheon Mayor Noh Gwan-gyu said, “I have gained confidence that the cultural content industry can serve as a new growth base in the local era.” He added, “We will inject new vitality into the local economy through cultural content and further open a world-class animation and webtoon-related festival, making Suncheon a K-level destination.” “We will develop it into a content forward base,” he said.

 

Meanwhile,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are a growth model that provides unprecedented incentives, such as tax support, regulatory exemptions, and financial support, to companies relocating to regional areas and encourages companies to invest again in the region. It is deliberated and resolved by the Local Era Committee, a body directly under the President, and is designated by a decision notic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